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15 오후 07:43:4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8:00
·17:00
··
·17:00
··
·17:00
·18:00
·17:00
··
·18:00
뉴스 > 칼럼

역지사지로 살아보기

[역지사지] 다음에
들어 갈 평판(意)을
내가 스스로 만들 때
그것이 진정으로 내가
하는 역자사지이고
그 산물이다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3월 01일
ⓒ e-전라매일
상대방과의 관계에서 잘 풀리지 않으면 우리는 흔히 ‘역지사지(易地思之)’라는 말을 빌려 상대방을 설득하려 한다. ‘역지사지(易地思之)’를 사전에서는“처지(地)를 바꾸어(易) 생각함(思)”이라고 설명해주고 있다.
필자는 이 말을 참 좋아한다. 그런데 조금 이상한 부분이 있다. 한자를 순서대로 풀이하면 도무지 이해가 안 되는 부분으로 혼란이 온다. 필자가 아는 지식으로 한자를 풀이하고 이리저리 연구해 봐도 ‘역지사지(易地思之)’의 네 글자 중 맨 뒤의 지(之)는 -아무 뜻도 없다는 건지- 무시되어 있으니......
그래서 그 ‘지(之)’를 필자 나름으로 다음과 같이 해석하고자 한다. ‘지(之)’는 우리말로는 (무엇의) 소유, (무엇에) 의존이라 할 때의 ‘의’라 번역하고, ‘역지사(易地思)’, 즉 처지를 바꾼 사고(思考)의 (之)라고 풀이하기로 한다.
종합하자면, 처지를 바꾼 사고의 다음에 “나오는 산물(결과물)”이 생략되어 있으니, 그걸 작업하여 만들어서 보라(알라)는 뜻이 “역지사지 해서(......을) 보라”는 말이다. (괄호 속)......에 무엇을 만들어서 적어 넣을지를 공란으로 남겨 두었다는 뜻이다.
그래서 그 공란에 필자는 다음과 같은 평판(意)을 만들어 넣어서 드러내(見)고자 한다.
처지를 바꿔서 사고해 보니, 그 결과 “그럴 만하다(是), 마땅하다(當), 나쁘다 할 수 없다(不惡), 옳다(可)”는 등등의 “평판(意)이 생겨나고” (또는, 내 스스로 평판을 만들어서) 알게 되었다 (또는 그렇다고 안다)고.
여기서 확실히 구별해 둘 것은, 두뇌 속 어떤 의식(意識)의, 의(意) 부분에 자의(自意)와 심의(心意)라 할 수 있는 두 가지가 있다는 것이다.
자의(自意)는, 내(주체인 정신) 스스로(自) 무엇을 무엇으로 비교, 평가하여, 어떤 평판을 만들고, 고치고, 바꾸고, 버리고를 “하는” 것을 의미하고, 심의(心意)는, 의식계에 형성된 선입견이니, 가치관이니, 성격이니 하는 것이 원인이 되어, 어떤 대상정보(識)에 기계적, 조건반사적으로 적용되어 평판(意)이 형성되어 부가”되는” 것을 의미한다.
자의(自意)는 처음부터 끝까지를 내 스스로 주도하기 때문에 알기도, 다루기도 쉬운 반면에, 심의(心意)는 형성된 처음부터 내게 전해 진 지금까지를 내가 몰랐기 때문에 알기가 어렵고, 그러니 모르는 것을 다루기 또한 어려울 수밖에 없는 것은 당연하다.
[역지사지] 다음에 들어 갈 평판(意)을 내가 스스로 만들 때 그 것이 진정으로 내가 하는 역자사지이고, 그 산물이다. 내 스스로 주도하지 않으면 소리로만 역지사지일 뿐 실속이 없거나 소음공해나 유발될 뿐 이다.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거나, 너무나 생각이 다르고 마음이 다르다, 가치관과 성격차이가 너무나 심하다는 등등의 경우라면 진지하게 “역지사지해서, 내가 그 사람의 처지에 있다면 어떤 평판이 생길까?” 하고 의문을 만들어서 수긍이 될 때까지 두뇌와 문답을 해서 답을 찾거나 만들어서 아는 것이 제대로 하는 ‘역지사지해서 알기’이다.
역지사지를 통해서 남을 주는 게 아니라, 자신이 가지고 쓰는 것이므로 실리는 있을지언정 결코 손해될 건 없다. 역지사지 하고도, 타인의 편에서 이해하고도, 굳이 내가 동의하지 않아도(물론 해도) 그만이기 때문이다.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는 삶이란 매우 어려울 수도 있다. 하지만 그러한 습관이 몸에 배어 살아간다면 이해와 배려로 가득한 세상이 될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



이택규
본지 편집위원
한국수상안전협회 부회장
대전수영연맹 부회장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3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 째보선창, 도시재생으로 찾아온 변화  
소나무 향내 물씬 풍기는 솔다박 마을에서 여유로움 ..  
정읍시, 자연과 도시문화가 함께 하는 안전 행복 도시..  
부안군, 체육복지 실현 중점 투자  
김제 유망 중소기업, 코로나19 뚫고 매출 ‘ 껑충’  
익산시, 여의도 절반 넘는 ‘명품 도시 숲 조성’ 착..  
남원에서 싱그러운 봄을 오롯이 만끽해볼까  
“현장의 작은 목소리도 경청하겠습니다”  
포토뉴스
유진섭 시장, ‘코로나19 방역에 시민 동참..
유진섭 시장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신춘음악회, `..
전북의 봄 풍경을 국악관현악의 선율로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전라북도립국.. 
남원의 춘향과 몽룡, 한양에서 창극의 멋 ..
춘향의 도시 남원에 소재한 국립민속국악원의 올해 대표공연인 창극 ‘춘향전-몽룡을 .. 
김제문화예술회관, `하모니 with 팝페라` ..
  김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오는 30일(금) 오후 7시 30분 문화가 있는 날 공연산.. 
군산시립교향악단 제 141회 정기연주회 ‘..
군산시립교향악단이 ‘몸은 멀리, 마음은 더 가깝게’ 사회적 거리두기에 발맞춘 기획..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