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2-24 오후 04:35:0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5:00
··
·15:00
··
·15:00
··
·14:00
··
·14:00
··
뉴스 > 기획|특집

보훈 공감, 톡톡! 이 달의 독립운동가

2월의 독립운동가 ‘조지 새넌 맥큔’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2일
ⓒ e-전라매일
국가보훈처는 한국의 독립을 염원하고 인재양성에 헌신한 교육자 조지 새넌 맥큔 선생을 2월 이달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했다.
1873년 12월 15일 미국 펜실베니아 주에서 태어난 선생은 1905년 9월 내한해 숭실학교에 선생으로 부임하면서 한국과의 인연이 시작됐다.
선생은 1909년 9월 중학교 과정인 신성학교 교장을 맡게 되고 본격적인 교육사업을 시작하게 된다.
1911년 10월 일제가 조작한 105인 사건으로 신성학교 학생과 교사들이 구속되고 본인 또한 이 사건의 연루자로 알려지자, 선생은 이들의 석방과 공정한 재판을 위해 활동했다. 이후 1919년 3.1만세운동이 일어나자 선생은 일제의 강경한 탄압 사실과 3.1운동의 의의를 알리기 위해 직접 운동 내용을 적어 미국 시카고의『컨티넨트(The Continent)』 잡지사로 보내 게재하게 했다.
또 선생은 3.1운동의 발판이 된 2.8 독립선언서 번역문을 교정했고, 3.1운동의 주요 지도자로 활약한 세브란스 의전 학생, 김원벽 선생을 만나 격려하는 등 3.1운동에 직간접적으로 많은 도움을 주었다.
이런 선생의 활동에 일제는 지속적으로 감사와 탄압을 시작했고, 선생은 결국 1921년 미국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게 됐다.
7년 뒤인 1928년, 맥큔 선생은 다시 돌아와 평양 숭실전문학교와 숭실학교의 교장으로 재작하게 됐으나 1930년부터 일제는 모든 학교에 신사참배를 강요하기 시작했고, 선생은 거부의사를 표명하며 일제의 탄압에 맞섰다.
외국인으로서 3.1운동을 지원하고 신사참배를 거부했으며, 한국의 독립과 한국인 인재양성에 헌신한 조지 새넌 맥큔 선생은 1941년 12월 4일, 시카고 장로회병원에서 서거했다.
정부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3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제공=서부보훈지청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2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남원시의회, 시민과 함께하는 열린 의회 구현  
‘4대 대규모 대회 유치’ 전북 대도약 이끌 견인차  
백제의 숨결을 느낄 수 있는 곳 ‘웅포 임점리 고분전..  
TV에서 나온 그 곳! 장수 대곡관광지·주촌마을  
우리 삶을 변화시키는 도서관, 지역 문화트렌드를 주..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2020년 힘찬 재도약  
호남의 지붕 ‘진안고원’  
군산시 청년뜰 ‘청년 미래 밝혀주는 등대’  
포토뉴스
`엄마` 김태희 통했다...`하이바이, 마마!`..
톱배우 김태희의 5년 만의 드라마 복귀작인 tvN '하이바이,마마!'(연출 유제원, 극본 .. 
방탄소년단 ˝새 앨범 타이틀곡 `온`, 7년 ..
"저희 지난 7년 활동의 일기장 같은 곡입니다."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1일 공개된.. 
개봉 첫날 7만명… 박스오피스 ‘1위’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개봉과 동시에 박스오피스 정상을 차지했.. 
‘아이돌학교’ 제작진 구속심사… 침묵
케이블 음악방송 채널 엠넷의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 제작진의 구속 심사가 .. 
BTS, 정규4집 시아·트로이 시반 참여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의 트랙리스트를 공개하..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