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8-19 오후 07:36:1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터널 내 안전운전 요령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8일
ⓒ e-전라매일
며칠 전 관내 터널 내에서 1톤 화물차가 앞서 가던 경운기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추돌하여 경운기 운전자가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다.
사고 원인은 어처구니없게도 화물차 운전자가 운전하면서 핸드폰 으로 문자를 발송하다 사고를 야기한 것이다.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시 전방 주시율은 50.3%에 불과하며, 음주 운전 시 혈중알콜농도 0.1%보다 23배 높은 위험률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러한 운전 중 휴대폰 사용행위는 도로교통법 제49조 1항 제10호에 의거하여 승합차는 범칙금 7만원에 벌점 15점, 승용차는 범칙금 6만원에 벌점 15점의 처벌을 받으며, 사고결과에 대한 책임과 처벌을 면할 수 없다.
운전 중 터널 내 진입하기 전에는 전조등을 켜고 속도를 줄이면서 전방의 도로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해야 한다.
또한 우천 시 터널 내 진입 후 와이퍼 작동을 멈추고 운전하는 경우가 많은데, 작동을 멈췄던 와이퍼를 터널통과 전 미리 작동하여 터널 통과 후 내리는 비로부터 시야를 확보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몇 년 전 강우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운전하던 운전자가 터널 진입 후 와이퍼 작동을 멈추고 주행하다 터널통과 후에도 깜빡 잊고 와이퍼를 작동하지 않아 많이 내리는 비에 전방이 보이지 않아 당황하여 급 핸들 조작으로 차량이 전복되어 운전자가 사망한 사고 현장을 목격한 적이 있다.
터널 내 운행 시 전조등 작동과 서행, 그리고 전방상황을 예의주시 하면서 안전운행, 우천 시 와이퍼 작동 등 안전요령을 생활화하여 사고를 예방해야 하겠다.
/진안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위
전 근 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귀농귀촌 1번지 남원서 행복한 인생 2막이 기다린다  
“순창 금산여관 게스트에서 호스트로”  
“군산 구불길 걸으며 힐링하세요”  
강천산 야간개장 산책로 걸으며 더위 싹 날리자  
글로벌 축제로의 도약!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  
“선유도 안전은 우리가 지킨다!”  
“행복한 학교생활 속 자신의 꿈을 세워가자”  
아기자기 감성 톡톡 구미마을 벽화길  
포토뉴스
‘호텔 델루나’ 동시간대 시청률 1위
tvN 주말드라마 ‘호텔 델루나’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에 올랐다. 시청률 조사회사 .. 
구혜선·안재현 부부 파경 위기
구혜선(35)·안재현(32)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구혜선은 18일 인.. 
유역비, 홍콩시위 진압경찰 지지 역풍··..
중국 배우 류이페이(32·유역비)가 홍콩 경찰이 시위를 진압하는 것을 지지했다. 그러.. 
임수향, 죄수복 입은 재벌 상속녀···`우..
탤런트 임수향(29)이 다양한 '재벌룩'을 선보인다.소속사 FN엔터테인먼트가 16일 공개.. 
한지민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
영화배우 한지민(37)이 위안부 피해자 유족들의 편지를 낭독했다.한지민은 14일 서울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