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2-05-29 오후 06:06:0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시인의 눈] 매화가 웃는 방식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27일
ⓒ e-전라매일
신흠(申欽 1566~1628)은 조선 중기 한문 사대가의 한 사람으로 이정구·장유·이식과 함께 ‘월상계택’(月象谿澤)이라 통칭되는 조선 중기 한문 사대가의 한 사람이다. 매화에 관한 그의 시 한 편을 소개한다.
오동나무는 천년의 세월을 늙어가면서도 항상 거문고의 가락을 간직하고(桐千年老 恒藏曲)/매화는 한평생을 춥게 살아가더라도 결코 그 향기를 팔아 안락을 추구하지 않는다 (梅一生寒 不賣香 )/달은 천 번을 이지러져도 그 본 모습이 변치 않으며(月到千虧 餘本質 )/버드나무는 백 번을 꺾여도 새 가지가 돋아난다(柳經百別 又新枝)
그의 시에서 매화는 청빈을 지키고 불의에 저항하는 고고한 선비정신을 표현하고 있다. 권력과 돈을 추종하지 않고 의를 위해 목숨까지도 초개처럼 버리는 정신, 어디에 어느 자리에 있든 민초들을 위하는 위민의 마음이 담긴 절절한 표현이 아닐 수 없다.
매화는 엄동에 꽃을 피워 미리 봄소식을 전해준다 하여 춘선(春先)이라 하기도 한다. 또한 매서운 바람을 이겨내고 꿋꿋하게 꽃을 피워 내는 매화를 가리켜 고결한 선비의 품격에 비유하기도 한다. 겨울이 되면 이파리 하나 걸치지 않은 나목이 되어 보기에는 죽은듯하나 다음 해 다시 꽃이 피는 속성에 연유하여 장수의 상징으로도 여겼다. 선조들의 매화 사랑은 특별한 것 같다. 입춘이 되면 매화를 찾아 나서기도 했는데 이를 탐매라고 하였다.
퇴계는 좌탈하면서 마지막 유언으로 “매화에 물 주어라”고 하였다니 그야말로 ㅈ매화에 대한 사랑이 유별했음을 짐작게 하는 일화가 아닐 수 없다.
매화는 다섯 장의 순결하리만치 상큼한 백색 꽃잎을 가진 아름다운 꽃이다. 소나무와 대나무와 함께 매화를 일컬어 세한삼우라 하여 시인 묵객들이 작품의 소재로 즐겨 다루기도 하였지만, 꽃이 피면 오래가지 못하고 낙화하는 모습을 보면서 미인박명으로 비유되기도 한다. 특히 추위 속에서 꽃을 피우고 맑은 향을 퍼트리는 모습에서 우리는 어떠한 억압에도 굴하지 않고 불의를 극복하는 대쪽 같은 선비의 기질을 보면서 많은 것을 배우기도 한다.
혹독한 추위를 이겨 내고 꽃을 피워 내는 과정은 외롭고 고독한 작업이다. 그러나 엷은 향을 퍼트리며 봄을 부르는 것이 매화가 웃는 방식이라는 것을 알게 될 때 우리의 삶은 더욱 충만하고 행복하리라 믿는다. 코로나 3년 차, 최근에는 변종 오미클론이 확산되면서 다시 일상을 가두고 있다. 그러나 자연은 거르지 않고 봄을 준비하고 있다. 그리고 끝내 우리의 일상도 회복될 것이다. 매화가 꽃을 피우는 고독한 작업을 우리도 함께 거들어야 할 것 같다.

/이내빈 시인
전북시인협회 회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01월 27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세계속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박금숙 ‘닥종이 인형’  
‘무주산골영화제’ 달라진 10회 특별한 10色  
해와 달이 아름다움에 취해 머무는 부안 ‘변산팔경’..  
순창, 다양한 교육사업으로 청소년의 미래를 응원하다  
道 문화관광재단 관광본부 설립 1년, 성과와 방향  
에너지 효율개선으로 손실 에너지 바로잡자  
무주 아동들, 호랑이와 친숙하게 지내요  
사시사철, 변함없는 ‘장수 번암 죽림마을’  
포토뉴스
정읍시, 인형극 ‘돼지맘이 들려주는 의좋..
정읍시는 지난 25일 정읍사문예회관에서 어린이들을 위한 인형극 ‘돼지맘이 들려주는.. 
김제 벽골제, 역사와 가치의 현장을 걷다
김제시가 벽골제의 역사문화적 가치 확산을 위해 시정을 집중하고 있다26일 시에 따르.. 
김제 요촌동, 본정통 거리에 `포켓공원`조..
 
김제시, 이동형‘거리미술관’개관
김제시가 컨테이너를 활용한 예술 작품을 전시한다.23일 시에 따르면 이동형‘거리미..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 직원, 농촌 일손돕..
김제시 문화홍보축제실 직원들은 지난 20일 부족한 농촌 일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