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5-29 오후 06:06: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칼럼

전주의 꽃심 영원하리

다채로운
활자꽃으로
승화시킨
작가님의 혼불
전주의 꽃심으로
영원하리라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06일
ⓒ e-전라매일
연화마을에서 건지산 입구에 들어서면 『혼불』의 작가 최명희 묘소를 만날 수 있다.
최명희 소설가는 1947년에 전주에서 태어나 1998년 향년 51세로 생을 마쳤다. 198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쓰러지는 빛’으로 등단했다. 1981년 ‘동아일보 창간 60주년 기념 장편소설 공모’에 <혼불> 제1부가 당선됐다. 그 이후로 1996년 12월에 전 5부 10권으로 한길사에서 출간했다. <혼불>은 최종 출간 당시 집필 기간 만 17년이 넘게 걸린 작가의 투혼을 바친 결과물이었다. 모국어의 바다를 이룬 <혼불> 10권이 내 책장에서도 출렁이고 있다.
왜 혼불일까? 어떤 생각으로 혼불을 썼을까? 그 답은 한 예로 드러난다. 작가는 글을 쓸 때 느낌을 복원하고자 3일간이나 공기를 노려보았다고 한다. 그래서 정령 같은 푸른빛이 도는 공기의 혼을 그려내게 됐다. 즉 사물을 어떻게 정서화하고 감각화 해서 하나의 살아있는 존재로 생생하게 느끼며 만날 수 있게 하느냐 하는 대상에 대한 세심한 관찰이었다.
많은 양의 한자 숙어와 아름다운 우리 모국어들, 풍속, 역사, 토속신앙, 종교, 역학 등의 자료를 수집하고 정리해서, 대상의 느낌을 언어로 표현하기 위한 노력과 고통이 얼마였을까.
조선시대 남원지역 양반가의 몰락과정과 청암부인- 율촌댁- 효원의 종가 며느리들 애환사를 축으로 일제강점기의 시대적 상황을 그렸다. 종가의 장손이기를 거부하는 강모. 사촌 간인 강모와 강실의 비극적인 사랑. 강실, 효원, 오유끼 세 여자 사이에서 방황하는 강모. 일본 황실에서는 사촌끼리 결혼을 하지만 조선에서는 치욕 거리니, 나라마다 문화적 모순이 얼마나 큰 것인지.
보얀 얼굴, 고운 탯거리, 귀엽고 어여쁜 자태를 가진 강실, 강모와의 서글픈 사랑으로 소설 말미에서 강실은 실종한다. 친정 대실에서 매안 이씨의 종손부로 들어와 남편 강모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젊은 밤에 푸른 등불을 홀로 밝히는 외로운 여자 효원. 일본 기생으로 강모의 첩으로 살지만 결국 강모에게 천대받는 슬픈 여인 오유끼. 강직한 성품을 지닌 강모의 아버지. 대충 주요 인물들이다.
그리고 역사를 바라보는 내 시각에 문제가 생겼다. 내가 알고 있는 역사가 얼마나 허구 일 수 있는지. 백제의 삼천궁녀 이야기. 의자왕의 패덕. 이것은 승자의 왜곡된 역사기록이었음을.
일연의 삼국유사에 기록된 우리 역사의 진실을 다른 각도로 다룬 혼불. 나는 역사의 진실이 어디에 있는지 이 책을 읽으면서 회의를 느꼈다. 특히 우리 고장 전주에 대한 자부심을 더욱 느끼게 됐고 마한, 백제, 후백제의 자손임이 너무도 자랑스럽다.
정당한 힘이 아닌 남의 나라 힘을 편법으로 빌리어 삼국통일을 한 김유신과 김춘추. 삼국통일 말 자체가 어불성설이다. 승자의 왜곡된 역사의 기록 앞에서 과연 역사의 진실이 무엇인지? 내가 알고 있는 역사란 것이 얼마나 진실 된 것인지 자꾸만 의문이 일기 시작했다. 고려는 후백제를 하루살이나 개미 한 마리처럼 문질러버렸다. 후백제를 역사 속의 야유거리로 전락시켜버렸다. 태조 왕건의 훈요십조 8항에 노골적으로 전주 완산 땅을 증오하는 글을 남겼다 한다.
혼불을 읽으면서 역사, 불교 세계, 기독교 세계, 무엇보다 내 고장 전주가 얼마나 유서 깊은 고을인지 더욱더 자긍심을 가지게 됐다. 아름다운 모국어의 대향연 혼불, 모국어의 축제 혼불,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이고 발음하기 좋은 한글을 이처럼 다채로운 활자꽃으로 승화시킨 작가님의 혼불. 삶과 죽음을 성찰하는 건지산 최명희 작가의 묘소는 전주의 꽃심으로 영원하리라.

/강명수
시인, 미당문학 사무국장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0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세계속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박금숙 ‘닥종이 인형’  
‘무주산골영화제’ 달라진 10회 특별한 10色  
해와 달이 아름다움에 취해 머무는 부안 ‘변산팔경’..  
순창, 다양한 교육사업으로 청소년의 미래를 응원하다  
道 문화관광재단 관광본부 설립 1년, 성과와 방향  
에너지 효율개선으로 손실 에너지 바로잡자  
무주 아동들, 호랑이와 친숙하게 지내요  
사시사철, 변함없는 ‘장수 번암 죽림마을’  
포토뉴스
정읍시, 인형극 ‘돼지맘이 들려주는 의좋..
정읍시는 지난 25일 정읍사문예회관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인형극 ‘돼지맘이 들려주는.. 
김제 벽골제, 역사와 가치의 현장을 걷다
김제시가 벽골제의 역사문화적 가치 확산을 위해 시정을 집중하고 있다26일 시에 따르.. 
김제 요촌동, 본정통 거리에 `포켓공원`조..
 
김제시, 이동형‘거리미술관’개관
김제시가 컨테이너를 활용한 예술 작품을 전시한다.23일 시에 따르면 이동형‘거리미..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 직원, 농촌 일손돕..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 직원들은 지난 20일 부족한 농촌 일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