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날짜 : 2019-09-23 오후 07:02:1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검색
속보
;
뉴스 > 특별기동취재단

군산 모 초교 교장 성추행 논란

- 우월적 지위 이용해 지속적 성추행
- 학교비정규직노조 "신속히 처벌하라" 촉구

이동희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3일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전북지부는 3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성추행을 일삼은 교장을 신속히 처벌하라"며 전북교육청의 적극 조치를 촉구했다.
비정규직 노조는 "2019년 3월부터 7월까지 군산의 모 초등학교에서 A학교장이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비정규직 직원인 피해자 2명에게 지속적으로 성희롱과 성추행 했다"고 밝혔다.
A교장은 비정규직 노동자 2명에게만 수시로 문자를 보내거나 회식을 하자며 술자리를 제안하는가 하면, 교장실로 불러 불필요한 신체 접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정규직 노조는 "사건 접수 후에도 피해자는 불안과 고통 속에 지내고 있지만 A교장은 일상생활을 영위하고 있고 그에게서 반성과 자성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인권에 대한 감수성을 가지고 인권보호 및 권익향상에 앞장서야 하는 교육기관에서 학교장에 의한 성폭력이 발생한 것은 교육기관의 정체성을 훼손하는 매우 심각한 문제로, 기관의 장이 품위와 자질을 훼손한 성폭력 사건에 대해 가해자와 전라북도교육청은 사회적 책임을 크게 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현재 A교장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다.
만약 혐의가 인정될 경우 A교장에 대한 인사 조치와 형사고발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A교장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동희 기자 / 입력 : 2019년 09월 03일
- Copyrights ⓒ주)전라매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오피니언
사설 칼럼 기고
가장 많이본 뉴스
오늘 주간 월간
요일별 기획
인물포커스
교육현장스케치
기업탐방
우리가족만만세
재경도민회
기획특집
“올 가을 임실N치즈축제서 즐겨요”  
“와일드푸드축제로 놀러오세요”  
전북이 낳은 출향 기업인, 블루밍커피 ‘최한정 대표..  
무주군보건의료원 “지역주민 건강증진 위해 노력하겠..  
김제지평선축제, 볼거리·먹거리·즐길거리 ‘풍성’  
도심 속 여유로운 휴식 공간, 익산 소라산 자연마당  
순창사랑상품권으로 지역 경제 ‘활기’  
전주, 대한민국 문화·경제 전진기지 ‘우뚝’  
포토뉴스
한국영화100주년 기념축제 열린다
한국영화100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는 10월 23~27일 ‘한국영화 100년 국제학술세미나.. 
H.O.T ‘세기를 건너 함께 해온 우리’
아이돌 그룹은 춤, 노래로만 무대를 만들지 않는다. 팬클럽과 쌓아온 추억도 한 요소.. 
송가인,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콘서트 `어..
가수 송가인이 데뷔 7년 만에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소속사 포켓돌스튜디오에 따르면.. 
지코,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 `싱킹`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데뷔 8년 만에 첫 정규앨범을 발매한다.소속사 KOZ엔터테인.. 
유승준, `입국 거부` 법정 공방…11월 파기..
 
편집규약 윤리강령 개인정보취급방침 구독신청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고충처리인제도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주)전라매일신문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발행인·편집인: 홍성일 / 회장: 홍성일 / Tel: 063-287-1400 / Fax: 063-287-1403 / mail: jlmi1400@hanmail.net
청탁방지담당관: 황승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성관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전북,가000187 / 등록일 :2010년 3월 8일
Copyright ⓒ 주)전라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
마케팅 담당자: 이준혁 (010-2505-0430)