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10-06 오후 05:52: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사설

전북 정치권, 공공의대 설립 손 놓았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8월 10일
ⓒ e-전라매일
공공의대 설립을 놓고 전남정치권이 보이는 최근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 공공의대 설립을 위한 특별법을 연이어 발의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병철 의원(민. 순천 광양 곡성 구례갑)은 지난 2일 ‘전남도내 의과대학 설치 및 공공의료인 양성을 위한 특별법’을 대표 발의했다. 일정 비율의 학생들을 졸업시킨 후 10년간 지역에서 복무하도록 하는 안이 골자다. 이에 앞서 지난 5월에는 김원이(민. 목포) 의원이 목포대 의대 설립을 위한 특별법을 발의한 상태다. 세종시를 제외하고 전남만 유일하게 의과대학이 없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이들 두 전남지역 국회의원들의 공공의대 설립 특별법 발의를 바라보는 전북의 입장은 매우 불쾌하다. 전남지역 정치권의 의대 신설 특별법은 서남의대 정원을 활용하거나 의대 정원을 늘리는 증원 등의 방안을 담고 있다. 일종의 ‘전북몫 쪼개기 작전’인 셈이다. 이에 반해 전북 정치권은 서남대 폐교에 따른 의대 정원 49명을 활용해 남원에 공공의대를 설립하자는 정공법으로 연내 국회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4월 코로나19 확산이 최고점에 다다른 시기에 국회 보건복지위 제2 법안소위에 상정은 했으나 처리되지 못했다. 전남은 이처럼 혼란한 틈을 이용해 전남 몫을 요구하는 교활함을 보이고 있다. 전남이 노리는 다른 하나는 공공의대 설립을 정치 이슈화해 국토균형발전 차원의 여론전으로 몰고 가자는 것이다. 전남정치권은 세종시를 제외하고전남만 유일하게 없다면서 형평성 문제를 의대 전남 신설의 당위성으로 내세울 것이다. 따라서 전북도와 도내 정치권은 이 같은 논리를 잠재울 반박 논리 개발이 필요하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8월 1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우리들의 시간여행 `군산시간여행축제` 출발  
올가을 여행은 임실N치즈축제로 즐기자!  
전북은행, 지역사회와 동행 상생경영에 ‘앞장’  
진안홍삼축제, 3년 만에 현장에서 만나다!  
럭스건설그룹 박종래 회장  
제1회 호남권 여성경제인 경영연수 ‘성료’  
벽골제 역사 품었다! 제24회 김제지평선축제  
깊어가는 가을, 여행가기 좋은 날 장수로 가자!  
포토뉴스
문화로 만드는 세상 가을모임
 
순창군립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공모 8년..
전북 순창군립도서관이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도서관협회가 주관하는 ‘길 .. 
(재)고창문화관광재단, 고창 관광 거버넌스..
고창문화관광재단이 오는 19일 전북대학교 고창캠퍼스 도서관에서 ‘고창 관광 거버넌.. 
장미갤러리, 군산리랑민화협회 단체전 『괜..
군산시 근대역사박물관(이하 박물관)은 분관인 장미갤러리 2층 전시관에서 지난 6일부.. 
고창 고인돌 유적 미디어아트, 2년 연속으..
고창군이 7일 ‘고창 고인돌 유적 세계유산 미디어아트’가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문..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