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10-18 오전 09:06: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실시간 추천 뉴스
1
2
3
4
5
6
7
8
9
10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8:00
··
·18:00
··
·18:00
··
·18:00
·17:00
··
·17:00
뉴스 > 사설

안전한 명절나기에 전 도민 참여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16일
ⓒ e-전라매일
내일부터 추석 연휴다. 공식적으로는 5알이지만 연휴가 끝나는 23일과 금요일인 24일을 쉬는 직장이 많아 최장 9일을 쉴 수 있는 다이아몬드 연휴이기도 하다. 헌데도 올 추석 분위기는 차분하다 못해 조용하기까지 하다. 정부가 명절 연휴를 어떻게 넘기느냐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여부가 갈릴 것이라며, 생활방역 실천과 출향민들의 고향 방문 자제를 당부한 탓이다. 전북도도 15일 대 도민 호소문을 통해 정부의 이 같은 방침을 전달하고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했다. 지난 1년 8개월 동안 4차례의 코로나19 대유행을 겪으면서 ‘이동과 접촉이 바이러스 확산의 주요 원인’임을 알았음으로 거리두기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는 게 골자다. 정부가 조정한 사회적 거리 두기는 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이달 13일부터 26일까지 적용하며, 사적 모임은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6∼8인으로 제한하는 것으로 돼 있다. 또 이 기간에는 요양병원 대면 면회도 허용된다. 하지만 귀성객의 고향 방문 전후에는 예방접종과 진단검사를 반드시 받도록해 귀성객에게 엄청난 부담감을 안겨주고 있다. 때문에 많은 국민이 이동 자체를 꺼리면서 결과적으로 경제활동폭이 극히 좁아질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소상공인들은 이 같은 정부 방침을 두고 불안과 불만과 불확실성만 조장할 뿐이라며 못마땅해한다. 그렇잖아도 아사 직전에 몰린 참에 명절 대목 특수마저 빼앗기는 데 대한 못마땅함이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우선적으로 꺼야 할 게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일이다 보니 허리끈 한 번 더 조이는 수밖에. 전북도민은 그동안 많은 불편과 어려움을 극복해왔다. 이번에도 전북인의 강인함을 다시 볼 수 있기를 바란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1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후백제왕도 전주’ 1000년 전 찬란함 재조명  
재인천전북도민회 임영배 회장 “인천지역 전북도민 ..  
장수군, 코로나19에도 지역상권 인기 만점  
김제시의회, 시민 행복 위한 열정적 의정활동 펼쳐  
놀이터도시 전주, 아이들의 꿈도 ‘쑥쑥’  
대한민국신문기자협회 이용도 회장  
황숙주 순창군수, 예산 5000억 원 달성  
포스트코로나, 군산시립도서관의 놀라운 변신  
포토뉴스
장수군과 함께 하는 ‘2021 전라북도 생활..
장수군과 함께하는 2021 전라북도 생활문화예술동호회 페스티벌이 23일 오후 2시 비대.. 
부안군, 제3회 한음페스티벌 무료공연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2021 방방곡곡 문화공감 문예회관 기획 프로그램 지원사업에 .. 
도시재생과 청년문화가 만난다
남원시는 도시재생뉴딜 인정사업으로 2020년 선정된 “(구)미도탕 문화저장소 리뉴얼.. 
‘고창, 농촌영화를 품다’ 제4회 고창농촌..
국내에서 단 하나뿐인 농생명 특화 영화제인 ‘고창농촌영화제’가 올해 제4회 영화제.. 
전주한지로 그려진 2021 국제수묵비엔날레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오는 31일까지 개최되는 2021 국제수묵비엔날레에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