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8-12 오후 05:02: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
뉴스 > 사설

장마 시작했는데 피해 복구는 아직 멀었다니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3일
ⓒ e-전라매일
어제부터 전국이 장마전선 영향권에 들었다. 기상청은 23일 장마전선이 내륙으로 북상하면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하고,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전북은 시·군별로 30∼100mm 정도, 많은 곳은 120mm 이상 쏟아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올 여름 강수량은 평년(622.7∼790.5mm)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평균 수온 상승으로 국지성 집중호우와 태풍 발생 빈도가 증가할 전망이어서 폭우피해 방지대책이 시급하다. 장마 기간은 대략 1달 정도로 비가 내리는 날은 대략 15일 정도다. 이 기간을 넘기면 이어지는 게 태풍이다. 그중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태풍은 10여 개로 강력한 세력으로 발달하는 예는 그리 많지 않다. 작년에 둑이 무너져 큰 피해를 냈던 섬진강댐 지류의 홍수피해는 예견을 하고도 당한 인재였다. 평소 철저를 기해야 하는 둑의 붕괴 정도 측정과 그 결과에 따른 보완이 이뤄지지 않은 데서 발생했기 때문이다. 진안 용담댐 지류 사태도 비슷하다. 피해보상 문제로 다투다 보니 복구도 하기 전에 또 장마철을 맞이한 것이다. 이는 피해 농과 정부의 줄다리기가 빚어낸 전형적인 기싸움이라 할 수 있다. 정부와 피해 농의 득실을 따지자면 양쪽 모두 얻은 것 보다 잃은 게 많기 때문이다. 전북 지역에는 지금 즉시 보완해야 할 붕괴 예상지역이 많고, 산사태가 우려되는 곳 역시 헤아릴 수 없다. 하지만 정부와 피해농이 한발씩만 양보하면 안 될 것도 없는 사안들이다. 유비무환(有備無患)이면 못 이길 것이 없는데, 우리는 그 준비 기간을 소득도 없이 허비했다. 올 장마는 이미 시작됐으나, 그 규모가 얼마가 클지는 모른다. 정부와 농업인의 발 빠른 대처를 당부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최종오 익산시의회 의장 ˝시민행복과 익산발전에 노..  
금동·향교동·도통동 마을계획단 주민총회 성료  
무더위 날릴 강천산으로 떠나는 힐링여행  
군 장병과 함께 걸어 온 30년 백룡컴퍼니 ‘국군위문..  
자연이 좋다! 갯벌이 숨 쉰다! 고창으로 GO! GO!  
무주군, 귀농·귀촌 정책 ‘지역활력’ 불어 넣는다  
정헌율 시장 “KTX익산역 중심 경제부흥 이끈다”  
숲을 거닐고, 숲에 안겨보자!  
포토뉴스
국악관현악단 코라이즌 ‘판콘서트’, 8월 ..
부안군이 국악관현악단 코라이즌(대표, 이예원)을 초청하여 오는 8월 20일(토) 오후 3.. 
2022년 설림도서관 하반기 시민문화강좌 운..
군산시 설림도서관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평생교육과 문화체험을 할 수 있도록 오는 .. 
서학예술극장, 무료 기획 공연 시리즈 열어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에서 시행하는 ‘2022 민간문화시설 기획프로그램 지원사업’에 .. 
부안군문화재단, 석정문학관 하반기 문예창..
부안군문화재단(이사장 권익현, 이하 재단)에서 부안군에 거주하는 모든 지역민을 대.. 
권익현 부안군수, 제1회 주산사랑 작은예술..
권익현 부안군수는 5일 주산면 고산제 일원에서 개최된 제1회 주산사랑 작은예술제 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