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9-17 오후 03:29: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급증하는 마약사범 강력단속으로 뿌리 뽑아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8월 01일
ⓒ e-전라매일
전북지역 마약사범 증가율이 갈수록 느는 것으로 나타나 철저한 단속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북경찰청은 올 상반기 마약 단속 결과 73건, 93명을 적발, 그중 33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이는 매달 16명씩의 마약사범을 붙잡은 것으로, 도내 마약사범 증가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수치다. 특히 유통 조직의 중심이 대부분 외국인 근로자라는 점과 투약 연령대가 갈수록 낮아진다는 점도 좌시할 수 없는 문제다.
지난 3월 태국에서 17만 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필로폰과 1만 명 동시 투약 물량인 야바 등 시가 153억 원 상당의 마약을 밀반입해 충청·전라 지역 내 태국인들에게 판매한 유통 조직은 태국인들이었다. 최근 코로나19로 비대면 거래가 확대되면서 나탄 사례다. 이와 함께 이번 단속에서 적발된 연령대별 분석 결과에서는 20∼30대 증가율 보다 10대에서의 증가율이 월등히 높았다는 점이다. 10∼20대 증가율은 작년 상반기 21.7%에서 올 상반기엔 36.8%로 높아졌다.
생활영역 전반이 사이버 공간으로 이동하면서 마약류 유통방식도 과거와는 완전히 달라졌기 때문이다. 인터넷(다크웹)과 가상자산이 결합한 형태의 마약류 유통이 급증하는 것이다. 관세청의 눈을 피하기 위해 마약을 영양제로 위장한 뒤 국제특송우편을 이용, 공항을 통해 들여오는 밀반입 수법이 활용되면서 단속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밝힌 올 상반기 특별단속 결과 작년보다 인터넷 사범 5.4%, 10∼20대 사범 15.1%, 외국인 6.4%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그 심각성을 다시 한번 일깨운다. 전북 도민과 수사 당국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가 촉구되는 사안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8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의 또 다른 이름, ‘지속가능한 도시’  
기업유치와 일자리창출 등 김제시정 운영 ‘긍정 평가..  
‘대한민국 고창시대’를 위한 거침없는 질주  
군산시, 쾌적하고 안전한 녹색 환경도시 조성 ‘박차..  
활기찬 100세 시대를 위한 김제시의 동행  
재경기·인천전북도민회연합회 박재경 초대 회장  
“남원 농·특산품으로 고마운 마음 전하세요”  
“완주 밀키트로 실패 없는 음식 만들어 볼까?”  
포토뉴스
‘수제천’의 고장 정읍시, 15~16일 학술대..
정읍시가 우리나라 전통 음악인 수제천의 본고장으로서 위상과 시민의 자긍심을 높여.. 
살기 좋은 익산 만들기, ‘익산시민아카데..
익산시가 시민이 살기 좋은 익산을 만들기 위한 정책설계 프로그램을 실시했다.시는 .. 
국립전주박물관, `한가위 전통민속놀이 한..
국립전주박물관이 한가위를 맞아 국립전주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세시풍속과 전통 .. 
전주리더스로타리클럽, 전북가수협회와 문..
국제로타리 3670지구 전주리더스로타리클럽은 지난 12일 전주덕진예술회관에서 '전북..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 팝페라 `달콤한 위..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이 코로나19로 지친 완주군민을 위해 힐링의 시간을 마련했다.15..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