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9 오후 07:3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버리고 비우기의 아름다움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
ⓒ e-전라매일
요즘 몸이 너무 아파 죽음까지 생각해야 할 정도까지 갔었다. 다행히 큰 고비는 넘겨 치료에 전념하고 있다.
죽음을 생각하며 가장 먼저 한 일은 버리고 비우기였다. 사진첩을 정리하고 불필요한 물건을 버리고 내 삶의 공간을 비워내어 보니 불필요한 것들을 참 많이도 사고 모아왔다는 생각이 든다.
무엇인가 많이 사놓고 무엇인가 많이 모아놓으면 든든할 것이라는 믿음과 내 것을 많이 추구하고 싶다는 욕심이 빚어낸 결과물이다. 잠깐의 기분 좋음과 만족감이 사실은 시간이 지날수록 짐 아닌 짐이 되어가고 있었고 나는 그것을 망각한 채 또 끊임없이 무엇인가를 소유하고 싶은 욕망을 키워가고 있었던 것이다.
법정 스님이 말하셨던가? ‘무소유란 아무것도 소유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소비와 소유로부터 자유로워지는 것.’
인간사회 대부분의 문제는 서로 불필요한 소유를 더 하려고 하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벌어지는 극한의 투쟁에서 벌어지지 않나 싶다.
권력과 명예, 재산 그리고 돈. 이것들 모두 중요하긴 하다. 허나 꼭 필요한 물건은 소유를 하되 아끼고 잘 관리하면 되는 것이고 권력과 명예는 내가 겸손한 자세로 선행을 베풀고 타의 모범이 되면 좋은 인연법으로 자연스레 다가온다.
내게 필요 없는 물건을 과감히 버리니 삶이 한결 가볍고 아름다워짐을 느낀다. 요즘 유행하는 ‘미니멀 라이프’와 ‘웰빙주의’는 상호 동의어이고 소유욕으로 불필요한 소비를 해대는 현대인들이 꼭 추구해야 할 삶의 자세인 듯싶다.
오늘 각자의 삶을 돌아보고 버리고 비우기를 해보면 어떨까?
필요치 않은 물건을 기부하여도 좋고 버려야 할 것들은 과감히 버려도 좋다. 그러면서 마음의 무거움과 답답함도 같이 버리고 비워내보자. 가볍고 맑아진 마음으로 서로를 돌아본다면 이 사회가 조금이나마 따뜻해지고 밝아지지 않을까?
/안상현
법사랑위원 전주지역연합회
청소년보호분과 위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서 행복한 인생 2막이 기다린다  
“순창 금산여관 게스트에서 호스트로”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강천산 야간개장 산책로 걸으며 더위 싹 날리자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  
“선유도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  
“행복한 학교생활 속 자신의 꿈을 세워가자”  
아기자기 감성 톡톡 구미마을 벽화길  
포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회사 .. 
구혜선·안재현 부부 파경 위기
구혜선(35)·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18일 인.. 
유역비, 홍콩시위 진압경찰 지지 역풍··..
중국 배우 류이페이(32·유역비)가 홍콩 경찰이 시위를 진압하는 것을 지지했다. 그러.. 
임수향, 죄수복 입은 재벌 상속녀···`우..
탤런트 임수향(29)이 다양한 '재벌룩'을 선보인다.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가 16일 공개.. 
한지민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
영화배우 한지민(37)이 위안부 피해자 유족들의 편지를 낭독했다.한지민은 14일 서울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