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8-02 오전 09: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문학칼럼-시인의 눈> 그대 가슴에 단풍 들거든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2일
ⓒ e-전라매일
우리 생애의 또 한 해가 저물고 있다. 내장산의 단풍이 아름다움의 극치에 와 있고 팔달로의 보도블록 위엔 노란 은행잎이 끝없이 내려 쌓인다.
언젠가 단풍으로 물든 산을 보려고 가을이 한창인 아침 우리일행은 안개의 도시 춘천으로 떠났다. 소양호 선착장에 도착했을 때 유람선은 물속에 잠겨 있는 안개의 실뿌리를 온 몸으로 밀어내며 천천히 앞으로 나갔다. 호흡 속으로 한사코 스며드는 안개를 뿜어내며 사람들 또한 떠서 흘렀다. 주위에 있는 모든 것들이 안개에 잠겨버려서 그곳이 이 세상은 아닌 듯 몽롱하기만 했다. 꿈을 꾸는 기분이었다고 해야 옳을 것 이다. 짙은 안개가 호수를 온통 뒤덮고 있어, 사람들도 저마다 세상만사 온갖 시름을 잊어버린 것 같았다. 이제 막 단풍이 들기 시작한 산봉우리들이 안개를 스카프처럼 두르고 잠시 눈앞에 나타났다가 숨어버리곤 했다.
다음 목적지인 청평사. 입구에서도 한참을 올려다보아야 절 건물이 보였다. 산 아래 수목들과는 달리 좀 더 일찍 물이 들어 절을 둘러싸고 있는 높다란 산은 형언 할 수 없을 만큼 현란하였다. 그곳에는 놀랍도록 키가 큰 은행나무 한 그루가 있었다. 가을이라는 계절을 아랑곳하지 않은 듯한, 저 혼자서 푸르디푸르게 자리를 지키는 나무를 올려다보면서 우리는 의견이 분분했었다. 그때 옆을 지나가던 스님이 이렇게 말했다. “ 보살님들의 가슴속에 단풍 드는 날 이 은행나무도 노랗게 물들 것입니다.” 라고. 그리고는 그만이었다. 화두처럼 던진 그 말로 우리는 돌아오는 내내 생각에 잠기게 되었다.
저마다 가슴속에 지니고 온 한그루의 은행나무는 곱디 곱게 물이 들었거나, 아직 그대로이거나, 비바람에 찢긴 모습으로 그 모습이 각각 다르지 않을까 싶다.
다시는 오지 않을 이 가을, 가로수 길을 걸을 때 가슴에 단풍 들거든, 어딘가에서 사랑이 그리움으로 지핀 등 불 내어걸고 저 단풍잎처럼 속절없이 삭아가고 있다는 것을 기억할 것이다. 또한 채 물들지 못한 이의 마음을 헤아려봐야겠다.

/김은숙 시인
전북시인협회 부회장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2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여름철 휴가, 시원한 장수로 떠나자”  
성남시전북도민회 정기호 사무총장  
견훤대왕이 꿈꾼 나라 백제의 부활  
“가장 좋은 복지는 일을 통한 복지입니다”  
‘군민의 소리 귀 기울이는 신뢰받는 의회’ 만들기 ..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지역경제 회복에 역량 총동원  
안정적 정착 마련을 위한 남원형 다문화정책 ‘풍성’  
강임준 군산시장, 시민과 소중한 약속‘공약’성공적!  
포토뉴스
한여름 무더위, “명사특강”으로 날린다!
장수문화원(원장 한병태)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8월 5일부터 한 달간 주제별 명사를 .. 
부안누에타운, 코로나19 극복 파랑새 공간 ..
코로나19 극복과 종식을 염원하며 청소년시설팀 전 직원 행복(희망)의 새를 접다.코로.. 
남원 청계리 고분군, 전북지역 가야계 고총..
전라북도와 남원시는 2021년 7월 30일 남원 청계리 고분군(전라북도 기념물 제145호) ..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 추진 지자체와 부..
남원시 등 10개 지자체(전라북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남원시, 함안군, 고령군, 김해.. 
세계유산 익산 백제왕궁, 역사문화환경 회..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익산 왕궁리유적 일대에 문화재 보호구역이 신규로 지정되면서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