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5-29 오후 06:06: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칼럼

새만금을 대한민국의 신 성장 동력으로 만들어야

새만금이 통합형 명품 도시로
태어나 전라북도는 물론 대한민국의 신 성장 동력으로 힘차게 달릴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25일
ⓒ e-전라매일
정부는 도로, 공항, 항만 등 필수기반시설을 공공부문에서 선제적으로 조성함으로써 강과 바다에서 건진 광활한 땅을 활용한 새만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해 12월말 ‘새만금항 인입철도 건설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함으로써 새만금항에서 장항선, 호남선, 전라선과 연계가 가능해 전국으로 연결하는 철도 교통물류 수송체계를 구축하게 됐으며, 새만금을 중심으로 철도, 공항, 항만이 하나로 모이는 ‘트라이포트(Tri-port)’ 구축의 청신호가 켜졌다.
도로망(동서도로, 남북도로, 새만금~전주 고속도로)에 추가해 인입철도가 새만금 국제공항 및 새만금항과 연결되면 거의 완벽한 육·해·공 물류 시스템이 갖춰지게 된다. 한편, 새만금 공항이 건설되면 항공기로 2시간 이내에 닿을 수 있는 인구 100만 이상인 수십 개의 도시가 있어 지리적 접근성이 좋게 된다. 다수의 국가들과 FTA를 체결한 한국의 무역환경을 활용하면 ‘메이드 인 코리아’ 효과를 누릴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정부가 새만금을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2050 탄소중립’ 정책의 테스트베드로 육성하면서 전력측면에서도 괜찮은 입지조건을 갖춘 곳으로 부상하고 있다. 2030년까지 약 7GW의 대규모 재생에너지 생산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만금의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일본․중국 등 아시아 7개국을 연결하는 해저통신케이블을 설치해 해외 정보교류의 관문으로 활용하는 한편, 페이스북, 아마존, 구글 등 글로벌 기업 유치도 적극 추진하고 있다.
관광 측면에서도 입지조건이 양호하다. 새만금 방조제는 33km로서 세계에서 가장 긴 방조제이며 고군산군도를 비롯한 주변은 경치가 수려하다. 그리고 정읍 내장산, 익산 미륵사지 석탑 등 가까운 곳에 볼거리가 많다. 간척과 새만금 사업의 유산을 보존·전시하기 위해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도 올 상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다. 2023년 8월에 새만금에서 개최되는 세계잼버리대회를 계기로 새만금의 진면목이 세계적으로 알려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무한한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새만금이 갈 길은 아직도 멀다. 현재 SK 이외에 대규모 투자유치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새만금 개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기 위해서는 법인세 감면 등 인센티브를 획기적으로 확대할 수 있는 투자진흥지구 인정이 필요하다. 기업 입장에서도 대규모 부지 확보가 용이하다는 측면에서 새만금 만한 곳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만, 태양광은 밤에는 전력을 확보할 수 없고 바람이 잔잔할 때는 풍력이 약해져 전력공급 불완정성이 문제가 된다. 이 문제 해결을 위해서 요즈음 떠오르고 있는 소형모듈원자로(SMR)를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
반드시 집고 넘어가야 할 것은 통합형 새만금 도시 건설 문제이다. 새만금은 방조제가 건설되거나 토지가 매립되자마자 주변 지자체들이 내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소송을 제기하다 보니 쟁송으로 바람 잘 날이 없다. 상하이 푸동의 경우 ‘푸동신구’라는 경제특구를 지정해 체계적이고 통합적으로 개발해 중국경제 발전의 상징이 됐다. 막대한 예산이 투입돼 국책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새만금이 통합형 명품 도시로 태어나 전라북도는 물론 대한민국의 신 성장 동력으로 힘차게 달릴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이강국
전 주시안총영사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2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세계속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박금숙 ‘닥종이 인형’  
‘무주산골영화제’ 달라진 10회 특별한 10色  
해와 달이 아름다움에 취해 머무는 부안 ‘변산팔경’..  
순창, 다양한 교육사업으로 청소년의 미래를 응원하다  
道 문화관광재단 관광본부 설립 1년, 성과와 방향  
에너지 효율개선으로 손실 에너지 바로잡자  
무주 아동들, 호랑이와 친숙하게 지내요  
사시사철, 변함없는 ‘장수 번암 죽림마을’  
포토뉴스
정읍시, 인형극 ‘돼지맘이 들려주는 의좋..
정읍시는 지난 25일 정읍사문예회관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인형극 ‘돼지맘이 들려주는.. 
김제 벽골제, 역사와 가치의 현장을 걷다
김제시가 벽골제의 역사문화적 가치 확산을 위해 시정을 집중하고 있다26일 시에 따르.. 
김제 요촌동, 본정통 거리에 `포켓공원`조..
 
김제시, 이동형‘거리미술관’개관
김제시가 컨테이너를 활용한 예술 작품을 전시한다.23일 시에 따르면 이동형‘거리미..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 직원, 농촌 일손돕..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 직원들은 지난 20일 부족한 농촌 일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