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23-12-06 오후 06:10: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지면보다 빠른 뉴스
전자신문에서만 만날 수 있는 전라매일
·16:00
··
·16:00
··
·16:00
·15:00
··
·15:00
··
·15:00
뉴스 > 요일별 특집

[문학칼럼-시인의눈] 오늘 점심은 소풍이야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12월 01일
ⓒ e-전라매일
눈만 감으면 헛것처럼 그리운 얼굴이 아른거린다. 금방이라도 전화를 걸어 “언제 안 올래?” 시도 때도 없이 외롭다 하시던 울 엄마. 아빠 곁에 가셨으니 외롭진 않겠지.
입동을 코앞에 두고 제법 기온이 내려간 늦가을. “햇빛 따시다, 여보 오늘 점심은 소풍이야!” 화단 한쪽에서 아직 자태를 뽐내며 옹기종기 수다 중인 구절초 한 송이 따다 접시 위에 띄워놓고, 쪽파 전 부치고, 입맛 돋우는 고수 한 줌 넣어 무생채랑 다시마 밥, 모두가 늙어가는 우리의 건강 지킴이다. 한창때 열댓 명의 밥상을 일도 없이 차려내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지금 둘이서 마주 앉았다. 입꼬리가 귀에 걸려 “와우!” 얼굴 가득 웃고 있는 모습이 처음 만난 그날처럼 해맑다. 늦둥이로 태어난 막내 덕분에 한 달간의 유럽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터라 이것저것 먹고 싶은 것이 너무 많았다. 이렇게 맛있는 게 많은데 어떻게 빵만 먹고 사느냐고 투덜거리며 여행 중에도 한인식당 맛집을 찾아갔었다. 간장, 고추장, 된장이면 깊고 우아한 맛을 내는 우리 음식이 멋스럽고 자랑스러웠다. 여행 끝날 우리는 프랑스 샤를드골 공항에서 대한항공 직항을 예매하고 줄을 서 있었다. 그런데 끝없이 줄 서 있는 사람들은 거의 외국인이었다. 잘 못 서 있는 건 아닐까 우리를 의심했다. 코로나의 상황 가운데서도 우리나라를 찾는 이유가 뭘까 곰곰 생각해보았다. 그 해답을 이제야 알 것 같다. 세계 어느 곳에서도 찾을 수 없는 우리 음식의 멋스러움과 맛에 있었다는 걸 고맙고 감사했다. 방송을 통해 김치찌개, 불고기, 된장찌개를 좋아한다며 수다 떠는 외국인들이 친근감 있게 느껴지고 낯설지 않다.
한낮의 가을 햇살이 창을 넘어 식탁 깊은 곳까지 들어왔다. 창문 가까이 고개를 들이댄 조각구름이 소풍의 운치를 더해 주었다. 창밖 목련나무 가지에서 재잘대는 참새 떼 들이 우리를 부러워하는 듯하다. “여보 무생채 넣고 밥은 비벼 먹을까?”
꿀 떨어지는 얘기로 우리의 풋사랑을 퍼 올리며 쓱쓱 비볐다. 이 맛이야! 신토불이. 끓일수록 우러나는 깊은 맛, 씹을수록 느껴지는 달달하고 고소한 그 맛은 우리의 삶과 같다. 인생의 가을에 서 있는 우리는 날마다 소풍을 간다.

/성진숙 시인
전북시인협회 회원



전라매일 기자 / 00hjw00@hanmail.net입력 : 2022년 12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군산시민이 화학사고로부터 안전할 수 있도록 최선  
<2023년 고창군정 성과기획> 재계서열 1위, 꿈의 기업..  
임실군청 SNS, 올 한해 이용자 증가… 군정 홍보 으뜸..  
전주 역사의 ‘탯줄’ 완산동, 체류형 관광의 새 축으..  
<전북문화관광재단 새로운 가족> ‘뉴전스 프렌즈’ ..  
장수군, 미래 100년 위한 성과 가시화… 주춧돌 마련  
무주군, 지역소멸 위기 귀농 · 귀촌으로 넘는다!  
<무주 안성면 솔다박체험 휴양마을> ‘2023년 농촌에..  
포토뉴스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양육 캠페인 ‘..
굿네이버스 전북군산지부(지부장 강민숙)는 11월 아동권리주간을 맞아 ▲11월7일 군산.. 
김의겸 의원,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로..
국회의원 김의겸이 오는 9일 군산대학교 아카데미홀에서 ‘단심(丹心)’ 출판기념회를.. 
향촌문학회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
23년도 창간 36주년 기념 향촌문학지 제34호 ‘향촌의 사계’ 출판 기념회및 향촌문학.. 
백인숙 춤사위 모악산 가을을 품다
백인숙의 농익은 전통 춤사위가 모악산의 가을을 품었다.사면이 창인 산속 공연장의 .. 
박선영 작가 ‘HAVEN, 공존을 위한 관계 이..
“캔퍼스에 직접 직조한 태피스트리는 꼬임과 엮임을 통해 관계 형성과 삶의 의미를 ..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백제대로 555. 남양빌딩 3층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이강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복순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