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12-06 오후 06:1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사설

추석명절, 쌓인 피로 풀고 풍성한 추억 만드세요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9월 26일
ⓒ e-전라매일
올해 여름은 유난히 덥고 길어 가을이 올 것 같지 않더니 내일모레가 추석이다. 들판은 온통 황금 물결로 물든 채 바람에 출렁이고, 성질 급한 나무는 벌써 낙엽을 떨구며 속살을 드러낸다. 가을의 중간과 8월(음)의 가운데에 끼어있는 추석은 더 없는 풍족함으로 배가 부르다. 그래선지 우리 조상님네들은 하늘에 감사하며 내년에도 풍년 들기를 기원해왔다. 여느 때 보다 밝고 큰 보름달 아래서는 모처럼 만난 처녀들이 벌리는 강강술래 노랫소리가 흥청하고, 줄다리기로 힘을 자랑하는 총각들의 장딴지 훔쳐보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른다. 하루 내내 마을을 돌던 사물놀이 패의 괭과리 소리가 잦아들면 푸짐한 막걸리 잔치가 기다리고 있다. 불과 50∼60여년 전 우리나라 시골 마을의 풍경이다. 하지만 그때는 몰랐다. 우리 조상님네들이 왜 이같은 놀이들을 만들어 전하는지를...도시로 떠났던 이들이 고향 산천과 친구들이 보고 싶어 찾아온 일상일 뿐이었다. 그래도 정부는 고향에 다녀올 시간을 하루라도 더 주기 위해 명절 휴일의 양옆도 휴일로 정해주었다. 고마운 일이다. 올 추석은 양 옆에 쉬는 날이 닷새나 붙어 있어 느긋하게 휴일을 즐길 수 있게 됐다. 경제적 여유가 있는 사람이나 없는 사람이나 기회를 놓일세라 너도나도 해외로 떠날 채비에 여념이 없다. 다녀오면 아무것도 아닌 것을 왜 이렇게 서둘렀던가를 생각하면 웃음만 나올 뿐이다. 어찌 됐든 추석은 다가왔다. 가족이 모여 송편도 만들고, 떡이나 갖가지 나물무침도 만들어 보라. 거기서 사람 냄새도 맡아보고 어머님의 손맛도 느껴보라. 그게 요즘 말하는 힐링이니까. 유난히 길었던 장마와 태풍으로 피해가 컸을 내고향과 부모형제의 손도 잡아보고, 내년 풍년도 기원해보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9월 2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시민이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  
<2023년 고창군정 성과기획> 재계서열 1위, 꿈의 기업..  
임실군청 SNS, 올 한해 이용자 증가… 군정 홍보 으뜸..  
전주 역사의 ‘탯줄’ 완산동, 체류형 관광의 새 축으..  
<전북문화관광재단 새로운 가족> ‘뉴전스 프렌즈’ ..  
장수군, 미래 100년 위한 성과 가시화… 주춧돌 마련  
무주군, 지역소멸 위기 귀농 · 귀촌으로 넘는다!  
<무주 안성면 솔다박체험 휴양마을> ‘2023년 농촌에..  
포토뉴스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양육 캠페인 ‘..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지부장 강민숙)는 11월 아동권리주간을 맞아 ▲11월7일 군산.. 
김의겸 의원,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로..
국회의원 김의겸이 오는 9일 군산대학교 아카데미홀에서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를.. 
향촌문학회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
23년도 창간 36주년 기념 향촌문학지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기념회및 향촌문학.. 
백인숙 춤사위 모악산 가을을 품다
백인숙의 농익은 전통 춤사위가 모악산의 가을을 품었다.사면이 창인 산속 공연장의 .. 
박선영 작가 ‘HAVEN, 공존을 위한 관계 이..
“캔퍼스에 직접 직조한 태피스트리는 꼬임과 엮임을 통해 관계 형성과 삶의 의미를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