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4-18 오후 06:45:3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
·16:00
··
·16:00
··
뉴스 > 요일별 특집

[제6회 전북학생문화예술 경연대회 수상작] 학교폭력 예방

글짓기 부문 장려상- 남관초 5학년 1반 손가은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16일
우리학교에 새로운 전학생이 왔다. 내 친구들은 전학생이 재수없다고 생각했다. 내 친구들이 말했다. “야 전학온 전학생 재수없지 않냐? 따 시킬까?” 나는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내 친구들은 내말을 무시하고 전학생을 다 시켰다. 나는 전학생을 따 시키기 싫었다. 나는 아무말도 하지 못했다. 내가 당할까 봐. 이야기를 하지 못했다. 처음에는 나도 말렸다. 점점 애들에 폭력은 점점 심해지고 나도 즐기고 있었다. 나도 그 전학생을 때리고 있었다. 난 창고에서 전학생 때리고 집에 왔다. 내 팔에는 피가 묻어 있어서 난 씻고 잠에 들었다. 꿈속에서 학교폭력으로 죽은 동생이 꿈에 나왔다. 꿈에서 동생이 맞는 순간이 꿈속에 나왔다. 나는 잠에서 깨어났다. 난 그 전학생에게 사과를 할려고 했다. 다음 날 아침 난 학교를 갔다. 난 전학생에게 말을 걸었다. “아 안녕?” 걸었는데 나에게 환하게 웃어주었다. 난 눈물이 났다. 전학생은 나를 달래 주었다. 난 울음을 그치고 전학생 이름을 물어봤다. “넌 이름이 뭐야?” “내 이름은 김슬기야” “넌 이름이 뭐야?” “내 이름은 김아림이야” 난 웃는 그 얼굴이 보기 좋았다. 그 시각 내 친구들이 반에 들어왔다. 친구들은 날 쳐다봤다. 난 친구들에게 말했다. “난 슬기랑도 친하게 지내고 싶어 난 너희들이 슬기를 싫어해도 슬기랑 친하게 지낼거야” 내 친구들은 어이가 없는지 비웃고 갔다. 그날 이후로 내 친구들은 슬기를 때리지 않고 재미있는 학교생활이 이어졌다.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16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정헌율 익산시장, 생생 소통행정 ‘호평’  
전주시, 책이 삶이 되는 ‘책의 도시 전주’ 선포  
군산 째보선창, 도시재생으로 찾아온 변화  
소나무 향내 물씬 풍기는 솔다박 마을에서 여유로움 ..  
정읍시, 자연과 도시문화가 함께 하는 안전 행복 도시..  
부안군, 체육복지 실현 중점 투자  
김제 유망 중소기업, 코로나19 뚫고 매출 ‘ 껑충’  
익산시, 여의도 절반 넘는 ‘명품 도시 숲 조성’ 착..  
포토뉴스
고창군로컬JOB센터, ’근로자 문화의 날‘ ..
‘고창군로컬JOB센터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고용시장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 
유진섭 시장, ‘코로나19 방역에 시민 동참..
유진섭 시장이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고 나섰다... 
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 신춘음악회, `..
전북의 봄 풍경을 국악관현악의 선율로 만끽할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전라북도립국.. 
남원의 춘향과 몽룡, 한양에서 창극의 멋 ..
춘향의 도시 남원에 소재한 국립민속국악원의 올해 대표공연인 창극 ‘춘향전-몽룡을 .. 
김제문화예술회관, `하모니 with 팝페라` ..
  김제문화예술회관에서는 오는 30일(금) 오후 7시 30분 문화가 있는 날 공연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