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8 오후 01:55: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시인의 눈> 국민이 국력이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1일
ⓒ e-전라매일
얼마 전 버스를 타고 가다 우연히 보았다. 삼십 육칠 년 전 두 아이를 출산했던 산부인과가 휴업 상태인 것을. 한때 수많은 임산부들이 햇덩이 같은 아이를 기다리며 드나들던 친정 같은 곳, 갓 태어난 신생아들의 우렁찬 울음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산모와 가족들의 웃음소리로 술렁였는데, 차츰 분만이 줄어가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
대한민국의 저출산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9년 합계 출산율은 OECD (경제협력개발기구) 35개 국가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요즘 신세대들의 결혼관이 바뀐 지 오래다. 언제부터인가 결혼은 필수가 아닌 선택이 되었다. 여러 가지 복합사항에 맞물려 일부 젊은이들이 결혼을 꺼리게 되고 자연적으로 출산율도 떨어질 수밖에 없게 된 것이다.
1960년대 어머니들은 보통 5~6명의 아이를 낳았고 마을 어귀마다 시끌벅적 사람 사는 냄새가 정겨웠다. 풍족하지 않았지만 조그마한 간식거리도 나누어 먹으며 사랑하는 법을 배웠고 형제자매 우애가 돈독해가던 시절이었다. 10여 년 전만 해도 놀이터에서 무리 지어 노는 아이들을 흔히 볼 수 있곤 했는데 요즈음 놀이터는 너무 조용하고 허전함마저 감돈다.
삼십 중반의 결혼한 딸이 세 번째 임신했다는 소식을 전해왔다. 이미 10살 8살 두 딸아이를 낳아 기르고 있기에 깜짝 놀라 셋이나 어떻게 키울까 당혹해하는데, 수화기 너머 딸의 목소리는 아이를 기다렸다는 듯이 기뻐했다. 이내 염려스러워 하던 나 역시 외손주 볼 생각에 가슴 설레었다. 이 얼마나 큰 축복이고 행복인가! 새 생명의 탄생은 참으로 신비롭고 숭고하다. 앞으로 40년 후 2060년쯤에는 생산가능 인구가 절반 수준이라니 참으로 아찔하고 서글픈 미래가 아닐 수 없다. 물론 소수이지만, 경제가 어려워지고 가정이 어려워 결혼을 미루고 출산을 꺼리는 현시대를 우리는 한 번쯤 돌아봐야 할 것이다.
한때 헐벗었던 산봉우리가 가지마다 이파리 피워내 마침내 장엄한 산봉우리로 거듭나지 않던가!, 어깨를 둘러싸고 비바람 막아 내는 나무들을 바라보면 씩씩하고 건강한 청소년들을 바라보는 듯 에너지가 솟고 생명의 소중함과 위대함을 느낀다.
“국력은 국민이다.”지극히 가슴에 와 닿는 슬로건이다, 출산은 우리의 크나큰 인력자원이다. 하루빨리 경제가 안정되어 젊은이들이 결혼하고 싶은 사회, 아이 낳고 싶은 사회로 거듭 발전하여 저 울창한 산봉우리처럼 에너지 넘치는 대한민국으로 우뚝 올라서길 간절히 기원해본다.

/황보림(경순) 시인
전북시인협회 편집위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적상산, 조선의 심장 실록을 품다  
포토뉴스
어린이 예술가들을 위한 콘서트 열려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어린이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콘서트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차현주 개인전 개최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열린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제 2회 대한민국 판놀음>을 오는 28일부터 11월 21일.. 
전주 곳곳 숨겨진 관광 보물, 시민들이 발..
전주시가 지속가능한 여행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머리를 맞댔다.시는 지난 23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