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2-26 06:10: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원격
검색
PDF 면보기
속보
;
뉴스 > 사설

갈 길 먼 새만금 지금이 집안싸움 할 땐가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12월 04일
ⓒ e-전라매일
새만금 SOC 예산 회복에 모든 역량을 쏟아붓고 있는 전북도의 추진동력이 김제시와 군산시가 벌이는 관할권 싸움에 막혀 전국적인 웃음거리가 되고 있다고 한다. 내년도 새만금 SOC 예산이 당초 요구액의 78%가 깎이면서 신항만이나 국제공항 건설이 중단될 위기에 몰렸는데도 군산시와 김제시가 소득 없는 ‘땅따먹기’ 노름에만 골몰하기 때문이다. 김제시와 군산시의 관할권 다툼은 새만금 방조제가 완공됐을 때도 다툰적이 있었다. 판결은 결국 법정에 가서야 끝이 났지만 양 시가 쏟아낸 행정력 낭비와 지역 주민 간 신뢰도 추락은 말로 할 수 없을 만큼 컸었다. 분쟁의 원인은 첫째가 인구 문제였다. 인구소멸에 대한 불안이 땅을 한 뼘이라도 더 차지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으로 살아나기 때문이다. 새만금은 군산시와 김제시, 부안군 등 3개 지자체가 경계를 이루고 있지만 경계가 모두 바다였던 관계로 명확하게 구분되지 않고 있다. 새만금 개발이 35년여를 지나면서도 끝나지 않는 것은 기획재정부와 새만금개발청, 국토교통부의 생각이 각각 다른 데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싶다. 때문에 새만금 관할권 다툼은 효용가치가 떨어지면서 국가 예산 투입도 형식적으로 이뤄질 수밖에 다른 대안이 없는 것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이 같은 상황에서 전북과 새만금 예산 투입은 사실상 필요성이 없다고 말한다. 현재 우리나라의 도시 개발은 ‘광역화’ 방향으로 가고 있다. 소위 메가시티 개념을 도입하고 있는 것이다. 그래야 재정자립도를 올릴 수 있을 뿐 아니라 인구소멸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새만금은 기존 지자체 몫으로 찢을 일이 아니라 관할권에 들어있는 3개 시·군을 합쳐 하나의 새로운 광역도시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 그래야 인구소멸을 막을 수 있고, 지역발전을 앞당길 수 있기 때문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12월 0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2023 군산시의회> “이환위리(以患爲利)의 지혜 발휘..  
<2023 군산시의회> “이환위리(以患爲利)의 지혜 발휘..  
“시민 여러분의 목소리를 하나도 놓치지 않고 경청하..  
정읍시, 환경변화 대응하는 미래성장 친환경 축산업 ..  
10대 핵심 키워드로 보는 2024년 군산시 시정 방향  
정읍시 ‘100세 시대’ 노인·장애인 돌봄망 두텁게 ..  
고창군, 군민 실질소득 높이고 생활여건 개선 앞장  
‘군민 모두 행복한 순창’ 실현 위해 삶의 질 향상 ..  
포토뉴스
전주시민오케스트라, 오는 25일 제2회 창단..
전주시민과 전주시 공무원이 함께하는 지역 오케스트라 단체인 전주시민오케스트라(지.. 
전주박물관, 2024 주요업무계획 발표
국립전주박물관(관장 박경도)이 찾아가고 싶은 박물관을 만들기 위한 2024년도 주요업..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한지 활용, 해외 수..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도영)이 해외 현지에서 전주한지를 활용한 수묵화 워크숍을 .. 
도립국악원 정월대보름 공연, ‘황산대첩 ..
전북특별자치도립국악원(이하 도립국악원)의 정월대보름 공연 ‘황산대첩 인月’이 오.. 
전주시립교향악단, 266회 정기연주회 ‘환..
전주시립교향악단의 266회 정기연주회는 ‘환경음악회’라는 타이틀로 마련된다. <사..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 mail: jlmi1400@hanmail.net
발행인·대표이사/회장: 홍성일 / 편집인·사장 이용선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청탁방지담당: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미숙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