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12-06 오후 06:1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사설

식탁 물가 급등세 정상화 대책 급하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7월 19일
ⓒ e-전라매일
유래없이 긴 장마와 폭우로 전국이 아수라장이 되면서 서민들의 한숨이 더욱 가빠지고 있다. 출하를 눈앞에 둔 대형 비닐하우스 단지가 시간당 500mm의 집중호우에 몽땅 물에 잠겼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상추나 시금치 같은 잎채소 도매가격이 한 달 전보다 두 배 넘게 올랐고, 다른 식자재들도 오름새에 편승하면서 서민들의 형편을 어렵게 하고 있다. 한 달 전 1∼2만 원이던 청상추와 시금치 도매가격이 각각 3∼4만 원 중후반까지 치솟았고, 열무와 얼갈이배추는 한 달 사이에 각각 27%와 47%가 오르는 등 예전에 볼 수 없는 오름새를 보이기 때문이다. 여기에 외식가격도 덩달아 올라 가족 나들이마저 부담이 되고 있다. 여름철 보양식인 삼계탕은 지난 5월만 해도 한 그릇에 1만5천 원이면 사 먹을 수 있었지만 지금은 1만6천 원대로 올랐다. 이런 가운데 물가 당국은 최근 ‘소비자물가동향’ 보고를 통해 물가 상승 폭이 2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하면서 전북지역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2.1%대로 완화됐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전북으로써는 이 같은 물가 안정세를 체감할 수 없다. 장바구니 물가와 밀접한 신선식품 지수가 5.5% 상승해 서민 부담이 여전할 뿐 아니라 고등어와 명태(각각 22.9%와 13.7%), 양파와 당근(각각 29.3%, 27.6% 상승), 사과와 참외(각각 20.5%와 15.7%)가 오르다 보니 코로나 19때 보다 더 어렵다는 소상공인들의 하소연이 나오는 것이다.
문제는 이 같은 소비자 물가 상승이 추석 때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의 상황이 이상저온과 많은 비로 생산량을 늘릴 수 없는 데다, 각종 공공요금도 인상될 예정이어서 서민 경제 안정 정책은 매우 어려운 국면에 갇혔다. 정부와 물가 당국의 특단의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7월 19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시민이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  
<2023년 고창군정 성과기획> 재계서열 1위, 꿈의 기업..  
임실군청 SNS, 올 한해 이용자 증가… 군정 홍보 으뜸..  
전주 역사의 ‘탯줄’ 완산동, 체류형 관광의 새 축으..  
<전북문화관광재단 새로운 가족> ‘뉴전스 프렌즈’ ..  
장수군, 미래 100년 위한 성과 가시화… 주춧돌 마련  
무주군, 지역소멸 위기 귀농 · 귀촌으로 넘는다!  
<무주 안성면 솔다박체험 휴양마을> ‘2023년 농촌에..  
포토뉴스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양육 캠페인 ‘..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지부장 강민숙)는 11월 아동권리주간을 맞아 ▲11월7일 군산.. 
김의겸 의원,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로..
국회의원 김의겸이 오는 9일 군산대학교 아카데미홀에서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를.. 
향촌문학회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
23년도 창간 36주년 기념 향촌문학지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기념회및 향촌문학.. 
백인숙 춤사위 모악산 가을을 품다
백인숙의 농익은 전통 춤사위가 모악산의 가을을 품었다.사면이 창인 산속 공연장의 .. 
박선영 작가 ‘HAVEN, 공존을 위한 관계 이..
“캔퍼스에 직접 직조한 태피스트리는 꼬임과 엮임을 통해 관계 형성과 삶의 의미를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