즐겨찾기+  날짜 : 2021-09-17 오후 03:29: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전북-경북, 신 광역권 조성에 총력 쏟아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7월 29일
ⓒ e-전라매일
전북과 경북이 공동으로 추진할 ‘동서내륙벨트조성사업’의 첫 그림이 나와 주목을 끈다. 전북도와 경북도는 23일 초광역 협력체계 강화를 위한 ‘제1차 정책협의회’를 대구경북연구원에서 갖고, 금명간 나올 ‘동서내륙벨트조성사업’ 용역 결과에 대한 지자체 및 전문가 의견을 폭넓게 수렴했다.
이날 협의회에 참석한 전북연구원과 대구경북연구원 위원들은 이랄 수렴된 의견들을 최종 보고서에 반영해 이달 말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제출하는 한편, 부처 설득과 국가예산 확보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 따라서 양 지역 지자체와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업이 절실한 과제가 되고 있다.
‘동서내륙벨트조성사업’은 전북과 경북을 잇는 4조5천억 원 규모로 지난해 12월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공모한 ‘초광역 협력 프로젝트’다. 경쟁력을 갖춘 지역 권역을 만들기 위해 행정구역을 초월한 연계·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이를 기획해 추진하는 게 골자다.
따라서 이 사업이 본격 추진되면 남북축 중심의 국토발전에서 동서 간 연계를 통한 지역 및 산업발전과 국가경쟁력 제고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동서 간 산업, 문화, 관광, 생태환경 등 부문간 연계 협력은 물론 동식물세포기반과 동물의약품 풀랫폼 구축, 문화진흥 벨트조성 등의 사업까지 폭넓게 이뤄지기 때문이다.
특히 동서내륙을 잇는 이 사업은 전북이 심혈을 쏟아 추진하는 새만금∼포항 고속도로와 전주∼김천 철도망 조기 구축, 스마트 물류기지 건설을 통한 광역 SOC 인프라 구축을 비롯해 홀로그램 등 차세대 융합콘텐츠 산업과 수소산업, 탄소융복합산업, 해상풍력을 포함한 역사문화디지털 융복합 산업 조성 등에 대한 기대감도 극대화된다는 점에서 고무적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7월 2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의 또 다른 이름, ‘지속가능한 도시’  
기업유치와 일자리창출 등 김제시정 운영 ‘긍정 평가..  
‘대한민국 고창시대’를 위한 거침없는 질주  
군산시, 쾌적하고 안전한 녹색 환경도시 조성 ‘박차..  
활기찬 100세 시대를 위한 김제시의 동행  
재경기·인천전북도민회연합회 박재경 초대 회장  
“남원 농·특산품으로 고마운 마음 전하세요”  
“완주 밀키트로 실패 없는 음식 만들어 볼까?”  
포토뉴스
‘수제천’의 고장 정읍시, 15~16일 학술대..
정읍시가 우리나라 전통 음악인 수제천의 본고장으로서 위상과 시민의 자긍심을 높여.. 
살기 좋은 익산 만들기, ‘익산시민아카데..
익산시가 시민이 살기 좋은 익산을 만들기 위한 정책설계 프로그램을 실시했다.시는 .. 
국립전주박물관, `한가위 전통민속놀이 한..
국립전주박물관이 한가위를 맞아 국립전주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세시풍속과 전통 .. 
전주리더스로타리클럽, 전북가수협회와 문..
국제로타리 3670지구 전주리더스로타리클럽은 지난 12일 전주덕진예술회관에서 '전북..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 팝페라 `달콤한 위..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이 코로나19로 지친 완주군민을 위해 힐링의 시간을 마련했다.15..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