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1-26 오후 07:26: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3:00
··
·13:00
··
·13:00
··
·13:00
··
·13:00
·12:00
뉴스 > 사설

연구학교 재추진 미비점 꼼꼼히 살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11월 28일
ⓒ e-전라매일
전북도교육청이 2019년 이후 중단됐던 ‘연구학교’를 다시 추진키로 해 관심을 모은다. 도 교육청은 21일 전북의 미래 교육 실현을 위해 현재 실시되고 있는 교실수업을 교육과 IT 기술을 접목한 에듀테크 기반 교실수업으로 개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현장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에는 교육부 요청, 2024학년도부터는 교육부 요청과 전북교육청 자체 지정 연구학교로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도교육청이 밝힌 2023학년도 교육부 요청 연구과제는 총 6가지다. ▲다문화 학생 진로역량 강화를 위한 지역사회 협력 모델 개발 ▲학교현장실습 학기제 시범운영 ▲디지털 기반 교수 학습 운영을 위한 나이스 플러스 활용 ▲교육 과정적 통합을 위한 특수일반교사 협력 ▲고교학점제 전면시행 대비 학생진로 성장지원 중심의 학교 교육 과정 운영 및 학교운영 혁신 방안 ▲초등학교 전환 시기 진로 연계 교육과정 편성 운영연구 등이 그것으로 모두 15개교를 지정할 방침이다. 연구학교 운영을 희망 학교는 12월 13일 오후 5시까지 학교 현황과 연구학교 운영 찬성 교원 서명부, 운영계획서 등의 서류를 갖춰 신청하면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이번 연구학교 재추진 사유를 “교육의 내실과 협력적인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조처”라고 해명한다. 교육부가 실시하던 연구학교는 고교학점제 정착이 주요 목적이었다. 하지만 이 제도를 대하는 교사들은 가르치기 어렵다는 입장이었고, 학생들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어서 당분간 중단키로 한 것이다. 이는 교육부가 반드시 챙겼어야 할 기존 교육과정의 교수 가능성과 학습 가능성, 시대적·사회적 적합성 여부를 꼼꼼히 따져 보지 않은 데서 비롯된 것이다. 따라서 전북도교육청의 재추진 계획은 이 같은 문제점을 짚어보고 개선한 연후에 추진에 들어가는 게 순서였지 싶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11월 2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기타리스트의 삶’ 전북 최고 숨은 고수를 찾아서…  
군산시, ‘관광의 중심 도시’로 부상  
고향사랑으로 ‘특별한’ 전북시대 연다  
시민과 함께한 김제소방서 2022년을 마무리하며…  
완주, ‘수소경제 1번지’와 ‘대한민국 물류 메카’  
2023년 군정 추진계획-진안군, 민선 8기 주요현안사업..  
서거석 교육감, “실력·인성 갖춘 미래인재 육성..  
김미자 호주기독대학교 부총장-행정 관광정책 외식 연..  
포토뉴스
가슴으로 만난 사람은 꽃
IWS방송국(MC 한강, 전원주)에 서을지 화예명인(한글디자이너)과 이삭빛 국민천사시인.. 
전주시 한궁협회 2023신년회
전주시 한궁협회(회장 기동환) 2023신년회가 지난 7일 데일카네기코리아 전북지사 3층.. 
진안군, 작은영화관 관람료 1천원 인상
진안군 작은영화관 관람료가 1,000원 인상된다.진안군은 마이골작은영화관 운영위원회.. 
임진왜란 웅치전적 사적 지정 고시
임진왜란 당시 육상에서의 첫 승전지인 웅치전적지가 30일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 
후백제 역사복원으로 왕의궁원 프로젝트 ‘..
고대국가 후백제의 왕도였던 전주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역사문화도시로 발돋움할 법..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