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9-26 오후 06:16: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사설

정부, 의대정원 확대 앞서 남원의전원부터 설립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3일
ⓒ e-전라매일
전북도의회가 수년째 발이 묶여있는 남원 국립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 설립을 정부에 촉구하고 나서 관심을 끈다. 전북도의회는 최근 코로나-19 상황 이후 국립의전원 설립의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정부가 2025년도 입시에 의과대학 정원을 기존 3천58명에서 3천570명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한다. 보건복지부는 이에 앞서 지난 1월 초 진행된 2023년 보건복지부 주요 업무 계획에도 의대 정원 증원의 속도감 있는 추진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하지만 전북도와 남원시민들의 염원인 의전원 설립 문제는 수년째 거론조차 되지 않으면서 전북도와 남원시민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전북도의회 환경복지위원회 등은 22일 도의회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의사단체의 반대 논리로 지난 5년간 묶여있는 국립의전원 남원 설립 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했다. 국립의전원은 지난 2018년 폐교된 남원 서남대학교의 대안 차원에서 제안됐다. 하지만 의대 정원 증원 불가 정책에 따라 의과대학 신설이 사실상 어려워짐에 따라 의대 정원을 가져가려는 타 시·도의 방해가 집요하게 진행되면서 현재에 이르고 있다. 이에 대해 전북도의회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통해 우리 사회는 공공보건의료 체계 확립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를 체감했다”며 “최단기간 내 공공의료 인력을 배출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방안이 바로 국립의전원 설립”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우리는 지난 3년 4개월 동안 코로나-19와 싸우면서 의료인의 중요성을 뼈저리게 감수했다. 하필이면 그 어려운 시기에 발생한 서남대 폐교는 남원시 지역경제와 전북도 위상에 큰 생채기를 냈다. 국회가 즉시 의전원법 통과에 협조했더라면 지금쯤 훌륭한 의료 인재를 배출할 수 있을 것이었기 때문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2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한가위 보름달처럼’…익산시, 민생 환히 밝힌다  
전북여성단체협의회, ‘사랑나눔 잔치’ 성료  
두둥! 오는 10월, 남원이 더욱 특별해진다  
전주, 다양한 매력의 체류형 관광도시로!  
군산시, 안전한 추석 명절 위한 총력 기울여  
낮과 밤이 아름다운 세계유산도시 고창군  
색에 반하고, 맛에 취하는 Red Color 축제 속으로!  
지덕권에서 시작하는 생태건강치유도시 진안  
포토뉴스
<사)ESG코리아>전라북도교육청과 전북지역 ..
사)ESG코리아(이사장 조준호)가 지난 5일 정읍 교문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전북교육청과.. 
올해 전주독서대전 주제는 ‘다시, 질문 곁..
‘2023 전주독서대전’의 주제는 ‘다시, 질문 곁으로’로 정해졌다. 이 독서문화축제..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남원시노인복지관(장진석)이 주관하고 남원시와 전민일보가 공동주최한 ‘제7회 전국 ..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남원시노인복지관(장진석)이 주관하고 남원시와 전민일보가 공동주최한 ‘제7회 전국 .. 
전통문화마을, 사랑방 문화풍류’문화강좌 ..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사)전통문화마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랑방 문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