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8 오후 01:55: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기획|특집

오색단풍 물든 장수군 명산으로 떠나는 가을맞이

경관 뛰어난 장수 장안산·팔공산·남덕유산서 가을정취 ‘만끽’
김강선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05일
ⓒ e-전라매일
전체 면적 70%이상이 산림으로 이루어진 장수는 깨끗한 공기와 뛰어난 산세로 유명하다. 여기에 가을바람이 나무들을 오색 빛으로 물들이니 먼 단풍국이 부럽지 않다. 장수의 가을 정취를 느끼고 싶다면 지금 바로 장수로 떠나보자.<편집자주>


■ 눈과 발이 닿는 곳마다 감탄이 절로 나오는 장수 가을 명산
ⓒ e-전라매일

▲장안산 군립공원
해발 1,237m의 군립공원 장안산은 백두대간의 기운을 충청도와 전라도에 전하는 호남의 종산이다.
여름에는 피서지, 가을에는 억새와 단풍으로 유명한데 이 일대의 계곡과 숲의 경관이 뛰어나 장수군 군립공원으로 지정됐다. 장안산 동쪽 능선에는 광활한 억새밭이 펼쳐 있어 가을에는 산 능선 전체가 억새로 뒤덮여 절경을 이룬다.

등산코스
1코스(1시간 30분 소요) - 무룡고개 - 정상
2코스(4시간 30분 소요) - 밀목재 – 정상
3코스(1시간 30분 소요) - 지소골 – 정상
4코스(2시간 30분 소요) - 괴목동 – 정상
5코스(2시간30분 소요) - 연주 – 정상
6코스(2시간 30분 소요) - 범연동 – 정상
7코스(1시간 30분 소요) - 삼거마을 - 정상
ⓒ e-전라매일

▲팔공산
장수군과 진안군에 걸쳐 있는 산으로 남북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일품이다.
맑은 날 주변 조망이 멋지고 능선가는 길마다 하산하는 길이 있어 초심자도 무리 없이 도전할 수 있다. 후백제시대에 축성된 합미산성(전라북도 기념물 제75호)이 해발 800m정도 되는 능선에 자리하고 있으며 장수읍 안양마을 뒤편에 전통사찰인 팔성사가 있다.
가을부터 시작해 하얗게 눈이 쌓인 능선이 팔공산의 대표 매력이다.

등산코스
1코스(2시간30분 소요) 대성리 – 정상
2코스(2시간 30분 소요) 자고개 – 정상
3코스(1시간 20분 소요) 서구이재 – 정상
4코스(3시간 소요) 서구이재 – 오게치 – 삿갓봉 – 와룡휴양림
5코스(2시간 소요) 와룡휴양림 – 삿갓봉 – 오계치 –와룡휴양림

▲남덕유산
해발 1507m 남덕유산은 장수의 대표적 비경으로 경상남도 거창군·함양군과 전라북도 장수군 경계에 솟아있다.
두 산봉 사이의 약 20㎞ 구간에는 해발고도 1300~1400m의 소백산맥 주맥이 북동~남서 방향으로 뻗으면서 경상남도와 전라북도의 도경계를 이룬다.
특히 국가산림문화자산인 할미봉 대포바위가 8부 능선에 높이 5m 크기로 자리 잡고 있다. 이 대포바위가 장계를 향하고 있어 임진왜란 때 왜적이 큰 대포로 알고 되돌아가 장계쪽으로는 화를 면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으며 2017년 국가산림문화자산으로 지정됐다.

등산코스
1코스(4간 30분 소요) 육십령–서봉 - 남덕유산
2코스(3간 30분 소요) 토옥동 계곡–월성재 - 남덕유산
3코스(2시간 20분 소요) 문성–서봉-남덕유산
4코스(2시간 소요) 동명–성봉 - 남덕유산
5코스(3시간 소요) 반송–할미봉–남덕유산
6코스(4시간 30분 소요) 양삼–할미봉 - 남덕유산

■ 자연으로의 초대, 장수 가을 명소
ⓒ e-전라매일

▲대곡관광지
백두대간의 기를 받아 수려한 산세와 물이 있는 고장 장수에서 의암 주논개 생가와 연계해 더 머물고, 더 즐길 수 있는 대곡 관광지 숙박단지를 조성했다. 한옥숙박단지는 총 4개동 21객실, 오두막집(캐빈하우스)은 10객실, 다목적실을 보유하고 있어 가족과 동료, 연인과 함께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는 최적의 시설이다.

▲방화동 자연휴양림·가족휴가촌
전국 8대 종산에 속하는 장안산 기슭에 조성됐으며 덕산용소에서 방화동 계곡으로 연계되는 코스에 자연학습장, 모험놀이장, 산림욕장 등 시설이 자리하며 깨끗한 계곡을 따라 기암절벽, 다양한 수목 등의 수려한 자연경관으로 가족단위 주말 또는 단기 체류형으로 최적의 조건을 갖춘 매력의 휴양처다.
방화동 가족휴양촌은 우리나라 최초로 조성된 가족단위 휴양지로서 장안산 계곡과 덕산용소로 이어지는 이곳은 울창한 수림과 물이 조화를 이룬 천혜의 자연경관을 형상하고 있어 가족단위의 휴양지로서 최적지다.
주요 시설로는 오토캠핌장과 야영장, 물놀이장. 숙박(다문화 체험동), 목재문화체험장, 체육 시설 등이 있다.

등산코스
1코스(3시간 소요) 방화동 가족휴가촌- 덕산계곡 – 범연동 – 장안산 정상
2코스(1시간 소요) 방화동 가족휴가촌 - 덕산계곡


김강선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0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적상산, 조선의 심장 실록을 품다  
포토뉴스
어린이 예술가들을 위한 콘서트 열려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어린이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콘서트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차현주 개인전 개최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열린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제 2회 대한민국 판놀음>을 오는 28일부터 11월 21일.. 
전주 곳곳 숨겨진 관광 보물, 시민들이 발..
전주시가 지속가능한 여행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머리를 맞댔다.시는 지난 23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