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9-17 오후 03:29: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온열 질환, 고온 환경 장시간 노출 피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7월 29일
ⓒ e-전라매일
코로나19와 계속되는 폭염이 연일 맹위를 떨치면서 사람과 가축이 ‘온열질환’에 시달리고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 전북은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무더위가 20일째 계속되면서 51명의 온열질환자와 닭 수만 마리가 폐사하는 등의 폭염피해를 입었다. 전주기상지청은 27일 도내 전역이 34°∼36°까지 치솟자 전주·익산·순창·정읍·완주·고창·김제 등 7개 시·군에 폭염경보를, 군산·남원·임실·무주·진안·부안·장수 등 7개 시·군에 폭염주의보를 각각 발령했다.
그런 가운데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선풍기와 에어컨 등의 냉방기기 사용이 급증하면서 과부하에 의한 정전 사태가 속출하고, 일부는 두통이나 근육통을 동반한 기침, 콧물, 위장장애 등의 냉방병까지 호소하고 있다. 정전은 또 냉장고나 변기 가동을 멈추게 하면서 많은 불편을 초래한다. 무더위로 인한 질병과 생활불편이 의외로 크고 많다.
전주기상지청은 이 같은 무더위는 내달 초까지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면서 평소 전기 사용을 줄이고, 더위를 피할 그늘막 설치 등의 사전 준비를 권장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지난 26일까지 도내에서는 51명이 온열질환으로 쓰러졌다. 열탈진 32명, 열실신 8명, 열경련 6명, 열사병 5명 등이었다. 이런 때에는 물과 염분을 공급을 충분히 하는 게 효과적이다. 아울러 가장 뜨거운 시간대를 피해 외출하되 외출 시는 반드시 수건이나 양산으로 햇볕을 가려줘야 한다.
농식품부에 의하면 지난 1일 이후 26일까지 계속된 폭염으로 도내에서는 닭 3만6462마리, 돼지 664마리 등 모두 3만7226마리의 가축이 폐사했다고 한다. 무더위에 대비하지 않은 탓이다. 자신의 건강과 재산을 보호하는 최상의 방안은, 유비무환(有備無患)뿐이지 싶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7월 2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의 또 다른 이름, ‘지속가능한 도시’  
기업유치와 일자리창출 등 김제시정 운영 ‘긍정 평가..  
‘대한민국 고창시대’를 위한 거침없는 질주  
군산시, 쾌적하고 안전한 녹색 환경도시 조성 ‘박차..  
활기찬 100세 시대를 위한 김제시의 동행  
재경기·인천전북도민회연합회 박재경 초대 회장  
“남원 농·특산품으로 고마운 마음 전하세요”  
“완주 밀키트로 실패 없는 음식 만들어 볼까?”  
포토뉴스
‘수제천’의 고장 정읍시, 15~16일 학술대..
정읍시가 우리나라 전통 음악인 수제천의 본고장으로서 위상과 시민의 자긍심을 높여.. 
살기 좋은 익산 만들기, ‘익산시민아카데..
익산시가 시민이 살기 좋은 익산을 만들기 위한 정책설계 프로그램을 실시했다.시는 .. 
국립전주박물관, `한가위 전통민속놀이 한..
국립전주박물관이 한가위를 맞아 국립전주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세시풍속과 전통 .. 
전주리더스로타리클럽, 전북가수협회와 문..
국제로타리 3670지구 전주리더스로타리클럽은 지난 12일 전주덕진예술회관에서 '전북..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 팝페라 `달콤한 위..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이 코로나19로 지친 완주군민을 위해 힐링의 시간을 마련했다.15..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