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15 오후 07:43: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8:00
·17:00
··
·17:00
··
·17:00
·18:00
·17:00
··
·18:00
뉴스 > 칼럼

삶의 위기를 기회로 알고

시련 없이 성취는
오지 않고
단련 없이 명검은
날이 서지 않는다
숙명적으로 닥쳐온
위기를 받아들여
극복해 가는 게 아니라
견디어 간다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4일
ⓒ e-전라매일
이 세상 살다보면 위기는 어느 누구에게도 찾아 온다.
어느때는 나에게 찾아오는 위기가 한순간 숨을 머금게 하지만 이 또한 위기를 잘 견디어 나가면 나의 삶에 기회가 될수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살아 가는 일생에 코로라19로 큰 위기를 겪고 있다
기업으로 보면 생산 차질로 공장 운영 위기, 개인으로 보면 고용위기 경제적 어려움으로 가정의 위기를 겪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리는 숙명적으로 닥쳐온 위기를 받아들여 위기를 극복해 가는 게 아니라 견디어 간다고 생각하며 살아 갔으면 좋겠다.
사람은 누구나 나 자신이 위기에 처해 있을 때 나 자신의 내면 속에 흔들리고 있는 마음을 누군가 나를 평정으로 잡아 주었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으로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항상 간절한 바램은 꿈을 이루기 위한 소망이므로 하루 하루 코로라19 위기를 극복이 아닌 바램으로 견디어 나간다면 코로라는 멀지않아 우리 곁을 떠나갈 겁니다.
어느 유명한 심리학자 에릭 에리슨이 한 말이 생각이 납니다.
사람들은 살면서 큰 위기를 겪기도 하지만 거기서 더 성장 하기도 한다,
그런가 하면 어떤 사람은 아주 작은 일로 탈진 상태가 돼 주저 앉기도 한다.
만약 그들 자신에게 의지력이 없거나 자신들의 책임을 감수 하지 않는다면 그 어떤 것이라도 그들을 쓰러뜨리게 한다. 마찬가지로 위기는 누구에게나 닥칠수 있습니다.
사업을 하는 사람에게도, 정치를 하는 사람에게도,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사는 사람에게도, 내 이웃에게도, 내 가족에게도 또 나 자신에게도......
그러나 중요한 것은 그것을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와 지혜라고 생각 합니다.
때로는 외로움 앞에서 나에게 주어진 현실속에 나 자신과 외롭게 혹독한 싸움을 해 나가야 합니다. 혹독한 싸움이란 다른 것이 아닙니다.
자신을 되 돌아 보고 미처 자신을 살피지 못한 것, 나로 해금 다른 사람이 입게 됐을 상처와 아픔 등을 냉정 하게 되돌아 보는 것입니다. 그러다 보면 의외로 쉽게 답이 나옵니다.
우리는 어려움에 직면하면 대부분 나를 둘러 싸고 있는 환경이나 어떤 대상들 탓으로 돌리곤 합니다.
그때 그 친구만 만나지 않았더라면 그때 잘못된 선배만 만나지 않았더라면.보다더 돈 많은 부모만 만났더라면 등등 가정을 해보지만, 실제로는 자신과 직접적으로 관련 된 것이 하나도 없다고 생각 하며 남탓 생각을 합니다. 결국은 모든 문제 속에는 내가 문제로 남아 있다고 생각을 못하기 때문입니다.
위기를 견디어 가기란 쉽지는 않습니다. 위기를 견디어 가기 위해 나 자신과 싸워 이겨 내야 하고 하루 하루 닥쳐 오는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야 합니다. 이렇게 위기를 견디어 가기 위해 자신과의 냉정한 내면의 객관적 관찰은 스스로에게 엄청난 기회를 준다고 합니다.
항상 지난일에 반성을 이끌어 내고 그것이 내적으로 성장 할수 있는 에너지를 준다는 것입니다.
문병란 시인은 아렇게 말 했습니다.
“시련 없이 성취는 오지 않고, 단련 없이 명검은 날이 서지 않는다고” 이 뜻을 마음속 깊이 세겨 보세요.
앞으로 우리는 일상적인 삶속에서 모두에게 닥쳐오는 위기를 기회로 받아 들이며 하루 하루 견디어 나간다면 내일의 희망은 꼭 찾아 온다고 생각 합니다.
우리 모두 성장의 내일을 향해 열심히 살아 갑시다.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4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 째보선창, 도시재생으로 찾아온 변화  
소나무 향내 물씬 풍기는 솔다박 마을에서 여유로움 ..  
정읍시, 자연과 도시문화가 함께 하는 안전 행복 도시..  
부안군, 체육복지 실현 중점 투자  
김제 유망 중소기업, 코로나19 뚫고 매출 ‘ 껑충’  
익산시, 여의도 절반 넘는 ‘명품 도시 숲 조성’ 착..  
남원에서 싱그러운 봄을 오롯이 만끽해볼까  
“현장의 작은 목소리도 경청하겠습니다”  
포토뉴스
유진섭 시장, ‘코로나19 방역에 시민 동참..
유진섭 시장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신춘음악회, `..
전북의 봄 풍경을 국악관현악의 선율로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전라북도립국.. 
남원의 춘향과 몽룡, 한양에서 창극의 멋 ..
춘향의 도시 남원에 소재한 국립민속국악원의 올해 대표공연인 창극 ‘춘향전-몽룡을 .. 
김제문화예술회관, `하모니 with 팝페라` ..
  김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오는 30일(금) 오후 7시 30분 문화가 있는 날 공연산.. 
군산시립교향악단 제 141회 정기연주회 ‘..
군산시립교향악단이 ‘몸은 멀리, 마음은 더 가깝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춘 기획..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