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08-06 오후 07:33:5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 - 시인의 눈] 우리는 왜 사는 걸까?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21일
ⓒ e-전라매일
삶이란 의외로 그냥 살다 가면 그만이지는 않다. 누구나의 삶이라는 것이, 그냥 철푸덕거리며 사는 것 같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삶에는 다 패턴이 있고, 무엇인가 추구하는 것이 있음은 분명하다. “그냥 나는 사는 대로 사는 거야, 이런 내 삶에 무슨 철학이 있고, 가치가 있고, 의미가 있겠어. 그냥 하루하루 사는 것이 나의 생존이고, 그것이 내 삶의 유일한 실존일 뿐이야.” 아무리 그리 외치고, 또 외치고 싶어도, 우리는 어쩔 수 없이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를 위해 나아가고 있다. 어차피 우리는 그리 만들어져 구성된 인생들이니까.
우리는 살면서 많은 일을 한다. 한 가지 일을 끝내면 다른 일을 계획하고 그 일이 끝나면 또 다른 일을 찾는다. 모든 일에는 시작과 끝이 있다. 삶의 종착역이 결국 죽음인 건 누구나 알지만 아등바등 힘을 다해 살아간다. 지금은 의미 없고 그 다음과 결국이 중요하다고 생각할 수는 없다. 인생의 끝은 죽음, 등산의 끝은 하산, 여행의 끝은 귀가, 직장생활의 끝은 퇴직이다. 끝을 알면서도 오늘을 살고 산을 오르고 여행을 떠나고 직장에 다닌다. 결론만 중요한 게 아니다. 영화 결말을 보기 위해 한 편 전체를 보는 건 아니다. 기승전을 거쳐야 결로 이어진다. 우리 모두는 끝이나 결과만큼 과정과 노력이 소중하다고 의미를 부여한다.
사람들의 평가는 아침과 저녁 다를 뿐이고, 애착하던 소유란, 어느 날 날개 달고 날아가 우리를 황망히 만들 뿐이라는 것도 안다. 그러나 그것을 위해 치달아 갈 수밖에 없는 것이 자신이라는 것도 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애닮음을 넘지 못하는 자신의 한계까지도 알기에, 삶은 아픈 것이다.
사랑의 한계와 미움의 아픔, 성취의 순간성과 상실의 공허. 이룸과 미완의 차이 없음, 놓음이 자유로움이라는 사색의 결실. 이러한 것들이 마음을 맴돌게 될 즈음이면 우리는 어느 만큼은 숨쉬기 편할 것이다.
위대한 신이 보시기에 꼬물거리는 인생들의 한 모습. 이왕 그렇다면 바르게, 의미 있게, 가치 있게, 바른 추구 속에, 사는 것이 나의 길일 것이다. 나는 왜 사는가? 그냥 가슴에 심어놓고, 수시로 들여다보며 살아가고 또 살아가고, 그렇게 살아간다. 왜 사는지 답을 찾기 위해 사는 건 아니지만 인간은 질문하고 또 고민한다. 우리는 왜 사는 걸까?

/양해완 시인 전북시인협회 이사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4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김제시 농업발전 위한 새로운 패러다임 열다  
세계유산 익산 ‘백제유적지구’ 무왕도시 도약  
“농사요? 저는 공부하면서 짓습니다”  
정읍 허브원, 아시아 최대 라벤더 농장 조성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  
“548정책으로 장수 제2의 도약 발판 마련”  
상생과 공존의 세상을 만들어가다!  
장수군노인장애인복지관 “코로나19 극복 함께해요”  
포토뉴스
전북경찰청 갤러리, 8월, 조화영 작가 ‘Th..
전북경찰청(청장 조용식)은 8월 한 달간 서양화가 조화영 작가의 ‘Thinking’ 등 16.. 
올 여름 휴가는 대아수목원으로 떠나보세요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휴가지로 대아수목원이 주목을 받고 있다.대아수목원은 1995.. 
국립무형유산원, 책마루 인문학 강연 개최
국립무형유산원이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 할 수 있는 마음의 휴식시간을 .. 
전주문화재단, 혁신 통해 새로운 역사 만들..
전주문화재단이 혁신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만들 것으로 보여 귀추가 주목된다.전주문.. 
2022 전북 아태마스터스대회 조직위 사무소..
2022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 준비를 위한 대회 조직위원회 사무소가 문을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