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7-13 오후 06:02: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15:00
뉴스 > 독자투고

숙취운전은 음주운전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5일
ⓒ e-전라매일
‘숙취’는 술에 몹시 취한 뒤의 수면에서 깬 후에 특이한 불쾌감이나 두통, 또는 심신의 작업능력 감퇴 등이 1∼2일간 지속되는 것을 뜻한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 지인과의 술자리는 즐겁다. 하지만 지나치게 마시는 게 문제다.
과음을 하여 ‘다음날 잠을 자고 운전을 하면 음주운전이 아닐 것이다’ 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그런 마음에 운전대를 잡고 출근을 한다.
하지만 과음한 다음 날 아침 운전은 여전히 위험천만한 행동임을 알아야 한다.
늦게까지 술을 많이 마셨으면 아침에도 음주측정수치가 나올 뿐만 아니라 운전에도 지장을 미치기 때문이다.
개인차는 있지만 보통 혈중알코올농도는 시간당 0.015%P 씩 떨어진다.
소주 두병 정도를 마셔 혈중알코올농도 0.15% 이상의 만취 상태였다면 10시간은 쉬어야 알코올이 사라진다는 것이다.
충분한 시간 잠을 자거나 시간이 지난 뒤에 운전대를 잡아야 한다는 소리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그 다음 날 아침에 출근을 하거나 무슨 일이 있을 경우에는 술을 조금만 마시고 일찍 들어가는 것이 좋다.
술을 마시고 운전을 하는 것도 습관인 것 같다.
음주운전을 한 번 한 사람의 경우 계속해서 그게 습관이 되어 술을 마시면 자연스레 운전대를 잡게 된다.
실제로 음주운전 단속을 하다 보면 예전에 경력이 있는 운전자를 종종 볼 수 있다.
음주운전은 처음에 습관을 잘 들이는 게 중요하다. 또 혹시 주변에 그런 사람이 있다면 주변에서 만류하는 문화가 있어야 한다.
과음한 다음 날 아침운전은 매우 위험한 행동이라는 것, 술을 조금 마시거나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이진제
전주완산경찰서 교통안전계 경사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다이로운 익산 건설  
“소통하고 찾아가며, 변화를 선도하는 군산시의회”  
변화·혁신으로 경제도약 견인, ‘확’ 달라진 김제시  
정읍시, 철도·관광산업 도시로 대도약  
“10년을 힘차게 뛰었습니다!”  
군산소방서 ‘안전도시 만들기’ 프로젝트 가동  
제8대 완주군의회 전반기 성과 ‘일하는 의회, 생산성..  
‘포스트 코로나 전주’ 미래·변화·혁신에 집중  
포토뉴스
익산 보석박물관, 전통의 결을 잇는 전시 ..
한국무형문화재 전수자들의 작품을 한 곳에 모아놓은 전시의 장이 마련돼 화제가 되고.. 
익산시와 함께하는 W미술관서 다채로운 프..
‘W 미술관’(관장 신주연)은 2020 익산시 사립 미술관 지원사업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코로나19로 바뀐 문화만세 문화의 장 마련
 
국립민속국악원 <춘향-봄날, 사랑 노래> 공..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국악연주단 정기공연을 개최한다.오는 16일부터 17일.. 
PHOPHO 김민영 작가와의 ˝산책˝
아티스트 PPOPPO 특별초대전이 오는 24일까지 써드웰 갤러리에서 진행된다.이번 전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