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5-30 19:45: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원격
검색
PDF 면보기
속보
;
뉴스 > 사설

정부, 의대정원 확대 앞서 남원의전원부터 설립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3일
ⓒ e-전라매일
전북도의회가 수년째 발이 묶여있는 남원 국립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설립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서 관심을 끈다. 전북도의회는 최근 코로나-19 상황 이후 국립의전원 설립의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정부가 2025년도 입시에 의과대학 정원을 기존 3천58명에서 3천570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한다. 보건복지부는 이에 앞서 지난 1월 초 진행된 2023년 보건복지부 주요 업무 계획에도 의대 정원 증원의 속도감 있는 추진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전북도와 남원시민들의 염원인 의전원 설립 문제는 수년째 거론조차 되지 않으면서 전북도와 남원시민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 등은 22일 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의사단체의 반대 논리로 지난 5년간 묶여있는 국립의전원 남원 설립 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국립의전원은 지난 2018년 폐교된 남원 서남대학교의 대안 차원에서 제안됐다. 하지만 의대 정원 증원 불가 정책에 따라 의과대학 신설이 사실상 어려워짐에 따라 의대 정원을 가져가려는 타 시·도의 방해가 집요하게 진행되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에 대해 전북도의회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통해 우리 사회는 공공보건의료 체계 확립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를 체감했다”며 “최단기간 내 공공의료 인력을 배출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 바로 국립의전원 설립”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우리는 지난 3년 4개월 동안 코로나-19와 싸우면서 의료인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감수했다. 하필이면 그 어려운 시기에 발생한 서남대 폐교는 남원시 지역경제와 전북도 위상에 큰 생채기를 냈다. 국회가 즉시 의전원법 통과에 협조했더라면 지금쯤 훌륭한 의료 인재를 배출할 수 있을 것이었기 때문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제2회 미래 특장차산업 박람회 개최  
김제시, 누구나 살고싶어하는 주거단지 조성 ‘청신호’  
옥정호 붕어섬 생태공원, 봄꽃 잔치 인기 절정  
신록이 푸르른 계절 6월엔 김제로 간다!  
세계유산도시 고창에 활짝핀 꽃정원 ‘관광객 사로잡는다’  
습지도시 고창!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세계적인 생태도시 `우뚝`  
<윤상현 순창경찰서장 취임 100일> 치안고객만족도 전북 15개 경찰서 중 ‘1위’ 자랑  
<제76대 백형석 김제경찰서장 취임 100일> 원팀 일원으로 행복한 직장 분위기 조성 힘  
포토뉴스
전북자치도문화관광재단 ‘예술인의료비 지원사업’ 추진
전북특별자치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경윤)은 전북특별자치도내 예술인들의 전업예술창작활동 지속을 위한 ‘2024 예술인의료비(종합건강검진)지원사 
한국전통문화전당, 시민 기자단 초청해 팸투어 진행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도영)이 전통문화 우수성을 대내외적으로 확산하고자 도내 시민 기자단을 대상으로 ‘한국전통문화전당 전통문화 팸투어’를 진 
익산문화관광재단 문화기부사업 ‘보석그루’ 활성화
익산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푸드트럭 플랫폼 ‘그양반네(대표자 조인균)’가 지난 22일 익산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기부금 100만원을 (재)익산문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 목요상설 ‘젊은 예인의 밤’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원장 유영대)은 오는 30일 오후 7시 30분에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홀에서 ‘제 29회 대학생 협연의 밤 젊은 예인의  
문화관광재단, 전북 치유·의료관광산업 활성화 포럼 개최
전북특별자치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경윤)과 전북특별자치도는 21일 라한호텔에서 전북자치도 치유·의료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더 특별한 치유·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전주시 덕진구 견훤로 501. 3층 / mail: jlmi1400@hanmail.net
발행인·대표이사/회장: 홍성일 / 편집인·사장 이용선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청탁방지담당: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미숙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