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6 오후 07:34: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기고

나를 지키는 완강기 사용법 미리 숙지하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3일
ⓒ e-전라매일
최근 잇단 화재사고로 인명피해가 속출하는 가운데 고층화재시 탈출에 필수적인 완강기 사용법이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
관심을 가지면 완강기는 쉽게 보인다. 하지만 내가 살고 있는 곳, 일하고 있는 곳, 여행 중 들렸던 숙박시설 등에서 완강기가 어디에 설치돼 있는지 주의 깊게 확인해 본 사람은 많이 없을 것이다. 설령 위치를 알았더라도 완강기 통을 열어 구성품이 있는지 확인하는 사람은 손에 꼽을 것이다. 오늘부터라도 내 주위에 완강기가 어디에 있는지, 어떻게 사용하는 것인지를 알아둔다면 나 자신뿐만 아니라 주위 사람들도 안전하고 신속하게 탈출을 도울 수 있다.
완강기 사용법을 몰라서 사용을 못하거나 사용 미숙으로 추락 등의 안타까운 사고가 종종 발생한다.
완강기는 고층건물 화재 등 위급상황에서 피난로가 막혔을 때 몸에 벨트를 매고 높은 층에서 땅으로 천천히 내려올 수 있게 만든 비상용 피난기구로 우리의 생명을 살릴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다. 보통 베란다나 창문 옆 벽에 설치되어 있으며, 구성품으로는 릴·완강기 본체·후크·로프·벨트·벽에 부착된 지지대로 이루어져있다.
완강기 사용법은 첫째, 완강기 지지대 고리에 완강기 고리를 걸고 잠근다. 두 번째, 지지대를 창 밖으로 밀고 줄을 던진다.
세 번째, 완강기 벨트를 가슴 높이까지 걸고 조인다. 네 번째, 벽을 짚으며 안전하게 내려간다. 완강기 사용법 이것만 기억하자. ‘꺼낸다, 건다, 던진다!’
완강기 사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하지만 완강기의 특성상 추락의 위험과 고소공포의 두려움 때문에 막상 실제상황에서는 사용할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이러한 상황을 막기 위해 전주완산소방서에서는 최근 ‘배우면서 즐기는 완강기 체험장’을 운영하고 있다. 완강기에 대해 궁금하거나 체험해보고 싶은 전주 시민은 누구나 완강기 사용법 교육 후 완강기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다.
/전주완산소방서 소방장 유규진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3월 2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풍요로운 진안 건설 토대 마련  
“장수군민과 소통하고 함께하는 열린의회 구현”  
천만관광 힐링메카 임실시대 기틀 마련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다이로운 익산 건설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화를 선도하는 군산시의회”  
변화·혁신으로 경제도약 견인, ‘확’ 달라진 김제시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포토뉴스
중년 여성들 발레에 도전하다!
한국소리문화의전당(대표 서현석, 이하 전당)이 예술교육 프로그램 ‘발레로 쓰는 자.. 
2020 전주세계소리축제 _잇다(LINK)
전주세계소리축제조직위원회는(조직위원장 김한) 지난 16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명인.. 
영상도 보고! 경품도 받고!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대표이사 이기전, 이하 재단)이 ‘슬기로운 유튜브 구독 이벤트.. 
˝당신은 지금 바비레따에 살고 있습니까?..
전주한벽문화관(관장 성영근, 이하 문화관) 자기고립에 빠진 현대인들에게 강한 여운.. 
전주역사박물관, `창암 이삼만` 특별전 개..
전주역사박물관은 조선시대 후기 3대 명필로 꼽히는 '창암 이삼만' 특별전을 오는 9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