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1-28 오후 03:14: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독자투고

보이지않아 더 위험한 도로 위 ‘블랙아이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1일
ⓒ e-전라매일
우리의 일상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이동수단인 자동차, 자동차의 발전에 따라 우리의 삶도 그만큼 편리해졌다.
그러나 구조활동 경험에서 가장 흔하게 접하는 교통사고 중 하나는 겨울철 블랙아이스로 인한 사고이다.
블랙아이스는 겨울철에 눈이나 비가 내린 뒤 기온이 갑작스럽게 내려가면서 도로 위에 얇은 얼음막이 생기는 결빙현상으로, 블랙아이스 위에서 차량이 미끄러지면 브레이크를 밟아도 헛바퀴 도는 경우가 많다.
아스팔트 색과 비슷한 블랙아이스는 정속 주행하는 운전자의 눈에는 잘 보이지 않아 블랙아이스가 깔린 도로의 제동거리는 평소 도로 노면의 14배, 눈길보다 약 6배 이상 증가한다.
사고 발생 시 사망률이 최대 4배 높아져 겨울철 교통사고의 주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 ‘블랙아이스’는 주로 다리의 연결부, 그늘진 도로, 터널의 입·출구, 굽은 도로 등에 형성 된다.
블랙아이스 교통사고는 적설량 5cm이상의 큰 눈이 내릴 때 전체 사고 증가율의 82%증가하며, 출근시간대인 오전 8~9시에 가장 빈번하며 승합차의 사고 증가율은 64%로 전체 차종 중 가장 위험하다.
보이지 않아 더 위험한 블랙아이스 예방법은 첫째, 규정속도보다 20~50% 감속 운행하여 앞차 차간거리 평소 2배이상 유지해야 한다. 둘째, 겨울철 등산 시 아이젠을 착용하는 것처럼 스노체인&스노타이어 사용하기 셋째, 급출발·급제동·급회전은 절대 금지이다. 일반 도로보다 14배 더 미끄러워 바로 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페달은 부드럽게 밟아줘야한다.
마지막으로 블랙아이스로 차가 미끄러졌다면 당황하지 말고, 미끄러지는 방향으로 핸들을 돌려야 한다. 만약 브레이크를 급하게 밟게 되면 더 심하게 미끄러질 수 있다.
도로 위 암살자라고 불리는 블랙아이스도 예방하고 실천하면 안전하게 대비할 수 있다. 위 언급한 예방법을 알아두고 올 겨울에도 안전 운전하자.

/김현웅 소방장
전주완산소방서 완산119구조대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민족학자 서종원, 고향 위도의 삶 ‘위도별곡’에 담..  
남원시, ‘시민 모두가 누리는 복지공동체’ 지향  
“쉼과 즐거움 어우러진 휴식·치유·관광 정읍서 즐..  
무주군, 핵심비전 실천으로 성공의 디딤돌 놓겠다  
법률 전문도서 국내 최다 출간한 숭실대 김동근 교수  
배움과 나눔의 학습공동체, ‘군산시평생학습관’  
자랑스러운 남원 완성 위한 역점사업 추진·적극행정 ..  
임실군 “마법같은 관광시대, 섬진강 르네상스 열린다..  
포토뉴스
전주·춘천 문화예술인들 ‘공존’ 맞손
 
2022년 옥천골 미술관 주민 미술 교육 프로..
순창군은 21일 2022년 옥천골 미술관 주민 미술 교육 프로그램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 
남원시, 「책값 돌려주기 사업」 올해도 이..
남원시는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보다 양껏 탐독할 수 있도록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속.. 
고창예총, ‘품격있는 고창군–역사·..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고창지회(회장 박종은)가 오는 28일까지 고창문화의전당 전.. 
완산도서관 ‘20세기 초 한글 복원문학’ ..
일제 강점기에 잊힌 한글 복원문학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전주시립 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