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5-27 오후 07:30:2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 - 시인의 눈] 우리는 왜 사는 걸까?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21일
ⓒ e-전라매일
삶이란 의외로 그냥 살다 가면 그만이지는 않다. 누구나의 삶이라는 것이, 그냥 철푸덕거리며 사는 것 같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삶에는 다 패턴이 있고, 무엇인가 추구하는 것이 있음은 분명하다. “그냥 나는 사는 대로 사는 거야, 이런 내 삶에 무슨 철학이 있고, 가치가 있고, 의미가 있겠어. 그냥 하루하루 사는 것이 나의 생존이고, 그것이 내 삶의 유일한 실존일 뿐이야.” 아무리 그리 외치고, 또 외치고 싶어도, 우리는 어쩔 수 없이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를 위해 나아가고 있다. 어차피 우리는 그리 만들어져 구성된 인생들이니까.
우리는 살면서 많은 일을 한다. 한 가지 일을 끝내면 다른 일을 계획하고 그 일이 끝나면 또 다른 일을 찾는다. 모든 일에는 시작과 끝이 있다. 삶의 종착역이 결국 죽음인 건 누구나 알지만 아등바등 힘을 다해 살아간다. 지금은 의미 없고 그 다음과 결국이 중요하다고 생각할 수는 없다. 인생의 끝은 죽음, 등산의 끝은 하산, 여행의 끝은 귀가, 직장생활의 끝은 퇴직이다. 끝을 알면서도 오늘을 살고 산을 오르고 여행을 떠나고 직장에 다닌다. 결론만 중요한 게 아니다. 영화 결말을 보기 위해 한 편 전체를 보는 건 아니다. 기승전을 거쳐야 결로 이어진다. 우리 모두는 끝이나 결과만큼 과정과 노력이 소중하다고 의미를 부여한다.
사람들의 평가는 아침과 저녁 다를 뿐이고, 애착하던 소유란, 어느 날 날개 달고 날아가 우리를 황망히 만들 뿐이라는 것도 안다. 그러나 그것을 위해 치달아 갈 수밖에 없는 것이 자신이라는 것도 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애닮음을 넘지 못하는 자신의 한계까지도 알기에, 삶은 아픈 것이다.
사랑의 한계와 미움의 아픔, 성취의 순간성과 상실의 공허. 이룸과 미완의 차이 없음, 놓음이 자유로움이라는 사색의 결실. 이러한 것들이 마음을 맴돌게 될 즈음이면 우리는 어느 만큼은 숨쉬기 편할 것이다.
위대한 신이 보시기에 꼬물거리는 인생들의 한 모습. 이왕 그렇다면 바르게, 의미 있게, 가치 있게, 바른 추구 속에, 사는 것이 나의 길일 것이다. 나는 왜 사는가? 그냥 가슴에 심어놓고, 수시로 들여다보며 살아가고 또 살아가고, 그렇게 살아간다. 왜 사는지 답을 찾기 위해 사는 건 아니지만 인간은 질문하고 또 고민한다. 우리는 왜 사는 걸까?

/양해완 시인 전북시인협회 이사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행복하고 살맛 나는 첨단 경제도시 구현 ‘총..  
“교정시설, 더 이상 혐오시설 아닙니다”  
‘순창북중’ 활동중심형 수업으로 학생 참여 이끌어..  
색깔 있는 농업기술보급 사업 군산농업 새 활로  
정읍시, ‘숨겨진 매력 알리기’ 지역 마케팅 ‘총력..  
코로나19, 전북은행과 함께 극복해요  
전쟁이 앗아간 고창 출신 화가 진환 70년 만에 본격 ..  
미래로 세계로 생동하는 부안 농업! 발로 뛰는 부안..  
포토뉴스
‘탈세 혐의’ 장근석 모친 첫 재판 공전
수십억원대 소득 신고를 누락해 탈세한 혐의로 기소된 배우 장근석의 모친 측이 첫 재..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 6월 1..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이 다음달 17일 개봉한다.영화의 .. 
‘외식하는날’ 수요일 편성 변경
‘외식하는 날’이 수요일 밤을 책임진다.SBS필 예능물 ‘외식하는 날’은 목요일에서.. 
엑소 백현, 솔로 앨범 선주문 73만장
그룹 ‘엑소’ 백현이 두 번째 미니앨범 ‘딜라이트(Delight)’로 선주문량 70만장을 .. 
BTS 슈가 2번째 믹스테이프, 80개 지역 아..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슈가가 약 4년 만에 발표한 두 번째 믹스테이프 ‘D-2’..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