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8 오후 07:13:4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시인의 눈> 괜한 걱정거리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12일
ⓒ e-전라매일
언제부턴가 갑자기 노래 연습장이 우후죽순 격으로 늘어나는가 싶더니만 그 이후로 순식간에 온 국민이 하나같이 명가수가 되어버린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뿐만이 아니다. 우리 사회 곳곳에서 전반적으로 이뤄지는 평생교육의 효과라든지, 인터넷을 통한 지식 공유의 평준화로 인해 온 국민들이 누리는 필력도 눈부실 만큼 향상되었다.
오늘날엔 너 나 할 것 없이 문인급 수준의 필력들을 누구나 지녔기에 따로 문인 제도를 둘 필요성이 없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무척이나 고무적인 사실로 인식된다. 머지않아 문인의 등용문이라는 등단 제도마저도 그 의미를 잃고 말 것이라는 예상을 희망해 본다. 하지만 그에 따른 걱정도 은근하다.
오늘날, 글을 쓴다는 문인들의 머릿수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반면에, 매일매일 홍수처럼 쏟아져 나오는 그 많은 서적을 읽어 줄 독자층은 나날이 줄고 있는 형편이다. 독서 시장은 지금 혹한기를 맞고 있는 셈이다. 한마디로 공급은 넘치는데 수요는 점점 줄고 있다. 나도 이쯤에서 힘을 좀 아낄 것인가? 더 큰 고난의 길로 천착할 것인가? 고민에 든다.
독일의 시인 귄터 아이히(Guenter Eich)는 자신의 시를 읽어 주는 독자가 사론스키에 한 사람 그리고 바트나우하임에도 또 한 사람이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이 두 사람의 독자만으로도 창작열을 향한 충분한 힘을 얻을 수 있다고 스스로를 위로하고 있었다. 아이히의 부단한 열정과 넘치는 자부심에 존경을 표시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럼 나는 오늘날 어떤 자세로 이처럼 초라한 문단의 텅 빈 공연장을 지켜 낼 수 있을 것인가! 어떠한 철학과 열정으로 오늘의 현실을 잘 버텨 낼 수 있을 것인가! 갈등만 깊어간다. 자신감은 물론 점점 줄어드는 의욕을 어찌할 수 없다는 게 솔직한 심정이다. 문학의 영토가 나날이 척박해질 수밖에 없는 토양이란 걸 잘 알면서도 그 터전 위에 문학의 씨앗을 뿌리고 이를 잘 가꾸어 세상 속으로 무언가 향기를 남겨야 하는 한 사람의 문인으로서 작금의 나는 대체 어떤 모습으로 비칠까? 내가 쓴 작품의 평가는 또 어떨까? 궁금하다. 이 어려운 시기에 우리 같은 시인들을 세상이 어느 정도나 이해해 줄지도 왠지 모를 불안감으로 작용하는 요인이다. 그리고 내가 써낸 졸작들을 가까이서 진정으로 이해해 줄 수 있는 지기지우가 과연 단 한 사람이라도 있기는 한 것인지도 몹시 궁금할 따름이다. 이른 새벽부터 괜한 걱정거리들을 쌓아 놓고 있다.

/박얼서 시인
전북시인협회 회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07월 1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적상산, 조선의 심장 실록을 품다  
포토뉴스
‘우리 동네 미술’ 업무협약 체결
 
어린이 예술가들을 위한 콘서트 열려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어린이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콘서트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차현주 개인전 개최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열린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제 2회 대한민국 판놀음>을 오는 28일부터 11월 21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