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1-28 오후 03:14: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인사권 독립 앞둔 도의회 처신 신중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1일
ⓒ e-전라매일
전북도의회가 내년 1월 인사권 독립을 앞두고 의장의 막말 논란에 이어 인사개입설로 또다시 술렁이고 있다. 폭언 피해자인 사무처장에 이어 퇴직을 앞둔 운영수석전문위원 A씨의 공개서한과 그 공개서한에서 승진설이 언급된 간부 B씨의 대응 발언 등이 잇따라 터진 탓이다. 또 12월 말 퇴직으로 공모 절차에 들어간 운영수석전문위원(4급 임기제)과 환경복지전문위원(4급 별정직) 등 두 자리를 놓고도 ‘도청 고위간부배우자 인사청탁설’, ‘특정 인사 낙점설’ 등 온갖 설이 난무하고 있다. 확실한 근거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서 떠도는 이 같은 설들은 지방의회발전의 저해 요소다. 지방의원과 의회 소속 공무원은 지방자치를 견인하는 양대 축이다. 특히 전문직 공무원의 역할은 지방의회 선진화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그들에 대한 연구 지원과 인격권 보장이 최우선으로 이뤄져야 한다. 헌데도 도의회 의장은 전문 위원을 마치 수하의 말단 직원으로 생각한 나머지 폭언을 퍼부었다가 항의를 받고 사과했다. 이와 함께 공무원들의 언행도 신중하지 못한 점은 마찬가지라 생각된다. 본인 혼자 생각해본 근거 없는 사실에 ‘결탁’이나 ‘청탁’, ‘장악’ 등과 같은 말을 덧대 마치 정말인 것처럼 꾸미는 재주가 말 속에서 드러나기 때문이다. 그 같은 행태는 도와 도의회를 상호 견제설에 휘말리게 하면서 갈등으로 치닫게 할 뿐이다. 따라서 지방의회 의원과 의회를 보필하는 공무원은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언행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의회와 행정은 유기적인 협조 관계이지 견제가 필요한 경쟁 관계는 아니기 때문이다. 지방자치법 개정에 따른 인사권 독립은 불과 40여 일 앞이면 시행된다. 기 싸움을 벌일 시간도, 이유도 없다. 도민들은 잡음을 바라지 않는다. 도의회 구성원의 각성을 촉구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민족학자 서종원, 고향 위도의 삶 ‘위도별곡’에 담..  
남원시, ‘시민 모두가 누리는 복지공동체’ 지향  
“쉼과 즐거움 어우러진 휴식·치유·관광 정읍서 즐..  
무주군, 핵심비전 실천으로 성공의 디딤돌 놓겠다  
법률 전문도서 국내 최다 출간한 숭실대 김동근 교수  
배움과 나눔의 학습공동체, ‘군산시평생학습관’  
자랑스러운 남원 완성 위한 역점사업 추진·적극행정 ..  
임실군 “마법같은 관광시대, 섬진강 르네상스 열린다..  
포토뉴스
전주·춘천 문화예술인들 ‘공존’ 맞손
 
2022년 옥천골 미술관 주민 미술 교육 프로..
순창군은 21일 2022년 옥천골 미술관 주민 미술 교육 프로그램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 
남원시, 「책값 돌려주기 사업」 올해도 이..
남원시는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보다 양껏 탐독할 수 있도록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속.. 
고창예총, ‘품격있는 고창군–역사·..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고창지회(회장 박종은)가 오는 28일까지 고창문화의전당 전.. 
완산도서관 ‘20세기 초 한글 복원문학’ ..
일제 강점기에 잊힌 한글 복원문학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전주시립 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