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1-28 오후 03:14: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칼럼

상생의 묘약, 眞實和解 (上)

상생을 위한
화해를 위해서는
반드시 과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책임지는 자세가
절실함을 느낀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1일
ⓒ e-전라매일
인간은 신이 아니다. 그러기에 크고 작은 실수나 잘못을 범하며 살아간다. 개인 간의 사소한 잘못에서부터 임진전쟁이나 한일병탄 그리고 세계대전과도 같은 엄청난 범죄도 역사에 함께한다. 사적인 이해관계나 시대적 상황에 따라 불가피했을 수도 있다. 그러나 건설적인 미래를 위해서는 앙금을 씻고 함께 전진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어야 한다.
그 방법의 하나로서 통상 ‘화해(和解)’라는 지렛대가 필요하다. 그를 발판삼아 더욱 진실하고 끈끈한 관계를 이뤄 상생할 수 있게 된다. 가해자의 사과와 피해자의 용서가 진정으로 서로를 보듬는 초석이 되고 그래서 마침내 서로가 승리할 수 있는 최고의 수단이 된다.
바르샤바의 유대인 학살지인 게토(Ghetto)를 방문한 빌리 브란트 수상은 헌화만으로는 충분한 사과가 아니라고 판단했기에 조국을 대신해 무릎을 꿇었다. 2차 대전 중 나치에 저항했던 레지스탕스이자 평생을 사회주의자로 살아왔던 그는 독일 조국에 빚진 게 없었다. 그럼에도 그런 그의 모습에 폴란드는 물론 유대인도 감동했다. 당시 소련 공산당 서기장 브레즈네프도 “나는 독일보다 총리를 더 신뢰한다”라고 말할 정도로 전 세계가 독일의 진정한 사과를 받아 들었다. 물론 독일의 동방정책은 성공했고 많은 역사가는 이런 진정성이 결국 베를린장벽 붕괴로 이어졌다고 평했다. 사과가 가져온 벅찬 감동과 커다란 변화다. 오늘의 메르켈 총리 역시 이와 다르지 않다. “당신이 그만하라고 할 때까지 무릎 꿇겠다. 나치의 범죄는 무한책임이기 때문이다.”라고 밝힌다. 이웃 일본과는 달라도 너무 다른 성숙함의 극치를 보게 된다. 가해자이면서도 늘 피해자 이상의 행세를 하고 있는 이웃, 늘 분쟁과 불행을 재생산하기에 바쁘다.
이를 보면 상생을 위한 화해를 위해서는 반드시 과오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책임지는 자세가 절실함을 느낀다. 일반적으로 화해는 잘못에 대한 ‘시인-사과-피해배상-재발 방지’라는 4개의 절차를 한 묶음으로 한다.
‘시인’은 먼저 과거의 잘못에 대한 반성과 함께 온전한 인정이 전제되어야 한다. 명백한 증거에도 불구하고 침묵이나 시인 없는 반성 또는 일부만 긍정하는 행태는 진정한 반성이 될 수 없다. 도리어 역효과를 가져오게 된다.
‘사과’ 역시 무조건적이어야 한다. 어정쩡한 사과, 불유쾌한 사과, 마지못한 사과, 마음에도 없는 사과, 계속 버티다가 법적 문제에 봉착하자 그때서야 여러 핑계를 대며 뒤늦게 한 벼랑 끝 사과, 여론이 안 좋으니 어쩔 수 없이 하는 여론 회피식 사과, 손익을 따진 후 행한 계산적 사과, 임기응변식 사과, 분위기 전환용 사과 등은 사과를 아니 함만 못하다. 불필요한 이유나 변명은 사과의 진정성을 해치고 오히려 가해의 정당성을 홍보한다던가 사과 후 시간이 지나면서 그를 취소하거나 나와는 무관하다는 태도는 사과의 적이다.
또 주위에서 잘못했다고 하니 행한 마지못한 사과, 잘못이 사소하며 행한 억지 사과, 사과를 안 받아주면 나도 상응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조건부 사과, 사과와는 다른 행동을 하여 사과의 본래 취지를 무색하게 하는 개(?)사과, 오히려 변호사를 선임하면서 끝까지 가겠다는 협박성 사과, 사과하고도 또다시 망언을 행하는 반성 없는 사과, 아무렇게나 하는 무성의한 사과는 신의도 진정성도 찾아볼 수 없는 예가 된다.

/양태규
옛글21 대표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민족학자 서종원, 고향 위도의 삶 ‘위도별곡’에 담..  
남원시, ‘시민 모두가 누리는 복지공동체’ 지향  
“쉼과 즐거움 어우러진 휴식·치유·관광 정읍서 즐..  
무주군, 핵심비전 실천으로 성공의 디딤돌 놓겠다  
법률 전문도서 국내 최다 출간한 숭실대 김동근 교수  
배움과 나눔의 학습공동체, ‘군산시평생학습관’  
자랑스러운 남원 완성 위한 역점사업 추진·적극행정 ..  
임실군 “마법같은 관광시대, 섬진강 르네상스 열린다..  
포토뉴스
전주·춘천 문화예술인들 ‘공존’ 맞손
 
2022년 옥천골 미술관 주민 미술 교육 프로..
순창군은 21일 2022년 옥천골 미술관 주민 미술 교육 프로그램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 
남원시, 「책값 돌려주기 사업」 올해도 이..
남원시는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보다 양껏 탐독할 수 있도록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속.. 
고창예총, ‘품격있는 고창군–역사·..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고창지회(회장 박종은)가 오는 28일까지 고창문화의전당 전.. 
완산도서관 ‘20세기 초 한글 복원문학’ ..
일제 강점기에 잊힌 한글 복원문학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전주시립 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