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12-06 오후 06:1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사설

민주당, 대표 체포안 가결 후폭풍 진화에 당력 쏟아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9월 25일
ⓒ e-전라매일
제1 야당 대표 체포 안이 21일 국회를 통과했다. 이 대표가 단식에 들어간 지 20일 만이다. 과반수 의석보다 무려 17석이 많은 탓에 느긋하게 대처하던 민주당이 뚜겅을 열어보니 오히려 13표 차로 가결됐다. 이 같은 결과는 최소한 29명 이상의 이탈표가 나왔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어서 내년 4월 총선에 악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이 같은 일련의 사태는 단식 투쟁 중인 이재명 대표가 구상하고 있는 체포 안 부결 시나리오가 전면적으로 빗나갔음을 의미한다. 여기에 박광온 원내 대표와 송갑석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함에 따라서 민주당의 내분은 상당 기간 계속될 것으로 예견된다. 중앙정치권은 민주당의 이 같은 사태가 내년 총선 공천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앞으로 구성될 새로운 지도부 구성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국회의 체포동의안 가결 후 새롭게 형성되는 당내 구도에 따라 총선 후보들의 정치적 유불리가 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재 벌어지고 있는 민주당의 비상사태는 체포동의안 가결만으로 정치적 명분을 얻기에는 부족한 점이 많다. 그 중심에는 친명과 비명이라는 반 지지층과 야당이면서도 여당인 세력의 역할이 컸다. 공은 이제 법원으로 넘어갔다. 이 대표는 법원에 출석해 그의 정치적 명운을 가를 영장실질심사를 받아야 한다. 태풍의 눈인 체포동의안이 내년 총선 공천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내년 총선은 이 같은 성적표를 얻기에는 매우 어려울 것 같다. 이 재명 당대표의 구속이 예정된 데다 여당의 선거 참여 움직임이 구체적으로 활동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따라서전북 정치권은 체포안 가결 후 흐트러진 당을 바로잡는 데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9월 2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시민이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  
<2023년 고창군정 성과기획> 재계서열 1위, 꿈의 기업..  
임실군청 SNS, 올 한해 이용자 증가… 군정 홍보 으뜸..  
전주 역사의 ‘탯줄’ 완산동, 체류형 관광의 새 축으..  
<전북문화관광재단 새로운 가족> ‘뉴전스 프렌즈’ ..  
장수군, 미래 100년 위한 성과 가시화… 주춧돌 마련  
무주군, 지역소멸 위기 귀농 · 귀촌으로 넘는다!  
<무주 안성면 솔다박체험 휴양마을> ‘2023년 농촌에..  
포토뉴스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양육 캠페인 ‘..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지부장 강민숙)는 11월 아동권리주간을 맞아 ▲11월7일 군산.. 
김의겸 의원,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로..
국회의원 김의겸이 오는 9일 군산대학교 아카데미홀에서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를.. 
향촌문학회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
23년도 창간 36주년 기념 향촌문학지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기념회및 향촌문학.. 
백인숙 춤사위 모악산 가을을 품다
백인숙의 농익은 전통 춤사위가 모악산의 가을을 품었다.사면이 창인 산속 공연장의 .. 
박선영 작가 ‘HAVEN, 공존을 위한 관계 이..
“캔퍼스에 직접 직조한 태피스트리는 꼬임과 엮임을 통해 관계 형성과 삶의 의미를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