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09-26 오후 06:16: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독자투고

‘문화재 스틸러’도 감동하여 되돌아온 ‘고창 선운사 금동지장보살좌상’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03일
ⓒ e-전라매일
최근 도난문화재 환수 관련 TV드라마 “스틸러(일곱 개의 조선통보)”가 방송 중에 있다. 베일에 싸인 문화재 전문 도둑과 그에 맞선 문화재청 공무원과 전담 경찰 등 비공식 문화재 환수팀이 뭉쳐 불법 은닉한 문화재를 통쾌하면서도 열정적으로 환수하는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
문화재 환수와 관련해 고창에도 일제강점기에 도난당했다가 스스로(?) 되돌아온 보물이 있다. 풍요롭고 찬란한 봄볕의 풍경과 어우러진 선운사 지장보궁에 특별한 사연을 간직한 불상이 그 주인공이다. 이 불상은 ‘고창 선운사 금동지장보살좌상’(보물)로, 1476년(성종 7년) 만들어져 전해 오는데, 선운사 도솔암에 봉안된 또 다른 금동지장보살좌상(보물)과 선운사 참당암의 석조지장보살좌상(보물)과 함께 선운사의 지장삼장(地藏三藏)으로 이미 널리 알려져 있다. 지장보살(地藏菩薩)은 현세(現世)의 인간 세상과 사후(死後) 세계인 지옥에서 고통받는 중생까지도 구제해 주어 모두를 이롭게 하는 자비로운 보살이다.
‘고창 선운사 금동지장보살좌상’은 청동 표면에 금칠을 하였으며, 두건과 같은 보관을 머리에 쓴 모습이다. 온화하고 후덕한 얼굴에 눈, 코, 그리고 작은 입술이 묘사됐고, 짧은 목에 굵게 주름진 삼도가 표현됐다. 건장한 몸에는 통견의 두꺼운 옷을 걸쳤고 세 줄로 내려온 목걸이가 장식됐다. 또한 손의 모양인 수인(手印)과 손금까지 섬세하면서도 매우 사실적으로 표현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지상보살 불상 중 하나인 ‘고창 선운사 금동지장보살좌상’은 기적 같은 사연을 가지고 있다. 일제강점기인 1936년에 일본인 2명과 절도범이 거금에 일본으로 팔아넘겨 반출됐었으나, 소유했던 일본인이 2년 뒤 자수하듯 고창경찰서에 연락하여 다시 고창 선운사로 돌려보냈다고 한다. 일본으로 반출되어 처음 소장했던 일본인의 꿈속에 수시로 지장보살이 나타나 “나는 본래 전라도 고창 도솔산에 있었으니 어서 그곳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했다. 그는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겼으나 이후로 병이 들고 점차 운수나 살림살이가 기울게 되자 두려운 마음에 이 지장보살상을 다른 사람에게 팔아버렸다.
하지만 이후 다른 소장자들에게도 꿈속에 나타나 집안에 우환이 끊이지 않게 되자 결국 마지막으로 소장하게 된 일본인이 본디 제자리로 모셔갈 것을 부탁했다고 한다. 이렇듯 ‘고창 선운사 금동지장보살좌상’은 도난당한 지 2년여 만인 1938년 11월에 고창 선운사로 스스로 돌아온 것이다. 당시 반환을 위해 일본 히로시마에 갔던 일행이 찍은 기념사진에는 함께 간 선운사 주지인 이우운 스님의 이름과 함께 간략한 사연이 기록되어 있다. ‘2023 세계유산 도시 고창방문의 해’를 맞아 온전한 봄날을 즐길 수 있게 됨에 따라 많은 관광객들이 선운사를 포함한 다양한 유네스코 세계유산을 보유한 고창군을 방문하고 있다.
TV 드라마를 통해 도난 및 해외로 반출된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의 가치와 애환을 이해하면서 ‘문화재 스틸러’도 감동하여 돌아온 영험한 고창 선운사의 지장삼장도 직접 보면서 현세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길 기원해 본다.

/김진
고창군 문화재전문위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3년 05월 0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한가위 보름달처럼’…익산시, 민생 환히 밝힌다  
전북여성단체협의회, ‘사랑나눔 잔치’ 성료  
두둥! 오는 10월, 남원이 더욱 특별해진다  
전주, 다양한 매력의 체류형 관광도시로!  
군산시, 안전한 추석 명절 위한 총력 기울여  
낮과 밤이 아름다운 세계유산도시 고창군  
색에 반하고, 맛에 취하는 Red Color 축제 속으로!  
지덕권에서 시작하는 생태건강치유도시 진안  
포토뉴스
<사)ESG코리아>전라북도교육청과 전북지역 ..
사)ESG코리아(이사장 조준호)가 지난 5일 정읍 교문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전북교육청과.. 
올해 전주독서대전 주제는 ‘다시, 질문 곁..
‘2023 전주독서대전’의 주제는 ‘다시, 질문 곁으로’로 정해졌다. 이 독서문화축제..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남원시노인복지관(장진석)이 주관하고 남원시와 전민일보가 공동주최한 ‘제7회 전국 .. 
춘향, 이도령을 가슴으로 만나 꽃이 되다
남원시노인복지관(장진석)이 주관하고 남원시와 전민일보가 공동주최한 ‘제7회 전국 .. 
전통문화마을, 사랑방 문화풍류’문화강좌 ..
문화예술 사회적기업인 (사)전통문화마을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사랑방 문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