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7 오후 01:34: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도로 위의 흉기 ‘스텔스차량’을 아십니까?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8일
ⓒ e-전라매일
야간이나 날이 어두울 때 전조등이나 후미등을 켜지 않은 일명 ‘스텔스 차량’을 종종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스텔스 차량은 탐지가 어렵다는 뜻의 스텔스(stealth)와 차량이 합쳐진 합성어로 다른 운전자들에게 민폐를 넘어 도로 위에 위험한 흉기가 되기도 한다.
다른 운전자가 스텔스 차량의 존재를 인지하지 못해 속도를 줄이거나 사고를 최소화하기 위한 안전 조치를 취할 겨를이 없어 사고로 이어지는데, 일반 추돌 사고 대비 약 300%나 높다고 한다.
그렇다면 스텔스 차량은 왜 나타나는 건가? 스텔스 차량의 대표적인 원인은 전조등 장치가 고장에 있다.
또한, 자동차 계기판에 불이 들어와 있기 때문에 운전자들이 전조등이 켜져 있다고 착각하여 발생한다.
더불어 요즘 차량들은 주변 밝기에 따라 자동으로 전조등이 켜지는 오토라이트 기능이 있어 신경 쓰지 않아도 되지만, 간혹 방향지시등을 조작하다 실수로 꺼버리는 경우에도 발생하기도 한다.
도로교통법 제37조 1항 모든 차는 밤에 도로에 있을 때 전조등, 차폭등, 미등을 비롯한 등화를 켜야 한다고 명시되어 있으며, 이를 위반 시 범칙금 2만원에 부과되니 주의하자.
아주 기본적이지만 때로는 귀찮아서, 몰라서, 깜빡해서 켜지 않은 전조등은 사람의 눈과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야간 주행뿐만 아니라 비가 오거나 흐릴 때도 전조등을 항상 켜 차량 운행 시 더욱 더 신경 써야한다.
본인을 비롯한 다른 운전자의 안전을 지키는 기본적인 약속으로 차량 운행 시 전조등을 켜는 습관을 생활화하자.

/남원서 교통관리계 순경 김민지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19년 08월 1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천년의 역사를 가진 문화 자산 ‘수제천’  
소외된 이웃의 소통 디딤돌 ‘생활법률문화연구소’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 ‘무주 반딧불 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학자, 디지털 서울문화예술대 김미..  
명절에 만나는 남원의 맛  
`정성·정의·정감·정진` 4대 치안 목표 중심 안전한..  
포토뉴스
이의웅, EBS ‘보니하니’ MC 됐다
이의웅이 EBS 1TV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17대 ‘보니’로 발탁됐다.이의웅은 .. 
로다주, 마블작품 복귀하나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MCU 작품에 복귀할 수도 있다.마블 관계자는 북.. 
간미연, 3세연하 뮤지컬배우 황바울과 11월..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37)이 뮤지컬배우 황바울(34)과 결혼한다. 간미연 .. 
BTS ‘불타오르네’도 6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불타오르네’ 뮤직비디오가 6억뷰를 돌파했다.소속사 .. 
코요태, 데뷔 21년만에 첫 단독 콘서트
혼성그룹 ‘코요태’가 데뷔 21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KYT엔터테인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