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1-28 오후 03:14:11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시인의 눈] 차꽃 같은 시를 쓰고 싶다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2일
ⓒ e-전라매일
꽃보다 화려한 단풍이 정신을 놓은 듯 한순간에 우수수 떨어지는 11월에 산을 찾았다.
풍경 때문에 외로워지는 내 마음은 더 쓸쓸한 풍경 속에서 위안을 찾고 싶었을지도 모르겠다.
오래전에 사찰이 있었던 절터 부근에는 아무도 돌보지 않아 야생이 된 차나무들이 있는 법, 싱싱한 잎 사이로 노란 산호초 같은 수술을 내뿜고 있는 차꽃을 발견하고 걸음을 멈췄다.
앙상한 나무들 사이에서 늘 푸른 잎사귀도 놀라운데 수줍게 핀 하얀 꽃이라니, 그 강인함과 우아함이 메마른 가지에서 잎 없이도 툭툭 피는 매화처럼 감동적이다.
더구나 앙증맞은 열매가 꽃과 동시에 맺혀있다. 사실 차나무는 열매와 꽃이 함께 있는 유일한 식물이다. 작년에 피었던 꽃의 열매가 올해 꽃필 무렵이 되어서야 씨앗을 맺기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인데, 열매와 꽃이 만나는 나무라고 해서 실화상봉수(實花相逢樹)라고 부른다.
차꽃을 몇 개 따와서 녹차 우려낸 잔에다 띄워보니, 찻잔 안에서 다시 핀 꽃은 정말 아름답다. 물론 차꽃을 1주일 이상 그늘진 곳에서 말렸다가 찻잔에 2~3송이 정도 넣고 차꽃만으로 우려내어 마시기도 한다. 두통, 소화력 향상, 알코올 해독에 효과가 있다고 하니 맛과 풍류와 건강까지 챙길 수 있지 않을까?
차꽃은 겸손을 상징하고 꽃말은 추억이라고 한다. 하기야 좋은 사람과 마시는 따뜻한 차는 좋은 추억이 아니겠는가.
순백의 꽃잎 색깔은 백의민족을 상징하고, 다섯 개의 꽃잎은 신맛, 단맛, 짠맛, 쓴맛, 매운맛을 나타낸다고 한다. 차 한 잔에 우리 민족의 기상과 세상에서 겪는 인생의 모든 의미가 다 담겨 있는 것 같아서 찻잔을 든 손이 무겁다. 봄에 찻잎으로 피어날 기운까지 꿈틀거린다.
외로움이 향기를 갖는 11월의 차꽃, 푸른 잎은 겨울을 견뎌내고 하얀 꽃은 서리를 이겨내기에 그토록 맑은 향을 품을 수 있다고 본다. 그래서 스님들이 차를 좋아하는 것은 아닐까?
나는 술을 마시지 못하기 때문에 차를 좋아한다. 술에 차꽃을 재워 숙취가 없는 차 술을 만들기도 한다니, 차와 술이 영 못 어울릴 것도 아니지만 말이다.
찬 바람을 뚫고 피어나는 그 소박하고 순결한 꽃의 향기를 맡다보니, 차꽃 같은 시를 쓰고 싶어졌다. 겨울밤 혼자 조용히 차를 마시면서 차꽃을 닮아간다.

/김영기 시인
전북시인협회 회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1년 12월 02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민족학자 서종원, 고향 위도의 삶 ‘위도별곡’에 담..  
남원시, ‘시민 모두가 누리는 복지공동체’ 지향  
“쉼과 즐거움 어우러진 휴식·치유·관광 정읍서 즐..  
무주군, 핵심비전 실천으로 성공의 디딤돌 놓겠다  
법률 전문도서 국내 최다 출간한 숭실대 김동근 교수  
배움과 나눔의 학습공동체, ‘군산시평생학습관’  
자랑스러운 남원 완성 위한 역점사업 추진·적극행정 ..  
임실군 “마법같은 관광시대, 섬진강 르네상스 열린다..  
포토뉴스
전주·춘천 문화예술인들 ‘공존’ 맞손
 
2022년 옥천골 미술관 주민 미술 교육 프로..
순창군은 21일 2022년 옥천골 미술관 주민 미술 교육 프로그램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 
남원시, 「책값 돌려주기 사업」 올해도 이..
남원시는 시민들이 원하는 책을 보다 양껏 탐독할 수 있도록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속.. 
고창예총, ‘품격있는 고창군–역사·..
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고창지회(회장 박종은)가 오는 28일까지 고창문화의전당 전.. 
완산도서관 ‘20세기 초 한글 복원문학’ ..
일제 강점기에 잊힌 한글 복원문학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전주시립 완..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