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9-23 오후 06:51: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기고

평화적 집회문화는 ‘자율과 책임’에 기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0일
ⓒ e-전라매일
여느때 같으면 춘투로 노동 현장이 몸살을 앓고있겠지만 전세계적 재난사태인 코로나19로‘집회·시위’가 수면 아래에 잠겨있다.
하지만 집회·시위가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자기 주장이나 의사표현을 강력히 전달할 수 있는 수단임은 분명하다. 이런 연유로 모든 국민에게 집회·시위의 자유가 보장된다는 것은 지극히 중요하다.
경찰이 집회시위를 대하는 방식은 시대별로 다양하게 변화되어 왔다. 과거 집회에 대해 무분별하기 진압하던 시기를 거쳐 민주주의가 발전해 오면서 불법 집회·시위에 대해 ‘관리·통제’한다는 패러다임을 가지고 대응을 하던 시기였다.
그러나 현정부가 출범한 이래 집회시위 문화는 인권·친화적으로 바뀌고 있다. 자율과 책임을 기반으로 평화적 집회시위문화 정착이 진행되고 있으며 주최측의 법질서 준수를 바탕으로 헌법에 기초한 권리를 보장한다는 것이다.
물론 중대한 불법폭력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하겠지만, 평화적 집회는 경찰이 개입하는 것을 최대한 자제하겠다는 취지이다.
이처럼 집회시위에 대한 패러다임이 변하였고, 이와 함께 국민들의 사고와 행동이 변하고 있다. 그래서 지금이야말로 일부 불법폭력집회 때문에 생겨난 부정적인 인식을 불식시키고, 평화적인 집회·시위 문화를 정착시킬 적기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시위현장에서 타인의 법익침해 및 공공의 안녕·질서에 대한 직접적인 위험초래, 특히 경찰에 대한 폭력 및 경찰버스 손괴, 불법 차로점거로 장시간 교통흐름 방해, 상호충돌 등 불법행위와 같은 경우에 한해 ‘비례의 원칙’을 준수하여 엄정 대처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그동안 국민의 신뢰를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이를 토대로 국민이 신뢰하고 국민과 경찰이 함께 평화적 집회·시위 문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는 한해가 되길 기대해 본다.
/부안경찰서 경비작전계 김선우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5월 20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추석에도 항시 대기’ 덕진소방서, 시민안전 지킨다  
대한민국 대표 ‘홍삼 1번지 진안군’  
노인일자리 역사 만들어 온 무주 반딧불 시니어 클럽  
추석 명절 ‘안전’ 준비하는 김제소방서  
자연이 빚고 사람이 다듬은 부남면 금강 벼룻길  
추석 명절 ‘장수몰’에서 건강장수를 선물하세요!  
“화재현장보다 뜨거운 가슴으로” 순창군과 함께하는..  
전설 따라~ 사연 따라~ 황홀한 풍경 감탄 그 자체 ‘..  
포토뉴스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배려풀 전북’
전북문화관광재단이 '배려풀 전북' 사업을 적극 실시해 귀감이 되고 있다.전라북도문.. 
W미술관, 기획 전시 ‘짜임’ 展 개최
익산 W미술관에서는 다양한 공예품 작품들을 선보이면서 많은 이들의 주목을 받고 있.. 
전라북도립국악원, 하반기 목요상설공연 시..
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염기남) 2020년 목요국악예술무대 하반기 무대가 24일 창극단 .. 
˝요람에서 무덤까지, 예술과 함께 살아가..
어린아이서부터 노년층까지 지역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고자 전북문화관광재단이 ..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 ‘완주 컬처메이커..
완주문화도시지원센터(센터장 문윤걸)는 문화사업가 양성교육 ‘완주 컬처메이커즈 스..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