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17 오후 01:34:5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특별기동취재단

전 여친 흉기로 찌른 50대 2심도 실형

- 다른 남자와 술마셨다며 다투다 흉기 휘둘러...
이동희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1일


다른 남자와 술을 마셨다는 이유로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찌른 50대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황진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58)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와 A씨의 항소를 기각,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16일 오후 10시 22분께 남원시의 한 가게에서 전 여자친구인 B(53)씨의 가슴 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B씨가 다른 남성과 술을 마셨다는 이유로 B씨와 다투던 중이었으며, 말다툼 과정에서 B씨가 "네가 무슨 상관이냐. 징그럽다"고 말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당시 함께 있던 B씨 딸의 신고로 현장에서 붙잡혔다.

그는 경찰에서 "B씨가 다른 남자를 만났다는 것에 화가 났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피해자의 딸이 범행 현장을 목격하지 않았다면 자칫 사망에 이르렀을 수도 있었던 보이는 점 등을 감안할 때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다만 피고인이 초범이고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피해자가 입은 상해가 전치 2주로 아주 중하지는 않은 점,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하면 원심의 형이 너무 무겁거나 가벼워서 부당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이동희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1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자주성 키운 전주, 더 나은 미래 열린다!  
천년의 역사를 가진 문화 자산 ‘수제천’  
소외된 이웃의 소통 디딤돌 ‘생활법률문화연구소’  
노인 일자리 전담기관 ‘무주 반딧불 시니어클럽’  
전북이 낳은 출향 학자, 디지털 서울문화예술대 김미..  
명절에 만나는 남원의 맛  
`정성·정의·정감·정진` 4대 치안 목표 중심 안전한..  
포토뉴스
이의웅, EBS ‘보니하니’ MC 됐다
이의웅이 EBS 1TV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의 17대 ‘보니’로 발탁됐다.이의웅은 .. 
로다주, 마블작품 복귀하나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MCU 작품에 복귀할 수도 있다.마블 관계자는 북.. 
간미연, 3세연하 뮤지컬배우 황바울과 11월..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37)이 뮤지컬배우 황바울(34)과 결혼한다. 간미연 .. 
BTS ‘불타오르네’도 6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불타오르네’ 뮤직비디오가 6억뷰를 돌파했다.소속사 .. 
코요태, 데뷔 21년만에 첫 단독 콘서트
혼성그룹 ‘코요태’가 데뷔 21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 소속사 KYT엔터테인먼..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