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0-10-28 오후 01:55:3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시인의 눈> 칭찬은 나를 웃게 한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5일
ⓒ e-전라매일
“15년은 젊어 보이는데요?” 방금 이발을 끝낸 남편에게 건네는 말이다. 예전의 칭찬보다 5년을 보태어 칭찬해주니 남편의 표정이 밝아진다. 칭찬을 들어서 기분이 좋지 않은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런데도 상대를 칭찬하는 것을 어려워하고 부담스러워한다. 상대로부터 인정받고 관심을 받고 싶은 것이 사람의 본능일 것이다.
‘로젠탈 효과’ 또는 ‘피그말리온 효과’라는 말이 있다. “타인의 기대나 관심으로 인하여 능률이 오르거나 결과가 좋아지는 현상”으로 1964년 미국의 교육심리학자 로버트 로젠탈에 의해 증명되었다. 누군가를 긍정적으로 믿어준다면, 그에 걸맞게 성장을 한다는 사실과 비판이나 비난보다는 옳은 행동에 대한 칭찬이 사람의 행동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킨다. 실제로 칭찬을 받으면서 자란 아이는 ‘나는 할 수 있다.’라는 긍정적인 자기 암시를 하고 그 힘은 자신감으로 발전한다고 한다. 나의 관심 있는 칭찬이 누군가에게 성공과 보람으로 이끄는 원천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남편을 칭찬해줬을 때 나를 바라보는 눈빛이라든지 그로 인해 부드러워진 언어, 행동들이 더불어 나를 기쁘게 한다. 매일 아침 출근 준비를 하면서 거울 속에 비친 나를 보며 ‘소정아, 예쁘다. 오늘도 열심히 할 수 있지? 언제나처럼 너를 응원한다. 그래, 넌 잘 할 수 있어!’라고 말을 건네는 오래된 습관이 있다. 자신을 칭찬하면서 하루를 다짐하는 것처럼 강한 힘은 없을 것이다.
골프용품 판매를 본업으로 하는 나는 여러 성격의 손님들을 대한다. 때로는 장점을 전혀 찾아볼 수 없는 사람도 있다. 그렇다고 없는 것을 지어내어 억지로 칭찬해줄 필요는 없지만 하나의 칭찬 거리를 찾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다. “걸음걸이가 참으로 씩씩해 보이세요. 비거리가 많이 나시겠어요?”하고 말을 건네면 그 손님은 기분이 좋아져서 생각지도 않은 물건을 구매하실 때가 있다. 골퍼들에게 ‘비거리가 많이 난다.’라는 말보다 더 듣기 좋은 말은 없을 테니 말이다.
상대를 칭찬하는 것은 나를 웃게 한다.

/박소정 시인
전북시인협회 이사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0년 10월 15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읍시, 지역경제 新르네상스 시대 열다  
사계절 관광명소 무주 칠연폭포  
힐링도시 김제서 두 바퀴로 그리는 자전거 여행  
전북시협, 문학과 함께하는 문화재 탐방 성료  
고창멜론 ‘신기록 행진’, 멜론의 역사를 다시쓰다  
다문화 가족의 든든한 지원군 익산  
“가장 안전한 전주, 존경과 사랑받는 덕진경찰”  
적상산, 조선의 심장 실록을 품다  
포토뉴스
어린이 예술가들을 위한 콘서트 열려
전북문화관광재단이 어린이들을 위한 문화예술교육 콘서트를 마련해 화제가 되고 있다.. 
무주군, ‘특별한 제(祭)로 마을의 안녕 기..
무주군 적상면 사천리 신대마을 주민들은 매년 이맘때쯤 마을에서 아주 특별한 행사(.. 
전북도립미술관, 차현주 개인전 개최
 
제2회 대한민국 판놀음 열린다!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제 2회 대한민국 판놀음>을 오는 28일부터 11월 21일.. 
전주 곳곳 숨겨진 관광 보물, 시민들이 발..
전주시가 지속가능한 여행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민들과 머리를 맞댔다.시는 지난 23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