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4-07-23 05:19: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원격
검색
PDF 면보기
속보
;
뉴스 > 칼럼

[위대한 유산(2-10)] 소음과 소통 사이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24년 06월 12일
원하지 않는 것을 강제당하는 기분은 떫을 수밖에 없다. 특히 영화관에서의 광고는 이맛살을 찌푸리게 한다. 본 영화 시작 전 그 지역의 구멍가게 광고까지도 봐주어야 하는 현실이 힘들 때 가 있다.
김수영 시인 역시 〈무허가 이발소〉라는 산문을 통해 당시 버 스나 택시 등 이동의 수단에서 원치 않는 소음을 경험하게 되는 데 “좌석버스나 코로나 택시에서까지도 가요 팬의 운전사를 만 나게 되면 사색은 고사하고 그날 하루의 재수가 염려될 만큼 신 경고문과 세뇌교육이 사회화되고 있는 세상에서는 신경을 푼다는 것도 하나의 위법이요 범죄라는 감이 든다.”라며 원하지 않 는 것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이것은 지금도 변하지 않 은 것 같다. 여행 중 운전기사의 취향에 맞는 음악을 억지로 들 으며 가는 것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칠십 년대 영화관에서 빠트리지 않는 것이 있었으니 그것은 다름 아닌 반공과 체제 유지에 필요한 세뇌 교육이었다. 이름하 여 ‘대한 늬우스’다. 광고는 지금보다 심했으니 장장 삼사십 분 이상은 원하든 원하지 않든 듣고 봐야 했다. 일 년에 한두 번 명 절 때나 가능한 영화관 출입이었기에 하얀빛을 투과한 화면은 신기함 그 자체였다. 필름이 끊어져 암흑 속에 있어도 항의나 반 표를 제의하지 않았던 그 시절, 서구의 문화를 따라 들어온 이 발소도 튀는 직업군의 하나였다.
하이칼라나 올백으로 넘긴 머릿결에 기름을 바르는 것이 유 행일 때, 이발소에서 풍기는 포마드 냄새는 동백기름을 밀어낸 새로운 물건이었다. 반들반들한 머릿결이 거리를 활보할 때면 진한 냄새가 시선을 붙들었다. 그때 그 시절, 신발이 해지고 옷 은 낡았어도 머리에 자르르한 포마드 기름을 바르고 나서는 일 은 자존감 같은 것이었다.
무엇보다 이발소는 미장원만큼이나 이야깃거리가 쌓이곤 했다. 그러나 미장원과는 달리 이발소는 음담패설과 해학적인 이 야기가 주류를 이루었다. 그 야릇한 이야기는 너나없이 순서를 기다리는 지루한 시간을 상쇄시켰다. 아이들은 어른들의 입담 을 못 들은 척 딴전을 피우기도 했다. 하지만 이발소에서도 라 디오의 소음은 온종일 이어졌다.
김수영 시인은 이발소 소음 또한 무례함으로 지적하지만, 버 스와 택시의 소음보다는 측은지심의 눈으로 본다. “저 다 해어 진 신에, 저 더러운 옷에 저 반짝이는 머리가 어떻게 어울린다고 저 불필요한 치장을 하나 (중략) 불쌍한 저 아이가 저렇게 정중한 우대를 받고 사람대우를 받는 것은 무허가 이발소밖에 있으랴.” 에서처럼 이발소 의자를 뒤로 한껏 젖히고 면도 서비스를 받고 마무리도 향기로운 포마드로 마감하는 것은 당사자에겐 대단 한 자존감이며 대우였으리라.
한편 김수영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직공들의 반지르르한 머 릿결에서 “사람이 얼마나 귀중한 것인가를” 알게 되고 “겸손한 반성”에까지도 이르게 된다. 결국 나도 누군가에게는 무허가 이 발소일 수 있으며, 어쩌면 우리는 소음이 소통되는 무허가 이발 소 하나씩은 품고 사는지도 모를 일이다.

/배귀선
시인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24년 06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고창, 5대 전략산업과 세계유산 7관왕 대업으로 날아올랐다  
남원시, “기업지원 적극 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이룰 것”  
김제시, 민선8기, 교육에 날개 달고 문화의 꽃길 연다  
< 장수군 민선8기 최훈식 군수 취임 2주년 > ‘작지만 강한, 부자 농촌 장수군 건설’  
<제22차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 D-100> 전북 경제영토 세계로 넓히기 위해 만반의 준비  
< 정읍시 민선 8기 2주년, 핵심 정책 본궤도 >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펼치  
<정성주 김제시장, 민선 8기 취임 2주년>“시민의 삶을 변화시키는 살아있는 정책 펼칠  
군산시의회 전반기 2년, “새만금과 지역 미래 위해 최선”  
포토뉴스
“7월 Play남원 아카데미, 한문철 변호사 초청” 강연 개최
 
“기차 타고 임실 여행” 천만관광 실현 탄력
- 철도여행 활성화 MOU 체결, 정부·공공기관·지자체 협업 
정읍시, 상교 작은도서관 개관 10주년 맞아 새단장
 
남원시, 로맨스판타지 웹툰「향단뎐」조회수 100만 돌파
 
‘2024 정읍 물빛 축제’ 정읍천 어린이축구장 일원에서 개최
‘여름’과 ‘젊음’, ‘힙합’을 연계한 차별화된 젊음의 여름 축제가 내달 정읍천 어린이 축구장 일원에서 열린다.시는 ‘2024 정읍물빛축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전주시 덕진구 견훤로 501. 3층 / mail: jlmi1400@hanmail.net
발행인·대표이사/회장: 홍성일 / 편집인·사장 이용선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청탁방지담당: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미숙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