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8-12 오후 05:02: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
뉴스 > 사설

전북도체육회 이러고도 할 말 있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8일
ⓒ e-전라매일
민간이양 3년째를 맞는 전북도체육회가 금품수수와 이권 개입 등 각종 비리의 온상으로 전락한 사실이 전북도 정기감사에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전북도는 27일 공개한 전라북도체육회 재무감사에서 이 같은 비위 사실을 적발하고, 전북체육회 정강선 회장에 대해 ‘공정한 직무수행에 철저를 기하라’며 기관장 경고 처분을 내렸다. 전북도 감사관실이 밝혀낸 체육회 비위 행위는 ‘비리 백화점’을 연상케 한다. 감사관실이 밝힌 체육회 비리 종류는 금품수수, 비리 혐의가 있는 종목단체 회장 눈감아주기, 임원이 운영하는 회사와의 수의계약, 대표선수 지원금 갈취, 폭행 등으로 다양했다. 체육회의 이 같은 비리 의혹은 대부분 정강선 회장과의 연결선상에서 드러나고 있다. 지난해 7월 선수들에게 지원금 20%를 요구해 모두 1000만 원을 챙긴 사실이 접수됐을 당시 정회장이 처리를 보류하자고 해 2월까지 공정위원회를 소집하지 않은 점, 또 지난 2월 전북도 연맹 D 회장에게 폭행당했다는 민원이 접수됐을 당시 관련 사건에 대한 조사나 징계를 하지 않고 D 회장이 자진 사퇴토록 조처한 점, 지난해 8월 18일 자신들이 개최하는 대회의 방역 및 청소 용역업체 선정과정에서 업체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이유로 특정 업체와 수의계약 했던 사실, 지난해 열린 전국체육대회에 참가하는 임원 및 선수단의 단복 제작 과정에서 체육회와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E 업체가 납품하려던 기성품 단복을 체육회 특성이 없다는 이유로 별도의 단복을 제작하라고 지시한 점 등도 의혹을 떨치기 어려운 대목이다. 전라북도체육회는 도민의 건강을 가장 우선시하는 민간단체이지 회장 한 사람을 위한 기관이 아니다. 정 회장의 반성을 촉구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6월 2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최종오 익산시의회 의장 ˝시민행복과 익산발전에 노..  
금동·향교동·도통동 마을계획단 주민총회 성료  
무더위 날릴 강천산으로 떠나는 힐링여행  
군 장병과 함께 걸어 온 30년 백룡컴퍼니 ‘국군위문..  
자연이 좋다! 갯벌이 숨 쉰다! 고창으로 GO! GO!  
무주군, 귀농·귀촌 정책 ‘지역활력’ 불어 넣는다  
정헌율 시장 “KTX익산역 중심 경제부흥 이끈다”  
숲을 거닐고, 숲에 안겨보자!  
포토뉴스
국악관현악단 코라이즌 ‘판콘서트’, 8월 ..
부안군이 국악관현악단 코라이즌(대표, 이예원)을 초청하여 오는 8월 20일(토) 오후 3.. 
2022년 설림도서관 하반기 시민문화강좌 운..
군산시 설림도서관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평생교육과 문화체험을 할 수 있도록 오는 .. 
서학예술극장, 무료 기획 공연 시리즈 열어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에서 시행하는 ‘2022 민간문화시설 기획프로그램 지원사업’에 .. 
부안군문화재단, 석정문학관 하반기 문예창..
부안군문화재단(이사장 권익현, 이하 재단)에서 부안군에 거주하는 모든 지역민을 대.. 
권익현 부안군수, 제1회 주산사랑 작은예술..
권익현 부안군수는 5일 주산면 고산제 일원에서 개최된 제1회 주산사랑 작은예술제 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