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1-16 오전 10:16: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5:00
··
·15:00
··
뉴스 > 독자투고

부주의로 인한 화재 잇따라… 담배꽁초는 지정된 장소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05일
ⓒ e-전라매일
겨울철, 습도가 낮고 대기가 건조해지면서 화재위험과 피해규모가 급증 함에 따라 ‘화재출동! 화재출동! 출동벨의 울림은 증가하고 소방관은 더욱 바빠진다.
올해 전북지역의 화재발생 가운데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전체의 60%를 차지하였으며 전기적 요인, 기계적 요인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 원인 중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부주의`라는 것이다. 최근 부주의 원인 중 하나인 담뱃불 취급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잇따라 발생함에 흡연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길을 가다 보면 길을 걸으면서 담배를 피우면서 걷는 사람이나 흡연구역에 설치된 재떨이가 무색하게 담배꽁초들이 바닥에 널브러져 있는 모습을 종종 볼 수 있다.
그들 중에는 담배꽁초를 끄지 않고 그냥 도로에 버리거나 하수구에 버리는 사람이 적지 않다.
지난 12월 22일 아침 07시경 무주군 소재 골목길 하수구 맨홀에서 불길이 솟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하여 현장 조사한 바 담배꽁초 부주의에 인한 화재로 추정되었다.
골목길이라 발견이 늦어질 수도 있었으나 빨리 발견되고 신속하게 출동한 출동대에 진화되었기에 다행이지 조금 늦었더라면 큰불이 될 수도 있었던 화재였다.
무심코 버린 담배꽁초가 내 가족과 내 이웃의 재산은 물론이고, 생명까지 앗아갈 수 있다는 점을 우리 모두는 기억해야 한다.
화재는 작은 불씨에서 시작하지만 방심한 사이 큰불로 이어진다. `한 번 정도는 괜찮겠지` 하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이것이 나와 내 가족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길임을 다시 한 번 명심해야 한다.
또한 `실화`로 인해 다른 사람의 생명 또는 재산상의 피해가 발생했을 때는 형사 처벌과 별도로 손해배상에 대한 책임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와 같이 `담뱃불 부주의`로 인한 화재 예방을 위해 담배는 지정된 장소에서만 태우고, 담배꽁초는 불씨를 완전히 제거한 후 지정된 곳에 버릴 것이며 무단으로 투기하지 말아야 한다.
`아무 일 없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에 버린 담배꽁초가 대형화재를 불러올 수 있다는 점을 항상 인지하고 화재 예방에 관심과 주의를 기울였으면 한다.
/무진장소방서 현장대응단
지휘조사3팀장 김재홍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1월 0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살기 좋은 도시 더 행복한 남원, 우리가 앞장서겠습..  
물의도시·숲세권으로 ‘다이로움 익산’ 만든다  
경제·사람·생태·문화로 여는 새로운 미래  
정읍시, 시민행복 최우선으로 힘찬 전진  
전북도, 생태문명시대 선도 원년 선포  
2021년 태권도 발전 위한 힘찬 발걸음  
The Fuel of the Future H2 + 완주  
名實相符 전북도 최고 수출 전진기지 `새만금`  
포토뉴스
아동학대 적극대응을 위한 전담팀 구성
정읍시는 지난 1월 7일자로 “아동학대조사와 아동보호서비스를 통합수행하는 아동보.. 
지리산허브밸리 겨울정원 온택트 개최
지리산허브밸리에서 포인세티아와 말채 등 겨울에 빛이 나는 식물을 소재로 겨울정원.. 
내장 단풍생태공원 내 “한겨울의 꼬마 눈..
정읍시(시장 유진섭)가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 
전북도립미술관, 새롭게 전북과 세상을 잇..
전북도립미술관(관장 김은영)은 한국 서화 미술의 중심지였던 전북의 전통성에 바탕으.. 
단풍미인쇼핑몰, 설 명절 할인 대잔치!
정읍시 농특산물 온라인마켓 1번지인 단풍미인쇼핑몰이 신축년 설 명절을 맞아 다음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