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9-17 오후 03:29: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학교폭력 숨지 말고 이렇게 신고하세요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7월 27일
ⓒ e-전라매일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활동이 활발해 이뤄지는 상황에서, 사이버 학교폭력 유형이 빠르게 변화하며, 그 비중이 늘고 있다.
학교폭력이란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제2조에 따라 학교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하는 신체·정신 또는 재산상의 피해를 주는 행위를 말한다.
최근 학교폭력은 인터넷의 발달과 스마트폰의 대중적인 보급 이후 학교폭력이 사이버공간으로의 확대, 저연령화, 집단화되는 등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사이버폭력은 밖으로 쉽게 노출되지 않기 떄문에 무엇보다고 주변의 지속적인 관심과 도움의 실천이 필요하다. 사이버폭력을 당하거나 목격했을때는 의사 표시를 명확히 하고, 폭력적인 정보게시에 대한 증거 자료를 확보해놔야 한다. 또한, 피해학생은 고민하지 말고 주변에 도움을 요청해야한다.
그렇다면 이러한 학교폭력 피해사실을 상담하거나 신고 할 때는 어떤 방법으로 할 수 있을까.
첫째, 117 학교폭력 신고센터를 이용하는 것이다.
117 학교폭력 신고센터는 아동(청소년), 여성,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피해신고 접수 즉시 긴급구조, 수사, 법률상담, 쉼터 연계 등 종합 지원이 가능하고 국번없이 117, 문자신고 #0117, 홈페이지 안전Dream으로 신고 할 수 있다.
둘째, 학생 안전통합 시스템 wee센터를 이용하는 것이다. wee프로젝트 기관은 초·중·고등학교에 소속된 학생이라면 누구나 이용 가능하고 학교 안에 설치된 상담실로 친구관계나 진로 등 다양한 고민을 상담 선생님과 함께 나눌 수 있는 소통공간이다.
그 외 학교전담경찰관이나 학교선생님들에게 신고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한 아이를 키우려면 한 마을이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이 있다. 아이들이 행복하고 안전하게 보호받으며 자랄 수 있도록 가까이에 있는 가족, 선생님, 친구 등 지역사회 전체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
이런 관심과 사랑이 모아 진다면 학교폭력 없는 맑고 깨끗한 사회가 구현 될 것으로 보여진다.
/정읍서 여성청소년계 경장 백은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7월 2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의 또 다른 이름, ‘지속가능한 도시’  
기업유치와 일자리창출 등 김제시정 운영 ‘긍정 평가..  
‘대한민국 고창시대’를 위한 거침없는 질주  
군산시, 쾌적하고 안전한 녹색 환경도시 조성 ‘박차..  
활기찬 100세 시대를 위한 김제시의 동행  
재경기·인천전북도민회연합회 박재경 초대 회장  
“남원 농·특산품으로 고마운 마음 전하세요”  
“완주 밀키트로 실패 없는 음식 만들어 볼까?”  
포토뉴스
‘수제천’의 고장 정읍시, 15~16일 학술대..
정읍시가 우리나라 전통 음악인 수제천의 본고장으로서 위상과 시민의 자긍심을 높여.. 
살기 좋은 익산 만들기, ‘익산시민아카데..
익산시가 시민이 살기 좋은 익산을 만들기 위한 정책설계 프로그램을 실시했다.시는 .. 
국립전주박물관, `한가위 전통민속놀이 한..
국립전주박물관이 한가위를 맞아 국립전주박물관을 찾은 관람객에게 세시풍속과 전통 .. 
전주리더스로타리클럽, 전북가수협회와 문..
국제로타리 3670지구 전주리더스로타리클럽은 지난 12일 전주덕진예술회관에서 '전북..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 팝페라 `달콤한 위..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이 코로나19로 지친 완주군민을 위해 힐링의 시간을 마련했다.15..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