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2 오후 02:28: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4:00
··
·14:00
··
뉴스 > 칼럼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 온다

성공한 사람들을
살펴보면
단지 운이 좋고
기회가 와서
그런 것 같지만
그들 대부분은
끊임없이 노력하며
준비해온
사람들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4일
ⓒ e-전라매일

세계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영국의 윔블던 테니스대회는 매년 6월 넷째 주와 7월 첫 주 사이에 개최된다.
윔블던 테니스코트는 그 2주간을 사용하기 위하여 일 년 내내 정성을 다하여 가꾼다.
책임을 맡은 매니저는 한 해 동안 가꾸어온 잔디를 2주간의 대회에 사용하는 것을 보람으로 여긴다. 그는 절대로 준비 자체를 소홀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준비하는 시간을 결코 낭비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탈리아의 토스카니니는 원래 첼로 연주자였다. 불행하게도 그는 아주 심한 근시였다.
토스카니니는 관현악단의 일원으로 연주할 때마다 앞에 놓인 악보를 볼 수 없기 때문에 미리 암기하여 연주회에 나갔다.
그런데 어느 연주회 직전에 지휘자가 갑자기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다.
그 많은 오케스트라의 단원 중에 악보를 전부 암기하고 있던 사람은 오직 토스카니니뿐이었다. 그래서 그가 임시 지휘자로 발탁되어 지휘대 올라 베르디의 아이다(Aida)를 지휘하였다.
세계적인 명지휘자 토스카니니는 이렇게 탄생했다.
한국이 자랑하는 성악가 신영옥 씨의 데뷔는 어떤가. 무명 시절 그녀는 뉴욕 최고의 오페라 극단에서 미미한 역할을 맡았었다. 그래도 언젠가는 기회가 올 것을 기대하며 그는 맡은 배역에 충실했다. 어느 날 주연인 홍혜경 씨가 몸이 너무 아파 첫 악장을 연기하고는 더 이상 공연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극단의 조연들 중에 전 악장을 다 암기하고 있는 사람은 신영옥 씨 밖에 없었다. 이 뜻밖의 기회로 그녀는 세계적인 스타가 된 것이다.
그래서 홍혜경, 조수미와 함께 대한민국이 자랑하는 3대 소프라노 반열에 오른 것이다.
이 두 사람의 데뷔 스토리에서 우리가 발견하는 공통점은 무엇인가? 단순히 운이 좋아서 세계적인 스타가 되었을까! 분명 아니다. 평소 남몰래 피땀 흘려 실력을 쌓아 놓았었기에 우뚝 설 수 있었던 것이다. 아무리 좋은 기회가 오더라도 두 사람 모두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다면 그 기회를 결코 잡지 못했고 평범한 단원에 머물렀을 것이다.
옛말에 ‘양병십년 용병일일(養兵十年 用兵一日)’이란 말이 있다.
병사를 키우는 데는 10년이 걸리지만 병사를 사용하는 데는 하루밖에 걸리지 않는다는 뜻이다. 다른 말로 하루를 쓰기 위하여 10년을 준비한다는 뜻이다. 하루를 쓰기 위한 10년의 준비는 결코 헛된 것이 아니다.
세상을 살아가다 보면 누구나 위기가 닥치고 고통이 따르게 마련이다. 반면에 공평하게 기회도 몇 번 주어진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기회가 와도 준비가 되어있지 않아 그 좋은 기회를 붙잡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나에게는 이제 기회는 없어”라고 하기 보다는 준비되지 않은 자신을 탓해야 한다. 현재의 절망에 굴복하면 결코 미래는 없다.
취업을 준비 중인 자라면 관련 있는 면허증이나 자격증을 몇 개 준비해 두어야 취업에 유리하다.
성공한 사람들을 살펴보면 단지 운이 좋고 기회가 와서 그런 것 같지만 그들 대부분은 끊임없이 노력하며 준비해온 사람들이다. 무언가를 기대만 하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자에겐 성공이란 두 글자가 주어지지 않는다. 준비하는 자에게만 기회가 오고, 그 기회 역시 준비된 자만이 잡을 수 있다.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도 “불행은 누구에게나 올 수 있지만, 기회는 준비된 자에게만 온다”고 말했다.
미래에 무슨 일을 하게 될지 어떤 기회가 올지 아무도 모른다. 게으른 사람에게 우연한 기회란 없다. 정답은 남이 아니라 내 안에 있다. 내가 만들지 않는 인생은 없듯이 자신의 성공을 자신보다 더 믿어줄 사람이 있는가?
준비한 자만이 기회를 잡을 수 있다.

/오서영 본지 편집부위원장
전주교대 평생교육원
힐링포엠 시낭송 전담교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9월 0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4대 대규모 대회 유치’ 전북 대도약 이끌 견인차  
백제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 ‘웅포 임점리 고분전..  
TV에서 나온 그 곳! 장수 대곡관광지·주촌마을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도서관, 지역 문화트렌드를 주..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2020년 힘찬 재도약  
호남의 지붕 ‘진안고원’  
군산시 청년뜰 ‘청년 미래 밝혀주는 등대’  
열린의회, 알찬의정 제8대 ‘순창군의회’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새 앨범 타이틀곡 `온`, 7년 ..
"저희 지난 7년 활동의 일기장 같은 곡입니다."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1일 공개된.. 
개봉 첫날 7만명… 박스오피스 ‘1위’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 
‘아이돌학교’ 제작진 구속심사… 침묵
케이블 음악방송 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의 구속 심사가 .. 
BTS, 정규4집 시아·트로이 시반 참여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하.. 
투바투, 데뷔곡 1억뷰 돌파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투바투)의 데뷔곡 ‘어느날 머리에서 뿔이 자랐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