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1-03-03 오전 11:26:5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시인의 눈] 사색의 별미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1일
ⓒ e-전라매일
남원팔경(南原八景) 중 하나가 축천모설(丑川暮雪)이다. 어둠이 깔린 축천(丑川)에 저녁 눈이 하얗게 내리는 아름다운 풍경을 말한다. 이 축천은 남원 시내의 북쪽에서 서남쪽으로 흐르다가 요천과 합류하는 작은 하천으로서 지금은 광치천(廣峙川)이란 이름으로 바뀌어 시민을 위한 생태공원의 역할을 하고 있다. 그 공원에 지금 모설(暮雪)이 내리고 있다. 늦은 오후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이 제법 쌓이더니 길 위에 발자국을 깊게 남긴다. 사르륵사르륵 어둠 속에서 눈이 내는 소리가 들린다. 처음에는 마른 갈잎이 부딪혀 흘러내리는 소리로 들리다가 점점 자라 웅웅거리는 먹먹한 형상으로 바뀌어 들려왔는데, 이 형상이 기르는 겨울 흰 소 한 마리가 눈 덮인 길 위를 앞서간다. 고독이란 놈이다. 하얀 옷을 입고 하얀 콧김을 내뿜으며 뚜벅뚜벅 걷는다. 앞길이 예정되어 있지 않아 종착지는 알 수 없으나 함께 걷는 내내 찾아드는 편안이 좋다. 가끔 고즈넉한 풍경에 압도되어 망연자실 자신을 잃어버리기도 한다.
시인마다 한 번쯤 시제로 삼았던 고독이 유난히 환대받을 때가 있다. 눈이 내리고 어둠이 내리고 이렇게 구색이 갖추어 있고 보면 그 고독이 더 빛나 보이는데, 외로운 듯 쓸쓸한 듯 파도처럼 밀려왔다 밀려간 흔적들이 파적(破寂)처럼 소란하다. 지나온 길 위엔 그 고독의 잔류물이 반짝거린다. 돌아보면 꽉 막힌 생에 한 줄기 구도의 빛을 떠올린 게 분명하다. 뭔가 손에 하나씩 들고 가는 걸음이 든든하다. 이 생각 저 생각을 골똘히 하다가 그 생각의 끝에 이르러 발길을 멈춘다. 이즈음이 나름의 얻고자 한 그 즐거움의 끝이다. 무작정 걷던 발길이 살포시 돌려진다.
저녁 눈을 맞으며 사색하는 별미. 그래서인가, 시인 노천명도 저녁 눈이 내리는 거리를 걷는 것을 좋아하여 목적지 없이 발길이 멈추는 곳까지 갔다가 늦은 밤이 되어서야 집에 돌아온 일이 종종 있었다 한다. 아마 고고한 사슴의 관을 쓴 시인의 심상이 이런 게 아니었을까.
지난봄 능수 벚꽃이 피었던 나무 아래를 걷는다. 눈이 나무에 주렁주렁 매달린 벚꽃으로 떠올려 보고 있노라면 벌써 나무는 봄을 데려와 판을 벌이고 있다. 아무래도 우울 뒤엔 환한 봄이 제격이다.


곽진구 시인
전북시인협회 회원



전라매일관리자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02월 2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차박캠프 선도기업 (주)유니캠프 국내 1위 캠핑카 업..  
부안군, 성공개최 준비 ‘이상무’  
익산 시민 ‘나눔과 연대’로 코로나 돌파  
<교육현장스케치> 숨어있는 행복을 찾는 시간 ˝홍쌤..  
전기차 신산업 생태계 구축, 지역경제 도약 기회 마련  
‘청소년들이 행복한 교육도시 군산’ 구축  
김제시, ‘친환경 그린 굴착기’로 미래 신성장 동력 ..  
군산항 물류위기 극복 위해 총력 기울인다  
포토뉴스
제3회 동학농민혁명 정신 UCC 공모전 개최
정읍시가 UCC 공모전을 통해 역사적의의를 재조명 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부농민봉.. 
전주문화재단, 2021년 비전 제시 및 정책사..
“예술로, 모두의 삶이 빛나는 전주를 만들겠습니다.” (재)전주문화재단(대표 백옥선.. 
여행 블로그 기자단 초청 팸투어 진행
김제시는 코로나19에 따라 침체된 관광산업을 활성화 하고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대.. 
국립전주박물관, 3월 문화가 있는 날 문화..
국립전주박물관(관장 홍진근)이 3월 문화가 있는 날 행사를 비대면으로 추진한다고 2.. 
정읍시립도서관, 겨울방학 독서 교실 뜨겁..
정읍시립도서관에서 실시한 겨울방학 독서 교실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지난 2월 15..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