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9 오전 09:05: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공동주택 주거안전, ‘소방차 전용구역’ 준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2일
ⓒ e-전라매일
최근 국민신문고에는 ‘소방차 전용구역’을 침해당한 주민 신고가 늘고 있다. 안전에 대한 욕구와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여겨진다.
건물의 소방시설이 아무리 잘돼 있더라도 소방차 진입이 불가능하거나 지연되면 화재피해는 시간에 비례해 커지게 된다.
2015년 의정부 아파트 화재나, 2017년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는 불법 주‧정차로 소방차 진입이 늦어져 피해를 더 키운 사례로 지적되고 있다.
한 가구 다 차량으로 이중주차가 일상화된 공동주택에서 이십여 평의 공지는 유혹의 공간이다. 그렇다 해도 촌각을 다투며 긴급 출동한 소방차의 현장접근을 가로막는 이유가 될 수는 없다. 소방차 전용구역은 인명구조와 화재진압을 위한 생명공간이며 고가사다리차와 굴절차 전개를 위해 꼭 필요한 소방활동 구역이기 때문이다.
소방차 전용구역은 다수의 생명보호를 위해 공동주택 각 동마다 설치한 주차금지구역이다. 기존 아파트의 경우 규격이 각기 다르지만 개정법 시행령 이후 법정 소방차 전용구역은 가로 6미터, 길이 12미터, 72㎡로 설치되고 있다.
현행 소방기본법은 건축법상 신축되는 1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에 소방차 전용구역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주차 및 물건적치, 노면표지 훼손, 전용구역 진입방해 시에는 1차 50만원, 2차 1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심리학자 매슬로우는 인간욕구발전의 5단계중 생리욕구 다음으로 공포·위협·고통으로부터 회피하려는 안전욕구를 중요시했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올 9월 현재 공동주택 화재는 전국에서 2,132건이 발생했다. 최근 10년간(‘11.9.~’20.8) 공동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는 전체 화재 114,405건의 23.2%인 26,626건으로 나타났다. 주민들의 안전우려가 실제로 과하지 않은 셈이다.
권리에는 의무가 따른다. 소방차 전용구역 준수는 다수의 안전 확보를 위한 권리이자 의무이며 주민상호간 생존약속이다. 내 가족과 이웃의 주거안전을 위해 서로가 소방차 전용구역을 잘 지킨다면 예기치 못한 재난으로부터 보다 안전한 공동주택문화를 만들 수 있으리라 확신 한다 .
/정읍소방서 방호구조과 이광재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적상산, 조선의 심장 실록을 품다  
포토뉴스
‘우리 동네 미술’ 업무협약 체결
 
어린이 예술가들을 위한 콘서트 열려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어린이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콘서트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차현주 개인전 개최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열린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제 2회 대한민국 판놀음>을 오는 28일부터 11월 21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