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10-18 오전 09:06:3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실시간 추천 뉴스
1
2
3
4
5
6
7
8
9
10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8:00
··
·18:00
··
·18:00
··
·18:00
·17:00
··
·17:00
뉴스 > 독자투고

벌초ㆍ성묘 시 ‘벌 쏘임 안전사고’ 주의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08일
ⓒ e-전라매일
9월은 말벌에 의한 벌 쏘임 사고에 주의해야 한다.
말벌의 산란기인 추석 전ㆍ후에는 말벌이 예민해지고 활동이 왕성하며 독성이 강한 시기이게 성묘객과 벌초하는 사람은 더욱더 유의해야 한다.
벌집 제거 출동은 7~9월이 전체의 80%로 나타난다. 생활안전 출동 중에서 1위를 차지하며 매년 30~50%로 비중이 커지고 있다.
말벌은 크게 말벌, 땅벌, 쌍살벌로 구분된다. 최근 기후 변화와 외래종의 침입 등으로 인해 말벌류의 밀도가 증가하며 개체 수도 늘고 있다. 벌 쏘임 사고는 기후와 환경, 여가생활 등의 변화로 인해 국민이 말벌류에 노출될 위험이 커지며 함께 많아지고 있다.
벌에 쏘였을 때 나타나는 증상은 어떤 벌에게 쏘였느냐에 따라 다르다. 꿀벌에 쏘였을 때는 쏘인 부위가 아프고 빨갛게 붓고 간지럽다.
말벌에 쏘이면 일반적으로 쏘인 주변이 붓고 통증이 나타난다. 수차례 쏘이게 되면 전신에 독성이 퍼져 위험할 수 있다. 이에 속이 메스껍고 울렁거림이나 구토, 설사, 어지럼증, 전신 두드러기 등의 반응이 나타나며 아나필락시스 쇼크(면역반응의 원인으로 발생)가 올 수 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전신에 독성이 퍼져 붓고 답답하고 혈압이 떨어진다. 호흡이 힘들어지며 심한 경우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벌에 쏘였을 때 응급처치는 독침 모양이 다르기 때문에 꿀벌인지 말벌인지에 따라 달라진다. 꿀벌은 벌침을 한번 쏘고 죽어버려 벌침이 피부에 박혀 있지만 말벌은 벌침을 넣었다 뺐다 하며 계속 독을 주입한다.
꿀벌에 쏘였을 때는 먼저 신용카드를 이용해 벌침을 제거해야 한다. 너무 세게 누르면 벌침이 피부로 더 들어갈 수 있기 때문에 가볍게 긁어내는 게 좋다. 카드가 없다면 손톱으로 벌침을 제거하면 된다. 이후 비누를 이용해 깨끗한 물로 씻어낸다. 통증과 부기를 가라앉히기 위해 얼음찜질을 하고 스테로이드 연고를 발라도 된다.
말벌에 쏘였을 때는 쏘인 부위에 식초를 바른 훈 얼음찜질을 하며 가까운 병원에 가서 응급처치를 받는 게 좋다.
성묘ㆍ벌초 시 말벌을 피하기 위해서는 먼저 긴 막대 등을 이용해 벌집이 있는지 확인하는 게 안전하다. 벌은 후각이 예민하므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을 자제하며 화려한 옷이나 어두운 계열 옷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밝은색의 긴소매 상ㆍ하의를 입고 장갑을 착용하는 게 좋다.
또 달콤한 음식이나 음료수로 인해 벌이 날아올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만약 벌과 마주치면 팔을 휘젓거나 급하게 움직이지 말고 천천히 장소를 피하도록 한다. 피할 수 없으면 바닥에 엎드려 팔로 머리를 감싼다.
이와 같은 예방ㆍ응급처치법을 잘 숙지해 안전한 연휴를 보내길 바란다.
/익산의용소방대연합회 남성회장 황인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9월 08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후백제왕도 전주’ 1000년 전 찬란함 재조명  
재인천전북도민회 임영배 회장 “인천지역 전북도민 ..  
장수군, 코로나19에도 지역상권 인기 만점  
김제시의회, 시민 행복 위한 열정적 의정활동 펼쳐  
놀이터도시 전주, 아이들의 꿈도 ‘쑥쑥’  
대한민국신문기자협회 이용도 회장  
황숙주 순창군수, 예산 5000억 원 달성  
포스트코로나, 군산시립도서관의 놀라운 변신  
포토뉴스
장수군과 함께 하는 ‘2021 전라북도 생활..
장수군과 함께하는 2021 전라북도 생활문화예술동호회 페스티벌이 23일 오후 2시 비대.. 
부안군, 제3회 한음페스티벌 무료공연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2021 방방곡곡 문화공감 문예회관 기획 프로그램 지원사업에 .. 
도시재생과 청년문화가 만난다
남원시는 도시재생뉴딜 인정사업으로 2020년 선정된 “(구)미도탕 문화저장소 리뉴얼.. 
‘고창, 농촌영화를 품다’ 제4회 고창농촌..
국내에서 단 하나뿐인 농생명 특화 영화제인 ‘고창농촌영화제’가 올해 제4회 영화제.. 
전주한지로 그려진 2021 국제수묵비엔날레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오는 31일까지 개최되는 2021 국제수묵비엔날레에서..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