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8-12 오후 05:02:5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
뉴스 > 칼럼

상생의 묘약, 眞實和解 (下)

옹색한
자존심보다는
시원한 사과,
그것만이 신이 준
상생의 묘약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2일
ⓒ e-전라매일
이처럼 많은 언급에도 불구하고 제일 중요한 것은 가해자의 진정성이다. 때문에 예의를 갖춰 피해자에게 직접 다가가서 잘못을 인정하며 용서를 구해야 한다. 제3자를 통한다던가 서면 사과나 인터넷 등 비대면 사과 등은 진정성에 오해를 일으킬 수 있다.
물론 사과 후에는 ‘피해회복’을 위한 노력도 뒤따라야 한다. 정신적 재산적 배상이 그 대안이 될 수 있다. 그가 당했던 굴욕이나 수치심 등의 고통을 공감하면서 맺힌 원한이나 복수심을 스스로 포기할 때까지 노력해야 한다. 가해 이상의 배상으로 용서를 구하고 끝까지 책임을 지겠다는 확고한 의지의 표현이다. 가해자로서는 쉽지 않은 일이지만 고통의 당사자였던 피해자로서는 더더욱 어렵고 힘든 관용이며 또한 그것이 그로서는 최소한의 배려일 수도 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다시는 똑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겠다는 ‘재발 방지 약속’ 역시 빠뜨릴 수 없는 중요한 관문이다. 이는 약속이나 각서 등의 형식이 아니어도 당연히 뒤따라야 할 가해자의 책무이자 피해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다. 가해자는 가해자대로 그간의 고통이나 죄책감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기회이자 피해자의 분노와 상처난 응어리를 조금이나마 치유하면서 용서를 구하고 함께 발전할 수 있는 진솔한 시간이 된다. 악마의 가면을 벗고 양심을 되찾은 가장 인간적인 진실의 시간이다.
그렇기에 “실수를 인정하고 다시는 그런 잘못을 범하지 않는 것이 옳다(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그것은 누구보다도 특히 나 자신에게 더욱 엄격히 지켜져야 할 약속이어야 한다. 논어에도 잘못을 바로잡는 군자상을 곳곳에 기술하며, 제자들에게 가르친 흔적을 엿볼 수 있다. 즉, “잘못했으면 고치는 것을 주저하지 마라.” “잘못하고 고치지 않은 것이 곧 잘못이다.” “군자의 잘못은 일월식과 같은 것이니, 모든 사람이 다 바라보니, 고치면 모두 우러러보게 된다.” “소인은 잘못하면 반드시 꾸며 변명한다.” “나는 자신의 허물을 보고 스스로 반성하는 자를 아직 보지 못했다.”
이처럼 자신의 치부를 드러내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잘못을 인정함으로써 태산과도 같은 인격의 추락과 비난 그리고 약점 노출 등 여러 불이익한 결과들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못은 누구나 범할 수 있음을 인정하고 죄과에 대한 고통과 죄책감에서 벗어나야 한다. 나의 사과로 상대는 나의 진실성과 책임성 그리고 발전 가능성을 보게 된다. 그것이 서로 간의 신뢰를 복원하여 ‘상생하는 우리’를 만드는 계기가 된다.
“아는 자는 비결을 찾고 모르는 자는 구경만 한다.”는 속담이 있다. ‘잘못했다. 미안하다. 다시는 그렇게 하지 않겠다. 손해는 배상하겠다.’라는 쿨(Cool)한 한마디가 내 안에 갖춰진 비결이다. 인간은 신이 아니기에 누구나 실수하며 산다. 자신을 자유롭게 할 유일한 해결책 사과, 그 한마디를 아끼려다 친구도 잃고 이웃도 잃어 모두가 남 되고 원수 된다. 옹색한 자존심보다는 시원한 사과, 그것만이 신이 준 상생의 묘약이다. 특히 복잡한 이해관계로 충돌이 잦은 요즘이다. 게다가 언론 통신과 정보기기의 발달로 실수와 잘못을 조금도 감출 수 없는 투명성의 시대엔 더더욱 절실하다.

/양태규
옛글21 대표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최종오 익산시의회 의장 ˝시민행복과 익산발전에 노..  
금동·향교동·도통동 마을계획단 주민총회 성료  
무더위 날릴 강천산으로 떠나는 힐링여행  
군 장병과 함께 걸어 온 30년 백룡컴퍼니 ‘국군위문..  
자연이 좋다! 갯벌이 숨 쉰다! 고창으로 GO! GO!  
무주군, 귀농·귀촌 정책 ‘지역활력’ 불어 넣는다  
정헌율 시장 “KTX익산역 중심 경제부흥 이끈다”  
숲을 거닐고, 숲에 안겨보자!  
포토뉴스
국악관현악단 코라이즌 ‘판콘서트’, 8월 ..
부안군이 국악관현악단 코라이즌(대표, 이예원)을 초청하여 오는 8월 20일(토) 오후 3.. 
2022년 설림도서관 하반기 시민문화강좌 운..
군산시 설림도서관은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평생교육과 문화체험을 할 수 있도록 오는 .. 
서학예술극장, 무료 기획 공연 시리즈 열어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에서 시행하는 ‘2022 민간문화시설 기획프로그램 지원사업’에 .. 
부안군문화재단, 석정문학관 하반기 문예창..
부안군문화재단(이사장 권익현, 이하 재단)에서 부안군에 거주하는 모든 지역민을 대.. 
권익현 부안군수, 제1회 주산사랑 작은예술..
권익현 부안군수는 5일 주산면 고산제 일원에서 개최된 제1회 주산사랑 작은예술제 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