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12-06 오후 06:1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사설

하이퍼튜브 예타통과 반드시 이뤄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9월 25일
ⓒ e-전라매일
전북도가 차세대 이동수단인 하이퍼튜브 핵심기술 개발에 뛰어들었다. 지난해 1월 재도전 끝에 따낸 하이퍼튜브 새만금유치 이후 넘지 못했던 대상 사업 문턱을 넘는 것이어서 기대가 크다. 전북도는 지난해 8월 종합시험센터 부지로 새만금이 선정된 이후 국토부, 과기부,국토과학기술진흥원과 협력해 사업계획을 수립, 2022년 3차 국가연구개발사업 예타를 신청했지만 대상 사업 선정이라는 문턱을 넘지 못했다. 핵심기술개발연구 선행, 하이퍼튜브 상용화 로드맵 미흡 등의 사유였다.
도는 이 같은 미선정 이유를 보완해 하이퍼튜브 구현을 위한 핵심기술개발 및 시험 검증, 상용화에 이르는 단계별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관계기관과 지속적인 협의도 거쳤다. 전북도는 지난 24일 정부 세종 청사에서 열린 ‘하이퍼튜브 예타 최종 점검 회의’에 참석,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국토교통부, 전북도는 하이퍼튜브 사업계획에 대한 조사 기관과 사업 부처 간 쟁점들을 토론했다. 예타 통과 여부는 10월 중순 과기정통부가 주관하는 종합평가 회의와 10월 말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 위원회 심의에서 결정된다. 총사업비는 1조1000억 원 규모다. 2025년∼2030년까지 추진하는 1단계 사업에 3377억 원, 2031∼2037년까지 치러질 2단계 사업에는 7890억 원을 투입해, 상용화 연구 등 후속 사업을 추진한다. 기술개발과 성능 실험은 새만금 농생명용지(1∼3공구)에서 하이퍼튜브 구현을 위한 핵심기술 개발과 시작품(2km) 구축을 통한 안전성 확보와 성능검증이 이뤄진다. 시속 1200km, 서울∼전주 10분 내 주파 등 꿈의 총알탄 열차는 그렇게 우리의 새만금에서 탄생되는 것이다. 전북도의 간단없는 추진을 당부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9월 2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시민이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  
<2023년 고창군정 성과기획> 재계서열 1위, 꿈의 기업..  
임실군청 SNS, 올 한해 이용자 증가… 군정 홍보 으뜸..  
전주 역사의 ‘탯줄’ 완산동, 체류형 관광의 새 축으..  
<전북문화관광재단 새로운 가족> ‘뉴전스 프렌즈’ ..  
장수군, 미래 100년 위한 성과 가시화… 주춧돌 마련  
무주군, 지역소멸 위기 귀농 · 귀촌으로 넘는다!  
<무주 안성면 솔다박체험 휴양마을> ‘2023년 농촌에..  
포토뉴스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양육 캠페인 ‘..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지부장 강민숙)는 11월 아동권리주간을 맞아 ▲11월7일 군산.. 
김의겸 의원,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로..
국회의원 김의겸이 오는 9일 군산대학교 아카데미홀에서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를.. 
향촌문학회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
23년도 창간 36주년 기념 향촌문학지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기념회및 향촌문학.. 
백인숙 춤사위 모악산 가을을 품다
백인숙의 농익은 전통 춤사위가 모악산의 가을을 품었다.사면이 창인 산속 공연장의 .. 
박선영 작가 ‘HAVEN, 공존을 위한 관계 이..
“캔퍼스에 직접 직조한 태피스트리는 꼬임과 엮임을 통해 관계 형성과 삶의 의미를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