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5-29 오후 06:06: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효성-전남 수소 데이트 눈치도 못 챘다니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26일
ⓒ e-전라매일
전북도가 ‘탄소산업’ 9년 파트너였던 효성과 함께 추진하려던 ‘수소산업’이 효성과 전남의 전격적인 업무협약 발표로 무산될 위기에 놓이면서 동향 파악도 제대로 못 하는 먹통 행정이라는 빈축을 사고 있다. 효성은 24일 전남과 1조 원을 투자하는 ‘그린 수소산업 육성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기습 발표했다. ▲‘그린 수소 에너지 섬’ 수전해 및 그린 수소 전주기 인프라 구축 ▲액화 수소 플랜트 구축 및 수소 전용 항만에 필요한 액화 수소 공급시설 설치 ▲부생 수소 그린 수소를 활용한 액화 수소 충전소 구축 운영 ▲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 설비 실증사업 및 액화 수소 해상 운송 실증사업 연구개발사업 등을 공동 협력해 추진한다는 내용이었다.
이 같은 내용들은 전북이 2019년 수소산업을 미래 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수립한 ‘수소산업 육성 발전 계획’과 많은 부분이 겹친다는 점에서 매우 아쉬울 뿐 아니라 사업 추진에도 큰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더구나 효성은 지난 2013년 전북도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전주에서 전국 최초로 탄소섬유 개발에 성공한 기업이다. 따라서 전북도는 앞으로 추진되는 새만금의 전주기 그린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에 ‘효성’의 참여를 낙관하고 있던 터였다.
헌 데 그 같은 와중에 벌어진 이번 효성과 전남의 투합은 ‘믿는 도끼에 발 등 찍힌 격’이자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꼴’이 되고 말았다. 이윤 추구를 우선하는 사기업의 특성상 극비리에 진행된 사안이었다는 점은 이해하나 전북도로서는 매우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도의 주요 파트너 기업의 동향을 부서 간 소통 부재와 안일한 판단으로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다는 점은 비난받아 마땅하다는 생각이 든다. 도의 반성을 촉구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2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세계속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박금숙 ‘닥종이 인형’  
‘무주산골영화제’ 달라진 10회 특별한 10色  
해와 달이 아름다움에 취해 머무는 부안 ‘변산팔경’..  
순창, 다양한 교육사업으로 청소년의 미래를 응원하다  
道 문화관광재단 관광본부 설립 1년, 성과와 방향  
에너지 효율개선으로 손실 에너지 바로잡자  
무주 아동들, 호랑이와 친숙하게 지내요  
사시사철, 변함없는 ‘장수 번암 죽림마을’  
포토뉴스
정읍시, 인형극 ‘돼지맘이 들려주는 의좋..
정읍시는 지난 25일 정읍사문예회관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인형극 ‘돼지맘이 들려주는.. 
김제 벽골제, 역사와 가치의 현장을 걷다
김제시가 벽골제의 역사문화적 가치 확산을 위해 시정을 집중하고 있다26일 시에 따르.. 
김제 요촌동, 본정통 거리에 `포켓공원`조..
 
김제시, 이동형‘거리미술관’개관
김제시가 컨테이너를 활용한 예술 작품을 전시한다.23일 시에 따르면 이동형‘거리미..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 직원, 농촌 일손돕..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 직원들은 지난 20일 부족한 농촌 일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